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2-11. QT큐티체조.

간단설명. 바리새인들이 고침 받은 맹인과 그의 부모를 추궁한다. 이에 맹인이었던 사람이 이런 일은 하나님께로부터 온 사람만이 할 수 있다고 믿음을 고백하자 바리새인들은 그를 쫓아낸다.

성경본문. 요한복음 9:13-34
한글본문.
13그들이 전에 맹인이었던 사람을 데리고 바리새인들에게 갔더라 14예수께서 진흙을 이겨 눈을 뜨게 하신 날은 안식일이라 15그러므로 바리새인들도 그가 어떻게 보게 되었는지를 물으니 이르되 그 사람이 진흙을 내 눈에 바르매 내가 씻고 보나이다 하니 16바리새인 중에 어떤 사람은 말하되 이 사람이 안식일을 지키지 아니하니 하나님께로부터 온 자가 아니라 하며 어떤 사람은 말하되 죄인으로서 어떻게 이러한 표적을 행하겠느냐 하여 그들 중에 분쟁이 있었더니 17이에 맹인되었던 자에게 다시 묻되 그 사람이 네 눈을 뜨게 하였으니 너는 그를 어떠한 사람이라 하느냐 대답하되 선지자니이다 하니 18유대인들이 그가 맹인으로 있다가 보게 된 것을 믿지 아니하고 그 부모를 불러 묻되 19이는 너희 말에 맹인으로 났다 하는 너희 아들이냐 그러면 지금은 어떻게 해서 보느냐 20그 부모가 대답하여 이르되 이 사람이 우리 아들인 것과 맹인으로 난 것을 아나이다 21그러나 지금 어떻게 해서 보는지 또는 누가 그 눈을 뜨게 하였는지 우리는 알지 못하나이다 그에게 물어 보소서 그가 장성하였으니 자기 일을 말하리이다 22그 부모가 이렇게 말한 것은 이미 유대인들이 누구든지 예수를 그리스도로 시인하는 자는 출교하기로 결의하였으므로 그들을 무서워함이러라 23이러므로 그 부모가 말하기를 그가 장성하였으니 그에게 물어 보소서 하였더라 24이에 그들이 맹인이었던 사람을 두 번째 불러 이르되 너는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우리는 이 사람이 죄인인 줄 아노라 25대답하되 그가 죄인인지 내가 알지 못하나 한 가지 아는 것은 내가 맹인으로 있다가 지금 보는 그것이니이다 26그들이 이르되 그 사람이 네게 무엇을 하였느냐 어떻게 네 눈을 뜨게 하였느냐 27대답하되 내가 이미 일렀어도 듣지 아니하고 어찌하여 다시 듣고자 하나이까 당신들도 그의 제자가 되려 하나이까 28그들이 욕하여 이르되 너는 그의 제자이나 우리는 모세의 제자라 29하나님이 모세에게는 말씀하신 줄을 우리가 알거니와 이 사람은 어디서 왔는지 알지 못하노라 30그 사람이 대답하여 이르되 이상하다 이 사람이 내 눈을 뜨게 하였으되 당신들은 그가 어디서 왔는지 알지 못하는도다 31하나님이 죄인의 말을 듣지 아니하시고 경건하여 그의 뜻대로 행하는 자의 말은 들으시는 줄을 우리가 아나이다 32창세 이후로 맹인으로 난 자의 눈을 뜨게 하였다 함을 듣지 못하였으니 33이 사람이 하나님께로부터 오지 아니하였으면 아무 일도 할 수 없으리이다 34그들이 대답하여 이르되 네가 온전히 죄 가운데서 나서 우리를 가르치느냐 하고 이에 쫓아내어 보내니라

