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7. QT큐티체조. 민수기 Numbers 21:27~35.

간단설명. 두려워하지 말라 네 손에 넘겼나니

성경본문. 민수기 Numbers 21:27~35
한글성경.
27그러므로 시인이 읊어 이르되 너희는 헤스본으로 올지어다 시혼의 성을 세워 견고히 할지어다 28헤스본에서 불이 나오며 시혼의 성에서 화염이 나와서 모압의 아르를 삼키며 아르논 높은 곳의 주인을 멸하였도다 29모압아 네가 화를 당하였도다 그모스의 백성아 네가 멸망하였도다 그가 그의 아들들을 도망하게 하였고 그의 딸들을 아모리인의 왕 시혼의 포로가 되게 하였도다 30우리가 그들을 쏘아서 헤스본을 디본까지 멸하였고 메드바에 가까운 노바까지 황폐하게 하였도다 하였더라 31이스라엘이 아모리인의 땅에 거주하였더니 32모세가 또 사람을 보내어 야셀을 정탐하게 하고 그 촌락들을 빼앗고 그 곳에 있던 아모리인을 몰아 내었더라 33그들이 돌이켜 바산 길로 올라가매 바산 왕 옥이 그의 백성을 다 거느리고 나와서 그들을 맞아 에드레이에서 싸우려 하는지라 34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그를 두려워하지 말라 내가 그와 그의 백성과 그의 땅을 네 손에 넘겼나니 너는 헤스본에 거주하던 아모리인의 왕 시혼에게 행한 것 같이 그에게도 행할지니라 35이에 그와 그의 아들들과 그의 백성을 다 쳐서 한 사람도 남기지 아니하고 그의 땅을 점령하였더라

영어성경.
27That is why the poets say: “Come to Heshbon and let it be rebuilt; let Sihon’s city be restored. 28″Fire went out from Heshbon, a blaze from the city of Sihon. It consumed Ar of Moab, the citizens of Arnon’s heights. 29Woe to you, O Moab! You are destroyed, O people of Chemosh! He has given up his sons as fugitives and his daughters as captives to Sihon king of the Amorites. 30″But we have overthrown them; Heshbon is destroyed all the way to Dibon. We have demolished them as far as Nophah, which extends to Medeba.” 31So Israel settled in the land of the Amorites. 32After Moses had sent spies to Jazer, the Israelites captured its surrounding settlements and drove out the Amorites who were there. 33Then they turned and went up along the road toward Bashan, and Og king of Bashan and his whole army marched out to meet them in battle at Edrei. 34The LORD said to Moses, “Do not be afraid of him, for I have handed him over to you, with his whole army and his land. Do to him what you did to Sihon king of the Amorites, who reigned in Heshbon.” 35So they struck him down, together with his sons and his whole army, leaving them no survivors. And they took possession of his land.

도움말.
바산(33절). 북쪽으로는 헤르몬산, 서쪽으로는 갈릴리호수, 동쪽으로는 예벨 드루제, 남쪽으로는 야르묵강에서 남쪽으로 10km에 위치한 곳으로, 훗날 아모스 선지자는 이 지역 사람들을 거인이라고 회고했음
옥(33절). 바산왕 옥은 거인족인 르바임의 유일한 후손으로 4m에 달하는 침대를 사용할 정도로 거구였음
신 1:28 …그 백성은 우리보다 장대하며 그 성읍들은 크고 성곽은 하늘에 닿았으며…

큐티체조.
↑위로 하나님. 아모리 족속을 정복한 이후 바산 길로 올라가 상대하게 된 왕은 누구입니까?(33절)
↓아래로 인간. 하나님께서는 바산왕 옥과의 전투를 앞둔 모세에게 어떤 말씀을 주셨습니까?(34절)
? 물어봐.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바산왕 옥과 그 족속을 두려워하지 말라고 하신 이유는 무엇입니까?
! 느껴봐. 불평과 원망하던 이스라엘이 바산 족속과의 전쟁에서 담대하게 승리한 모습을 보며 무엇을 느낍니까?
↔옆으로 실천해. 내가 처한 상황 때문에 세상의 온갖 도전에 주눅 들었던 적이 있다면 언제입니까? 함께하시는 하나님을 믿고 두려움을 떨치고 담대하게 대처해야 할 문제는 무엇입니까?

Meditation.
하나님께서는 가나안 정복을 앞두고 아모리 족속과의 전쟁에서 이스라엘에게 승리를 주셨습니다. 또한 하나님께서는 아모리 남쪽에 이어 북쪽 바산지역 족속과의 전쟁에서도 이스라엘이 승리하게 하셨습니다. 사실 바산왕 옥과 그 족속은 장대한 족속인데다가(참조 신 1:28), 그들의 성읍은 요새화된 곳이라 이스라엘 백성에게는 두려움의 대상이었습니다. 더욱이 이스라엘 백성은 이미 가데스 바네아에서 저지른 불순종의 결과로 가나안에 들어갈 수 없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었기에 두려움은 더욱 컸습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모세에게 그들을 두려워하지 말라고 하셨습니다(34절). 왜냐하면 하나님께서 그 땅과 백성을 이스라엘의 손에 주시기로 이미 결정하셨기 때문입니다. 눈앞에 보이는 상황이 두려워 그 너머에 계신 크신 하나님을 보지 않는 것만큼 어리석은 일도 없습니다. 어떠한 상황에서도 항상 크고 강하신 하나님을 온전히 의뢰할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내가 아무리 힘이 없고 보잘것없어도 하나님만 붙잡는다면 반드시 승리한다는 사실을 기억합시다. 이 세상의 강함에 무릎 꿇지 않고 나와 함께하시는 전능하신 하나님을 믿고 나아가게 하소서.
<날솟샘에서 가져와 편집했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