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7-31. QT큐티체조.

간단설명. 아브라함은 갈 바를 알지 못하고도 믿음으로 순종했으며, 사라도 믿음으로 잉태하는 힘을 얻었다. 하나님은 그들의 하나님이라 일컬음 받기를 부끄러워하지 않으셨고 오히려 한 성을 예비해 주셨다.

성경본문. 히브리서 11:8-16
한글본문.
8믿음으로 아브라함은 부르심을 받았을 때에 순종하여 장래의 유업으로 받을 땅에 나아갈새 갈 바를 알지 못하고 나아갔으며 9믿음으로 그가 이방의 땅에 있는 것 같이 약속의 땅에 거류하여 동일한 약속을 유업으로 함께 받은 이삭 및 야곱과 더불어 장막에 거하였으니 10이는 그가 하나님이 계획하시고 지으실 터가 있는 성을 바랐음이라 11믿음으로 사라 자신도 나이가 많아 단산하였으나 잉태할 수 있는 힘을 얻었으니 이는 약속하신 이를 미쁘신 줄 알았음이라 12이러므로 죽은 자와 같은 한 사람으로 말미암아 하늘의 허다한 별과 또 해변의 무수한 모래와 같이 많은 후손이 생육하였느니라 13이 사람들은 다 믿음을 따라 죽었으며 약속을 받지 못하였으되 그것들을 멀리서 보고 환영하며 또 땅에서는 외국인과 나그네임을 증언하였으니 14그들이 이같이 말하는 것은 자기들이 본향 찾는 자임을 나타냄이라 15그들이 나온 바 본향을 생각하였더라면 돌아갈 기회가 있었으려니와 16그들이 이제는 더 나은 본향을 사모하니 곧 하늘에 있는 것이라 이러므로 하나님이 그들의 하나님이라 일컬음 받으심을 부끄러워하지 아니하시고 그들을 위하여 한 성을 예비하셨느니라

영어본문.
8 By faith Abraham, when called to go to a place he would later receive as his inheritance, obeyed and went, even though he did not know where he was going. 9 By faith he made his home in the promised land like a stranger in a foreign country; he lived in tents, as did Isaac and Jacob, who were heirs with him of the same promise. 10 For he was looking forward to the city with foundations, whose architect and builder is God. 11 By faith Abraham, even though he was past age–and Sarah herself was barren–was enabled to become a father because he considered him faithful who had made the promise. 12 And so from this one man, and he as good as dead, came descendants as numerous as the stars in the sky and as countless as the sand on the seashore. 13 All these people were still living by faith when they died. They did not receive the things promised; they only saw them and welcomed them from a distance. And they admitted that they were aliens and strangers on earth. 14 People who say such things show that they are looking for a country of their own. 15 If they had been thinking of the country they had left, they would have had opportunity to return. 16 Instead, they were longing for a better country–a heavenly one. Therefore God is not ashamed to be called their God, for he has prepared a city for them.

도움말.
본향(14, 15, 16절). 15절에선 아브라함의 육신의 고향이었던 메소포타미아를 뜻하고, 14, 16절은 하늘의 성소를 의미한다(12:22).
거류하여(9절). 헬라어 ‘파로이케오’로서 나그네처럼 일시적으로 기거하는 것을 뜻한다.
외국인과 나그네임을 증언하였으니(13절). 아브라함이 ‘나는 당신들 중에 나그네요 우거한 자니’(창 23:4)라고 말한 것과, 야곱이 바로에게 ‘내 나그네 길, 우리 조상의 나그네 길’(창 47:9)이라고 한 것을 의미한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하나님은 참 믿음을 볼 때 어떻게 응답하시고 행하시는가(16절)?
⬇ 아래로 인간. 믿음의 사람들에겐 어떤 자기 정체성이 있는가(14절)?
? 물어봐. 하나님의 견고한 성을 바라보는 이들의 삶의 모습은 어떠한가(9절)?
! 느껴봐. 나의 소원들은 세속적인 유익이 아니라 하나님의 약속의 말씀에 근거하고 있는가?
➡ 옆으로 실천해. 영원한 천성(天城)을 바라보며 길 가는 나그네로서 오늘 포기해야 할 것과 소유해야 할 것은 무엇인가?