영어본문.
13 They brought to the Pharisees the man who had been blind. 14 Now the day on which Jesus had made the mud and opened the man’s eyes was a Sabbath. 15 Therefore the Pharisees also asked him how he had receiv-ed his sight. “He put mud on my eyes,” the man replied, “and I washed, and now I see.” 16 Some of the Pharisees said, “This man is not from God, for he does not keep the Sabbath.” But others asked, “How can a sinner do such miraculous signs?” So they were divided. 17 Finally they turned again to the blind man, “What have you to say about him? It was your eyes he opened.” The man replied, “He is a prophet.” 18 The Jews still did not believe that he had been blind and had receiv-ed his sight until they sent for the man’s parents. 19 “Is this your son?” they asked. “Is this the one you say was born blind? How is it that now he can see?” 20 “We know he is our son,” the parents answered, “and we know he was born blind. 21 But how he can see now, or who opened his eyes, we don’t know. Ask him. He is of age; he will speak for himself.” 22 His parents said this because they were afraid of the Jews, for already the Jews had decided that anyone who acknowledged that Jesus was the Christ would be put out of the synagogue. 23 That was why his parents said, “He is of age; ask him.” 24 A second time they summoned the man who had been blind. “Give glory to God,” they said. “We know this man is a sinner.” 25 He replied, “Whether he is a sinner or not, I don’t know. One thing I do know. I was blind but now I see!” 26 Then they asked him, “What did he do to you? How did he open your eyes?” 27 He answered, “I have told you already and you did not listen. Why do you want to hear it again? Do you want to be-come his disciples, too?” 28 Then they hurled insults at him and said, “You are this fellow’s disciple! We are disciples of Moses! 29 We know that God spoke to Moses, but as for this fellow, we don’t even know where he comes from.” 30 The man answered, “Now that is remarkable! You don’t know where he comes from, yet he opened my eyes. 31 We know that God does not listen to sinners. He listens to the godly man who does his will. 32 Nobody has ever heard of opening the eyes of a man born blind. 33 If this man were not from God, he could do nothing.” 34 To this they replied, “You were steeped in sin at birth; how dare you lecture us!” And they threw him out.

도움말.
출교(22절). 유대 공동체로부터 추방 당하는 것으로 당시 유대인들에게 가장 큰 형벌 중 하나였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하나님은 누구의 말을 들으시는가(31절)?
⬇ 아래로 인간. 고침 받은 맹인의 부모가 그 아들이 고침 받은 경위를 적극적으로 설명하지 못한 이유는 무엇인가(20-22절)?
? 물어봐. 고침 받은 맹인이 바리새인들을 이상하게 여긴 이유는 무엇인가(30절)?
! 느껴봐. 나는 주님이 행하신 일들에 대해서 증언하는 데에 두려움이 없는가?
➡ 옆으로 실천해. 주님이 내게 행하신 일들을 누구에게 어떻게 증언하겠는가?

Meditation. 이상한 안식일
안식일에 소동이 일어난다. 예수님이 안식일에 맹인을 고치신 것으로 인해 바리새인들이 갑론을박하기 시작한다(14절). 어떤 이들은 예수님이 안식일을 지키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배척하려 하고, 어떤 이들은 그 표적으로 인해 예수님을 선지자로 인정하려 한다(16절). 그러자 이제는 그 표적의 의미와 가치를 폄훼하려는 시도가 고개를 든다. 바리새인들은 고침 받은 맹인과 부모를 번갈아 소환하면서 그 표적의 진위를 파헤친다. 이것이 가당하기나 한 일인가! 안식일에 예수님으로부터 은혜가 임했는데, 그 은혜에 대한 감격은 온데간데없고 그 은혜의 진위를 논하는 담론만 있다. 또한 은혜 받은 사람은 간증의 자리가 아니라 변론의 자리에 서야 한다. 급기야 욕과 저주가 난무한다(28절). 이것이 안식일의 풍경이다. 이제 막 뜬 눈으로 첫 안식일 풍경을 지켜보던 맹인이 고개를 저으며 말한다. “이상하다”(30절).
주님의 은혜는 설 자리가 없고 사람의 주장이 하늘을 찌르는 안식일의 이상한 풍경, 당신이 맞이하는 안식의 날 주일의 풍경은 아닌가? 당신은 어떻게 준비하며 맞이하고 있는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