2019-04-15. QT큐티체조. 마가복음 Mark 14:43~52.

간단설명. 고난과 위기 앞에서 담대하려면

성경본문. 마가복음 Mark 14:43~52
한글성경
막14.43예수께서 말씀하실 때에 곧 열둘 중의 하나인 유다가 왔는데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과 장로들에게서 파송된 무리가 검과 몽치를 가지고 그와 함께 하였더라 44예수를 파는 자가 이미 그들과 군호를 짜 이르되 내가 입맞추는 자가 그이니 그를 잡아 단단히 끌어 가라 하였는지라 45이에 와서 곧 예수께 나아와 랍비여 하고 입을 맞추니 46그들이 예수께 손을 대어 잡거늘 47곁에 서 있는 자 중의 한 사람이 칼을 빼어 대제사장의 종을 쳐 그 귀를 떨어뜨리니라 48예수께서 무리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너희가 강도를 잡는 것 같이 검과 몽치를 가지고 나를 잡으러 나왔느냐 49내가 날마다 너희와 함께 성전에 있으면서 가르쳤으되 너희가 나를 잡지 아니하였도다 그러나 이는 성경을 이루려 함이니라 하시더라 50>제자들이 다 예수를 버리고 도망하니라 51한 청년이 벗은 몸에 베 홑이불을 두르고 예수를 따라가다가 무리에게 잡히매 52베 홑이불을 버리고 벗은 몸으로 도망하니라

영어성경.
43Just as he was speaking, Judas, one of the Twelve, appeared. With him was a crowd armed with swords and clubs, sent from the chief priests, the teachers of the law, and the elders. 44Now the betrayer had arranged a signal with them: “The one I kiss is the man; arrest him and lead him away under guard.” 45Going at once to Jesus, Judas said, “Rabbi!” and kissed him. 46The men seized Jesus and arrested him. 47Then one of those standing near drew his sword and struck the servant of the high priest, cutting off his ear. 48″Am I leading a rebellion,” said Jesus, “that you have come out with swords and clubs to capture me? 49Every day I was with you, teaching in the temple courts, and you did not arrest me. But the Scriptures must be fulfilled.” 50Then everyone deserted him and fled. 51A young man, wearing nothing but a linen garment, was following Jesus. When they seized him, 52he fled naked, leaving his garment behind.

도움말.
슥 13:7 만군의 여호와가 말하노라 칼아 깨어서 내 목자, 내 짝 된 자를 치라 목자를 치면 양이 흩어지려니와 작은 자들 위에는 내가 내 손을 드리우리라

큐티체조.
↑위로 하나님. 유다는 예수님을 잡으러 온 무리에게 어떤 방법으로 확인시켰습니까?(44~46절)
↓아래로 인간. 예수님께서 잡히시자 제자들은 어떻게 반응했습니까?(50절)
? 물어봐. 제자들이 예수님과 끝까지 동행하기를 포기하고 도망간 이유는 무엇입니까?
! 느껴봐. 언약의 성취를 위해 담대하게 순종하며 잡히시는 예수님과 두려워 도망가는 제자들을 보며 무엇을 느낍니까?
↔옆으로 실천해. 고난과 위기 앞에서 예수님처럼 기도로 준비해 담대히 이겨 낸 적은 언제였습니까? 제자들처럼 예수님을 버리지 않고 믿음을 지키기 위해 무엇을 결단해야 합니까?

Meditation.
예수님을 팔기로 작정한 유다는 무리를 이끌고 예수님과 제자들이 있는 곳으로 왔습니다. 날이 어두워 예수님을 파악하기 어려운 군인들을 위해 유다는 예수님께 다가가 입을 맞췄습니다(44~45절). ‘입을 맞추는 행위’는 ‘존경과 친밀’의 표시인데, 유다는 ‘배신’의 표시로 이를 사용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모든 상황을 아셨지만 저항하지 않고 순순히 잡히셨습니다. 구약에 예언된 언약(참조 슥 13:7)의 성취를 위해 이를 담대하게 감당하셨습니다. 그러나 제자들은 혼비백산해 모두 도망가고 말았습니다(50절). 정치적 메시아를 기대한 그들의 기대가 무너졌을 뿐만 아니라 자신들에게 미칠 해가 두려웠기 때문입니다. 불과 몇 시간 전에 목숨을 걸고 예수님을 따르겠다던 그들의 다짐은 두려움 앞에서 송두리째 무너지고 말았습니다. 이처럼 인간의 약속은 바람에 나는 겨와 같아 작은 시련에도 날아가 버립니다. 그러므로 고난과 위기 앞에서 예수님처럼 담대한 믿음을 지키기 위해서는 말씀과 기도의 끈을 놓지 않는 제자가 돼야 합니다. 어떤 고난과 위기 앞에서도 말씀과 기도로 굳건히 믿음을 지키게 하소서.
<날솟샘에서 가져왔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