Meditation. 생의 패러다임, 본향에서 본향까지.
믿음의 조상 아브라함의 삶을 두 개념으로 요약한다면 ‘외국인’과 ‘나그네’다(13절). 그래서 그에게는 장막(9절) 하나면 충분했다. 한 뙤기 터(10절)가 없어도 괜찮았다. 오히려 그가 짊어진 장막마저 가볍기를 원했다. 오직 하나님이 약속하신 터 위에 세워진 그 성(10절)만을 사모했기 때문이다. 갈 바를 알지 못해도 상관없었다. 오직 그에게는 신실하신 하나님의 부르심이 이정표였기 때문이다(8절). 부르심을 따라 장막 하나만 짊어 매고 순례길을 걸었던 아브라함에게 하나님은 하늘 본향에 ‘한 성’을 예비해 주셨다(16절).
‘본향에서 본향까지!’ 이것이 생(生)의 패러다임이다. 육신의 본향이 어디였든지 간에 믿음의 사람들이 돌아가야 할 장소는 오직 한 곳, 하늘에 있는 더 나은 본향이다(16절). 당신은 과연 누구인가? 진정 순례길 나그네인가? 오늘도 나그네임을 모든 사람 앞에서 담대히 고백할 수 있는가? 하늘 본향으로 가는 나그네로서 당신의 배낭에서 솎아내야 할 것들은 없는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2015-07-30. QT큐티체조.

간단설명.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며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다. 믿음으로만 모든 세계가 하나님의 말씀으로 지어진 줄을 알게 된다. 믿음의 선진들도 이 믿음으로 증거를 얻었다.

성경본문. 히브리서 11:1-7
한글본문.
1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 2선진들이 이로써 증거를 얻었느니라 3믿음으로 모든 세계가 하나님의 말씀으로 지어진 줄을 우리가 아나니 보이는 것은 나타난 것으로 말미암아 된 것이 아니니라 4믿음으로 아벨은 가인보다 더 나은 제사를 하나님께 드림으로 의로운 자라 하시는 증거를 얻었으니 하나님이 그 예물에 대하여 증언하심이라 그가 죽었으나 그 믿음으로써 지금도 말하느니라 5믿음으로 에녹은 죽음을 보지 않고 옮겨졌으니 하나님이 그를 옮기심으로 다시 보이지 아니하였느니라 그는 옮겨지기 전에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자라 하는 증거를 받았느니라 6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7믿음으로 노아는 아직 보이지 않는 일에 경고하심을 받아 경외함으로 방주를 준비하여 그 집을 구원하였으니 이로 말미암아 세상을 정죄하고 믿음을 따르는 의의 상속자가 되었느니라

영어본문.
1 Now faith is being sure of what we hope for and certain of what we do not see. 2 This is what the ancients were commended for. 3 By faith we understand that the universe was formed at God’s command, so that what is seen was not made out of what was visible. 4 By faith Abel offered God a better sacrifice than Cain did. By faith he was commended as a righteous man, when God spoke well of his offerings. And by faith he still speaks, even though he is dead. 5 By faith Enoch was taken from this life, so that he did not experience death; he could not be found, because God had taken him away. For before he was taken, he was commended as one who pleased God. 6 And without faith it is impossible to please God, because anyone who comes to him must believe that he exists and that he rewards those who earnestly seek him. 7 By faith Noah, when warned about things not yet seen, in holy fear built an ark to save his family. By his faith he condemned the world and became heir of the righteousness that comes by faith.

도움말.
실상(1절). 헬라어 ‘휘포스타시스’로서, 직역하면 아래에 세우는 것이라는 뜻이다. 곧 기초, 실체, 확증 등의 의미로 사용되었다.
증거(1절). 헬라어 ‘엘렝코스’로서, 객관적 증거 혹은 증명을 의미하는 법률용어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믿음으로 바라는 그 하나님은 어떠한 분이신가(6절)?
⬇ 아래로 인간. 믿음의 선진들이 증거를 얻는 방법은 무엇인가(1-2절)?
? 물어봐. 눈앞에 보이는 것들의 기원과 근거는 어떤 특성이 있는가(3절)?
! 느껴봐. 나는 보이는 것들만 실체로 여기고 그것들만 의지하려는 경향은 없는가?
➡ 옆으로 실천해. 이 땅에 보이는 모든 것들의 기원을 깨달았다면 나의 삶에는 어떤 변화가 있어야 하겠는가?

