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2-13. QT큐티체조.

간단설명. 예수님은 문을 통해 우리에 들어오지 않는 사람은 절도이고 강도라고 말씀하시며, 자신이 양의 문이니 자신을 통해 출입하면 구원과 꼴을 얻어 풍성한 생명을 누릴 수 있다고 역설하신다.

성경본문. 요한복음 10:1-10
한글본문.
1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문을 통하여 양의 우리에 들어가지 아니하고 다른 데로 넘어가는 자는 절도며 강도요 2문으로 들어가는 이는 양의 목자라 3문지기는 그를 위하여 문을 열고 양은 그의 음성을 듣나니 그가 자기 양의 이름을 각각 불러 인도하여 내느니라 4자기 양을 다 내놓은 후에 앞서 가면 양들이 그의 음성을 아는 고로 따라오되 5타인의 음성은 알지 못하는 고로 타인을 따르지 아니하고 도리어 도망하느니라 6예수께서 이 비유로 그들에게 말씀하셨으나 그들은 그가 하신 말씀이 무엇인지 알지 못하니라 7그러므로 예수께서 다시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하노니 나는 양의 문이라 8나보다 먼저 온 자는 다 절도요 강도니 양들이 듣지 아니하였느니라 9내가 문이니 누구든지 나로 말미암아 들어가면 구원을 받고 또는 들어가며 나오며 꼴을 얻으리라 10도둑이 오는 것은 도둑질하고 죽이고 멸망시키려는 것뿐이요 내가 온 것은 양으로 생명을 얻게 하고 더 풍성히 얻게 하려는 것이라

영어본문.
1 “I tell you the truth, the man who does not enter the sheep pen by the gate, but climbs in by some other way, is a thief and a robber. 2 The man who enters by the gate is the shepherd of his sheep. 3 The watchman opens the gate for him, and the sheep listen to his voice. He calls his own sheep by name and leads them out. 4 When he has brought out all his own, he goes on ahead of them, and his sheep follow him because they know his voice. 5 But they will never follow a stranger; in fact, they will run away from him because they do not recognize a stranger’s voice.” 6 Jesus used this figure of speech, but they did not understand what he was telling them. 7 Therefore Jesus said again, “I tell you the truth, I am the gate for the sheep. 8 All who ever came before me were thieves and robbers, but the sheep did not listen to them. 9 I am the gate; whoever enters through me will be saved. He will come in and go out, and find pasture. 10 The thief comes only to steal and kill and destroy; I have come that they may have life, and have it to the full.

도움말.
나는 양의 문이라(7절). 요한복음 속에 나타나는 예수님의 자기 계시(에고 에이미, I Am) 중 세 번째 내용이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예수님은 자신을 어떤 분으로 묘사하시는가(9a)?
⬇ 아래로 인간. 예수님을 문으로 삼고 출입하는 사람이 받는 복은 무엇인가(9b)?
? 물어봐. 예수님을 문으로 삼아 출입한다는 것은 어떤 의미이겠는가(9절)?
! 느껴봐. 나는 목자의 음성보다 다른 소리에 더 귀를 기울이고 있지는 않는가?
➡ 옆으로 실천해. 내가 예수님을 거치지 않고 바라보고 있는 것들은 무엇인가?

Meditation. 유일한 출입문, 예수 그리스도
“양의 목자”(1절)라고 스스로를 은유하신 예수님이 뜬금없이 “나는 양의 문이라”(7절)고 피력하신다. 목자가 문이 된다는 논리다. 이는 사실이다. 근동 지방에서 목자는 양 우리의 문 역할도 한다. 목자들이 양들을 이끌고 푸른 초장을 찾아 이동하던 중에 밤을 만나면 임시로 우리를 만들고 그 안에 양들을 하나하나 이름을 확인해 넣고서는 그 입구에 가로 누워 잔다. 목자가 문이 되는 것이다. 그리고 그 목자를 문으로 삼아 출입할 때만 양들은 구원을 받고 꼴을 얻는다(9절). 더욱 풍성한 생명을 누린다(10절).
길로 나서기 위해서는 문을 지나야 한다. 그 문은 다름 아닌 주님이시다. 인생의 모든 행로를 시작할 때에 주님의 현존과 말씀과 이름을 문으로 삼아서 통과해야 한다. 그리할 때에 놀라운 복의 차원이 열린다. 일상에 구원이 내린다. 관계와 업무 위에 참된 영생이 부어진다. 또한 참된 꼴을 얻는다. 참된 생명의 양식을 누린다. 당신이 늘상 통과하는 문은 무엇인가? 당신은 어떤 문을 열며 일상을 시작하고 있는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