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1-19. QT큐티체조.

간단설명. 병 고침을 받은 사람이 예수님을 지목하자 유대인들은 예수님이 안식일 규정을 어겼다고 비난한다. 이에 예수님이 아버지를 따라 자신도 일한다고 대답하자 유대인들은 예수님을 더욱 죽이려고 한다.

성경본문. 요한복음 5:10-18
한글본문.
10유대인들이 병 나은 사람에게 이르되 안식일인데 네가 자리를 들고 가는 것이 옳지 아니하니라 11대답하되 나를 낫게 한 그가 자리를 들고 걸어가라 하더라 하니 12그들이 묻되 너에게 자리를 들고 걸어가라 한 사람이 누구냐 하되 13고침을 받은 사람은 그가 누구인지 알지 못하니 이는 거기 사람이 많으므로 예수께서 이미 피하셨음이라 14그 후에 예수께서 성전에서 그 사람을 만나 이르시되 보라 네가 나았으니 더 심한 것이 생기지 않게 다시는 죄를 범하지 말라 하시니 15그 사람이 유대인들에게 가서 자기를 고친 이는 예수라 하니라 16그러므로 안식일에 이러한 일을 행하신다 하여 유대인들이 예수를 박해하게 된지라 17예수께서 그들에게 이르시되 내 아버지께서 이제까지 일하시니 나도 일한다 하시매 18유대인들이 이로 말미암아 더욱 예수를 죽이고자 하니 이는 안식일을 범할 뿐만 아니라 하나님을 자기의 친 아버지라 하여 자기를 하나님과 동등으로 삼으심이러라

영어본문.
10 and so the Jews said to the man who had been healed, “It is the Sabbath; the law forbids you to carry your mat.” 11 But he replied, “The man who made me well said to me, ‘Pick up your mat and walk.’ ” 12 So they asked him, “Who is this fellow who told you to pick it up and walk?” 13 The man who was healed had no idea who it was, for Jesus had slipped away into the crowd that was there. 14 Later Jesus found him at the temple and said to him, “See, you are well again. Stop sinning or something worse may happen to you.” 15 The man went away and told the Jews that it was Jesus who had made him well. 16 So, because Jesus was doing these things on the Sabbath, the Jews persecuted him. 17 Jesus said to them, “My Father is always at his work to this very day, and I, too, am working.” 18 For this reason the Jews tried all the harder to kill him; not only was he breaking the Sabbath, but he was even calling God his own Father, making himself equal with God.

도움말.
더 심한 것(14절). 38년 동안의 치병보다 지옥의 비참함이 더 심각함을 시사한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안식일에 예수님이 일을 하신 이유는 무엇인가(17절)?
⬇ 아래로 인간. 유대인들은 병 나은 사람에 대해 어떻게 반응하는가(10절)?
? 물어봐. 주님이 병 나은 사람에게 “다시는 죄를 범하지 말라”고 명하신 이유는 무엇인가(14절)?
! 느껴봐. 나는 하나님의 은혜를 입은 사람들을 진정으로 축하하며 그 은혜를 함께 누리고 있는가?
➡ 옆으로 실천해. 하나님께 받은 은혜로 인해 감사의 고백을 드릴 일은 무엇인가?

Meditation. 안식 없는 안식일
안식일에 정작 참된 안식이 없다. 안식일의 주인 되신 예수 그리스도가 친히 그 날에 치유의 은혜를 베푸셔서 38년 된 병자의 무겁고 질긴 짐을 벗기고 안식을 주셨지만(5:1-9), 누구 하나 그 안식의 은혜를 누리지 못한다. 병 나은 이의 간증도 없고, 그것을 목격하는 이들의 찬양도 없다. 이유가 있다. 율법 때문이다. ‘안식일에 짐을 지지 말라’(렘 17:21)는 말씀을 글자에만 얽매여 예수님의 놀라운 역사를 안식일에 금지한 일의 항목 중 하나로 매도한다(10절). 안식일 금령으로 인해서 은혜가 은혜 되지 못하는 안타까운 현상이 연출된다. 안식을 위해 주신 은총을 즐거워할 기회를 스스로 상실하고 만 것이다. 안식일의 주인이 친히 오셨지만, 성전 안에는 안식 한 점 없는 고단한 시간이 하염없이 흘러가고 있다.
나의 안식일 풍경은 어떠한가? 무미건조한 율법 속에서 주님이 주시는 참된 안식이 질식되고 있지는 않는가? 공동체 안에서 주님의 은혜를 누리는 지체들을 진심으로 축하하면서 하나님의 은혜를 함께 누리고 영광을 돌리고 있는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