Meditation. 믿음의 명예의 전당.
믿음으로 그 약속의 실상과 증거를 획득했던 선조들의 면면이 드러난다(1-2절). 소위 ‘믿음의 명예의 전당’이다. 믿음의 거장들의 에피소드들을 살펴보면 모두 한결같이 ‘믿음으로’(11:4-5, 7-8, 11, 20, 22, 24, 29, 31)라는 명제가 견인한다. 원문도 동일하다. ‘피스테이’ 곧 믿음으로라는 표현을 의도적으로 가장 앞세운다. 믿음의 거장들의 삶은 그들의 감정과 생각보다 믿음이 앞섰고 믿음이 끌어갔음을 증언한다. 감정이 생기기도 전에, 이성으로 점검해 보기도 전에,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 믿음이 먼저 일한 것이다. 그 당당한 믿음의 걸음 뒤에 결국 이성과 감정도 뒤따르게 되었던 것이다. 믿음의 역사다.
하나님의 말씀 앞에서 이성과 감정의 눈치만 살펴서는 역사하는 믿음이 일어날 수 없다. 계산과 느낌과 경험을 통한 자기 확신이 득세하는 자리에 능력 있는 믿음은 설 자리가 없다. 참된 믿음은 이것들에 매여서는 안 된다. 이것을 거스르고 다스리는 것이 참 믿음이다. 당신의 믿음은 어떠한가? 감정과 이성에 의해 걸러지지 않은 순도 높은 믿음인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2015-07-29. QT큐티체조.

간단설명. 더 낫고 영구한 소유가 있다는 것을 아는 사람들은 더욱 담대하게 인내하여 마침내 큰 상을 얻고 약속하신 것을 얻어야 한다. 오실 이가 지체하지 않고 오실 것이다.

성경본문. 히브리서 10:26-39
한글본문.
26우리가 진리를 아는 지식을 받은 후 짐짓 죄를 범한즉 다시 속죄하는 제사가 없고 27오직 무서운 마음으로 심판을 기다리는 것과 대적하는 자를 태울 맹렬한 불만 있으리라 28모세의 법을 폐한 자도 두세 증인으로 말미암아 불쌍히 여김을 받지 못하고 죽었거든 29하물며 하나님의 아들을 짓밟고 자기를 거룩하게 한 언약의 피를 부정한 것으로 여기고 은혜의 성령을 욕되게 하는 자가 당연히 받을 형벌은 얼마나 더 무겁겠느냐 너희는 생각하라 30원수 갚는 것이 내게 있으니 내가 갚으리라 하시고 또 다시 주께서 그의 백성을 심판하리라 말씀하신 것을 우리가 아노니 31살아 계신 하나님의 손에 빠져 들어가는 것이 무서울진저 32전날에 너희가 빛을 받은 후에 고난의 큰 싸움을 견디어 낸 것을 생각하라 33혹은 비방과 환난으로써 사람에게 구경거리가 되고 혹은 이런 형편에 있는 자들과 사귀는 자가 되었으니 34너희가 갇힌 자를 동정하고 너희 소유를 빼앗기는 것도 기쁘게 당한 것은 더 낫고 영구한 소유가 있는 줄 앎이라 35그러므로 너희 담대함을 버리지 말라 이것이 큰 상을 얻게 하느니라 36너희에게 인내가 필요함은 너희가 하나님의 뜻을 행한 후에 약속하신 것을 받기 위함이라 37잠시 잠깐 후면 오실 이가 오시리니 지체하지 아니하시리라 38나의 의인은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 또한 뒤로 물러가면 내 마음이 그를 기뻐하지 아니하리라 하셨느니라 39우리는 뒤로 물러가 멸망할 자가 아니요 오직 영혼을 구원함에 이르는 믿음을 가진 자니라

영어본문.
26 If we deliberately keep on sinning after we have received the knowledge of the truth, no sacrifice for sins is left, 27 but only a fearful expectation of judgment and of raging fire that will consume the enemies of God. 28 Anyone who rejected the law of Moses died without mercy on the testimony of two or three witnesses. 29 How much more severely do you think a man deserves to be punished who has trampled the Son of God under foot, who has treated as an unholy thing the blood of the covenant that sanctified him, and who has insulted the Spirit of grace? 30 For we know him who said, “It is mine to avenge; I will repay,” and again, “The Lord will judge his people.” 31 It is a dreadful thing to fall into the hands of the living God. 32 Remember those earlier days after you had received the light, when you stood your ground in a great contest in the face of suffering. 33 Sometimes you were publicly exposed to insult and persecution; at other times you stood side by side with those who were so treated. 34 You sympathized with those in prison and joyfully accepted the confiscation of your property, because you knew that you yourselves had better and lasting possessions. 35 So do not throw away your confidence; it will be richly rewarded. 36 You need to persevere so that when you have done the will of God, you will receive what he has promised. 37 For in just a very little while, “He who is coming will come and will not delay. 38 But my righteous one will live by faith. And if he shrinks back, I will not be pleased with him.” 39 But we are not of those who shrink back and are destroyed, but of those who believe and are saved.

도움말.
짐짓 죄를 범한 즉(26절). 현재분사 시제로, 의도적으로 계속해 죄짓는 것을 의미한다.
소유(34절). 헬라어 ‘휘파르크시스’로서 재산, 기업, 생활 등을 의미한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주님은 어떻게 오시는가(37절)?
⬇ 아래로 인간. 새 언약을 가진 성도는 어떠한 사람들인가(39절)?
? 물어봐. 믿음의 인내가 필요한 이유는 무엇인가(36절)?
! 느껴봐. 나는 더 낫고 영구한 소유가 있음을 늘 인식하고 소망하며 살고 있는가?
➡ 옆으로 실천해. 더 낫고 영구한 소유에 대한 확고한 믿음과 소망 가운데 내가 내려놓아야 할 것은 무엇인가?

Meditation. 앞에 있는 두 가지 약속, 심판과 소유.
앞에 두고 기다려야 할 두 가지 약속이 있다. 하나는 ‘심판’(27, 30절)이며, 다른 하나는 ‘소유’(34절)다. 누가 약속된 심판을 기다려야 하는가? 진리를 아는 지식을 받은 후에 짐짓 죄를 범하는 사람들이다(26절). 이들은 예수님을 짓밟고, 언약의 피를 부정한 것으로 여기며, 은혜의 성령을 욕되게 한다(29절). 맑은 물(10:22)이 아니라 맹렬한 불(27절)이 그 위에 부어질 것이다. 그러나 약속된 영구한 소유를 기다리는 이들도 있다. 하늘의 빛을 받은 후에 고난과 환난을 견뎌내고(32절), 믿음의 공동체와 신실히 교제하며(33절), 하나님 나라를 위해 소유를 빼앗기면서도 즐거워하는 사람들이다(34절). 그들은 빼앗겼던 소유들에 비교할 수 없을 만큼의 더 낫고 영구한 소유를 약속받았다.
더 낫고 영구한 소유가 앞에 있다. 하늘에서 누릴 영원한 기업이다. 예수님이 그것을 가지고 우리에게 달려오신다(37절). 뒤로 물러나지 말고 믿음의 담대함과 인내를 품고 그 주님을 마중하며 달려가야 한다. 당신은 지금 손안에 가지고 있는 것보다 영원한 기업을 더 바라보며 인내하고 있는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2015-07-28. QT큐티체조.

간단설명. 우리는 예수님의 피를 힘입어 성소에 들어갈 담력을 얻었기에 참 마음과 온전한 믿음으로 하나님께 나아갈 뿐 아니라, 믿는 도리의 소망을 붙들고 사랑과 선행을 서로 격려하는 공동체를 이루어야 한다.

성경본문. 히브리서 10:19-25
한글본문.
19그러므로 형제들아 우리가 예수의 피를 힘입어 성소에 들어갈 담력을 얻었나니 20그 길은 우리를 위하여 휘장 가운데로 열어 놓으신 새로운 살 길이요 휘장은 곧 그의 육체니라 21또 하나님의 집 다스리는 큰 제사장이 계시매 22우리가 마음에 뿌림을 받아 악한 양심으로부터 벗어나고 몸은 맑은 물로 씻음을 받았으니 참 마음과 온전한 믿음으로 하나님께 나아가자 23또 약속하신 이는 미쁘시니 우리가 믿는 도리의 소망을 움직이지 말며 굳게 잡고 24서로 돌아보아 사랑과 선행을 격려하며 25모이기를 폐하는 어떤 사람들의 습관과 같이 하지 말고 오직 권하여 그 날이 가까움을 볼수록 더욱 그리하자

영어본문.
19 Therefore, brothers, since we have confidence to enter the Most Holy Place by the blood of Jesus, 20 by a new and living way opened for us through the curtain, that is, his body, 21 and since we have a great priest over the house of God, 22 let us draw near to God with a sincere heart in full assurance of faith, having our hearts sprinkled to cleanse us from a guilty conscience and having our bodies washed with pure water. 23 Let us hold unswervingly to the hope we profess, for he who promised is faithful. 24 And let us consider how we may spur one another on toward love and good deeds. 25 Let us not give up meeting together, as some are in the habit of doing, but let us encourage one another–and all the more as you see the Day approaching.

도움말.
담력(19절). 헬라어 ‘파레시아’로서, 하나님 앞에 자유롭게 나아갈 수 있는 권리를 뜻한다.
휘장(20절). 지성소 앞에 드리워진 두 번째 휘장을 말한다.
맑은 물(22절). 정결 의식에 사용되는 물이다(민 5:17, 겔 36: 25). 예수 그리스도의 피로 성취된 내적 정결의 외적 표징인 세례를 의미한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십자가에서 찢어지신 예수님의 육체는 영적으로 무엇을 의미하는가(20절)?
⬇ 아래로 인간. 믿는 도리의 소망을 굳게 잡은 이들은 서로 어떻게 행해야 하는가(23-24절)?
? 물어봐. 하늘 성소에 들어갈 담력은 무엇에 근거하는가(19절)?
! 느껴봐. 나는 하늘 성소로 나아갈 때 혼자 나아가지 않고 믿음의 지체들과 함께 나아가고 있는가?
➡ 옆으로 실천해. 오늘 돌아보고 사랑과 선행을 격려해야 할 사람은 누구인가? 어떻게 실천하겠는가?

Meditation. 하늘 지성소로 나아가는 길.
길이 열렸다. 성소를 가리고 있던 두터운 휘장 가운데를 관통해 하늘의 지성소에 이르는 첩경이 드러났다. 새로운 길이며 생명의 길이다(20절). 그러나 피 없이 지성소에 들어갈 수는 없는 법! 궁극의 제물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피로 인해 지성소에 들어갈 권리와 담력을 얻게 된다(19절). 그 길에 큰 제사장 되시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친히 정결한 물을 뿌리고 이끄신다(21-22절). 가질 것은 오직 참 마음과 온전한 믿음이다(22절). 그리고 하늘 지성소로 가는 그 길에 함께 붙여주신 믿음의 ‘형제들’(19절)과 사랑과 선행을 서로 격려하며 가야 한다. 함께 하늘 지성소를 삶에서 누려야 한다(25절).
길이 있다. 순례의 길을 걸어가는 매 순간 하늘 지성소 안으로 나아갈 수 있다. 땅의 삶을 넉넉히 이기는 하늘의 도리를 만날 수 있다. 일상의 모든 자리에서 그 지성소의 은혜를 누릴 수 있다. 당신은 그 은혜를 누리고 있는가? 당신은 지금 그 하늘의 지성소를 향해서 걷고 있는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2015-07-27. QT큐티체조.

간단설명. 그리스도께서 드린 한 영원한 제사로 인해 거룩하게 된 사람들은 영원히 온전해 다시 죄를 위해 제사드릴 것이 없다. 그들 안에는 새 언약의 법이 역사한다.

성경본문. 히브리서 10:11-18
한글본문.
11제사장마다 매일 서서 섬기며 자주 같은 제사를 드리되 이 제사는 언제나 죄를 없게 하지 못하거니와 12오직 그리스도는 죄를 위하여 한 영원한 제사를 드리시고 하나님 우편에 앉으사 13그 후에 자기 원수들을 자기 발등상이 되게 하실 때까지 기다리시나니 14그가 거룩하게 된 자들을 한 번의 제사로 영원히 온전하게 하셨느니라 15또한 성령이 우리에게 증언하시되 16주께서 이르시되 그 날 후로는 그들과 맺을 언약이 이것이라 하시고 내 법을 그들의 마음에 두고 그들의 생각에 기록하리라 하신 후에 17또 그들의 죄와 그들의 불법을 내가 다시 기억하지 아니하리라 하셨으니 18이것들을 사하셨은즉 다시 죄를 위하여 제사 드릴 것이 없느니라

영어본문.
11 Day after day every priest stands and performs his religious duties; again and again he offers the same sacrifices, which can never take away sins. 12 But when this priest had offered for all time one sacrifice for sins, he sat down at the right hand of God. 13 Since that time he waits for his enemies to be made his footstool, 14 because by one sacrifice he has made perfect forever those who are being made holy. 15 The Holy Spirit also testifies to us about this. First he says: 16 “This is the covenant I will make with them after that time, says the Lord. I will put my laws in their hearts, and I will write them on their minds.” 17 Then he adds: “Their sins and lawless acts I will remember no more.” 18 And where these have been forgiven, there is no longer any sacrifice for sin.

도움말.
증언하시되(15절). 헬라어 ‘마르튀레오’로서 현재 시제로 표현되었다. 곧 성령께서 하나님의 말씀(렘 31: 33-34)을 성도들에게 현재적으로 상기시키고 적용하는 사역을 하고 계신다는 사실을 뜻한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예수님이 드리신 제사의 특징은 무엇인가(12, 14절)?
⬇ 아래로 인간. 제사장들이 드린 제사의 특성은 어떠한가(11절)?
? 물어봐. 새 언약의 법은 어디에 두어져 있으며 어디에 기록되어 있는가(16절)?
! 느껴봐. 나는 내 생각과 마음에 새겨진 새 언약의 법을 늘 상기하며 지키고 있는가?
➡ 옆으로 실천해. 새 언약의 법이 나의 삶을 더욱더 힘 있게 주장하게 하려면 어떤 결단과 변화가 필요한가?

Meditation. 내면에 각인된 새 언약의 법.
땅의 제사장들은 율법을 따라 같은 제사를 매일 서서 드렸다. 그럼에도 죄를 없게 하지는 못했다(11절). 반면 새 언약의 대제사장 되신 예수님은 한 번의 제사로 영원한 속죄를 이루시고 하나님 우편에 앉아 계신다(12절). 또한 옛 언약 시대의 제사는 제사를 드리는 이들에게 ‘죄를 생각나게 하는 것’에 지나지 않았지만(3절), 새 언약 시대의 예수 그리스도의 희생은 더 이상 하나님으로 하여금 죄를 기억하지 않게 하는 결과를 가져왔다(17절). 그러므로 새 언약 가운데 있는 하나님의 백성은 더 이상 외적인 율법에 매일 필요가 없다. 이마와 팔 마저도 그 율법 조항을 기록한 끈에 묶일 이유가 없다. 사람의 중심인 그 마음과 생각에 하나님의 법 곧 그 말씀이 기록되어 역사하기 때문이다(16절).
새 언약 시대를 살아가는 법이 내면 깊은 곳에 새겨졌다. 그 법이 인생을 만들어간다. 마치 디스크에 새겨진 정보와 데이터가 플레이어의 헤드 면과 만나서 재생되듯이, 그 법과 만나면 새 언약에 합당한 삶이 일상에 재생된다. 당신의 생각과 감정과 처세의 방식은 새 언약의 법과 늘 만나고 있는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2015-07-26 주일에는 읽는 QT. 영성훈련 4.

간단설명. 침묵은 하나님의 말씀을 듣는 마음이며, 하나님과 대화하는 마음이고, 하나님의 뜻을 기다리는 마음이다. - 아우구스티누스

한글본문. 요한복음 6:8-15
8제자 중 하나 곧 시몬 베드로의 형제 안드레가 예수께 여짜오되 9여기 한 아이가 있어 보리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가지고 있나이다 그러나 그것이 이 많은 사람에게 얼마나 되겠사옵나이까 10예수께서 이르시되 이 사람들로 앉게 하라 하시니 그 곳에 잔디가 많은지라 사람들이 앉으니 수가 오천 명쯤 되더라 11예수께서 떡을 가져 축사하신 후에 앉아 있는 자들에게 나눠 주시고 물고기도 그렇게 그들의 원대로 주시니라 12그들이 배부른 후에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남은 조각을 거두고 버리는 것이 없게 하라 하시므로 13이에 거두니 보리떡 다섯 개로 먹고 남은 조각이 열두 바구니에 찼더라 14그 사람들이 예수께서 행하신 이 표적을 보고 말하되 이는 참으로 세상에 오실 그 선지자라 하더라 15그러므로 예수께서 그들이 와서 자기를 억지로 붙들어 임금으로 삼으려는 줄 아시고 다시 혼자 산으로 떠나 가시니라

영어본문.
8 Another of his disciples, Andrew, Simon Peter’s brother, spoke up, 9 “Here is a boy with five small barley loaves and two small fish, but how far will they go among so many?” 10 Jesus said, “Have the people sit down.” There was plenty of grass in that place, and the men sat down, about five thousand of them. 11 Jesus then took the loaves, gave thanks, and distributed to those who were seated as much as they wanted. He did the same with the fish. 12 When they had all had enough to eat, he said to his disciples, “Gather the pieces that are left over. Let nothing be wasted.” 13 So they gathered them and filled twelve baskets with the pieces of the five barley loaves left over by those who had eaten. 14 After the people saw the miraculous sign that Jesus did, they began to say, “Surely this is the Prophet who is to come into the world.” 15 Jesus, knowing that they intended to come and make him king by force, withdrew again to a mountain by himself.

Meditation. 입에서 피하라
위대한 사막의 교부였던 마카리우스가 한 교회에서 집회를 인도하게 되었습니다. 공동체의 형제들을 축복하며 기도해준 후에 그들에게 이렇게 외쳤습니다. “형제들이여, 피하라.” 연장자 중 한 사람이 그에게 이렇게 물었습니다. “우리가 세상에서 나와 이곳 사막에 있는데, 어떻게 이곳보다 더 멀리 피할 수 있겠습니까?” 그때 마카리우스는 손가락으로 자신의 입에 대고 “이 입에서 피하라.”고 말했습니다. 그렇게 말한 다음 그는 자신의 방으로 들어가 문을 닫았습니다.

영성 있는 그리스도인이 되기 위해서는 훈련이 수반되어야 합니다. 그 중에서도 침묵하며 하나님의 현존 안에 들어가는 기도 훈련이 중요합니다. 그런데 입을 다물고 있다고 침묵이 아닙니다. 성격상 과묵한 사람이 있습니다. 침묵하기 좋은 환경에 사는 이도 있습니다. 그리고 대화할 때에 상대방과 사고방식이 맞지 않아 침묵할 수도 있습니다. 영성 훈련에서의 침묵은 이러한 침묵이 아닙니다. 말을 하지는 않지만 우리의 속마음은 장날의 저잣거리처럼 시끄럽고 소란스러울 수 있습니다. 안토니 불룸은 침묵이란 단순히 소음이 없는 것이 아닌 그 이상의 무엇이라고 했습니다. 침묵 속에서 나를 둘러싸는 하나님의 깊이에 빠져본 사람은 눈에 보이는 현상을 넘어 우리가 도달해야 할 곳까지 넘어지지 않고 갈 수 있습니다. 침묵은 하나님의 현존이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특별히 우리는 영성훈련의 시작과 끝을 그리스도이신 예수님에게서 배울 수 있는데, 주님은 침묵이 하나님의 현존임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계셨습니다. 그렇기에 주님은 늘 침묵 가운데 홀로 기도하셨고, 그 가운데 하나님의 뜻을 구하셨습니다(마 14:23, 26:63, 눅 5:16, 요 6:15).

16세기 위대한 영성가였던 십자가의 성 요한의 조언으로 우리의 영성생활을 점검해 보십시오. “여러분에게 부족한 것은 책이나 설교가 아닙니다. 다만 침묵과 실천뿐입니다. 침묵은 깊은 내적 생활을 하는데 없어서는 안 될 필수조건입니다. 항상 말하고 싶어 하고 언제나 생각을 밖으로 표현해야 하는 영혼은 지체 없이 침묵으로 돌아가야 하고, 또 들끓는 소음으로부터 피해야 할 것입니다.”

기도
“하나님, 내 속에서 들끓는 소음, 세상의 소란에 현혹되는 나의 귀를 닫아주시고, 잠잠히 하나님의 현존에 들어갈 수 있는 마음의 귀를 열어 주소서.”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