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2-25. QT큐티체조.

간단설명. 유월절을 맞아 예수님이 예루살렘에 들어가실 때 사람들은 종려나무 가지를 들고 호산나라 외치며 왕으로 영접한다. 예수님이 나귀 새끼를 타고 들어가신 것은 구약의 예언을 이루기 위함이었다.

성경본문. 요한복음 12:12-19
한글본문.
12그 이튿날에는 명절에 온 큰 무리가 예수께서 예루살렘으로 오신다는 것을 듣고 13종려나무 가지를 가지고 맞으러 나가 외치되 호산나 찬송하리로다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 곧 이스라엘의 왕이시여 하더라 14예수는 한 어린 나귀를 보고 타시니 15이는 기록된 바 시온 딸아 두려워하지 말라 보라 너의 왕이 나귀 새끼를 타고 오신다 함과 같더라 16제자들은 처음에 이 일을 깨닫지 못하였다가 예수께서 영광을 얻으신 후에야 이것이 예수께 대하여 기록된 것임과 사람들이 예수께 이같이 한 것임이 생각났더라 17나사로를 무덤에서 불러내어 죽은 자 가운데서 살리실 때에 함께 있던 무리가 증언한지라 18이에 무리가 예수를 맞음은 이 표적 행하심을 들었음이러라 19바리새인들이 서로 말하되 볼지어다 너희 하는 일이 쓸 데 없다 보라 온 세상이 그를 따르는도다 하니라

영어본문.
12 The next day the great crowd that had come for the Feast heard that Jesus was on his way to Jerusalem. 13 They took palm branches and went out to meet him, shouting, “Hosanna!” “Blessed is he who comes in the name of the Lord!” “Blessed is the King of Israel!” 14 Jesus found a young donkey and sat upon it, as it is written, 15 “Do not be afraid, O Daughter of Zion; see, your king is coming, seated on a donkey’s colt.” 16 At first his disciples did not understand all this. Only after Jesus was glorified did they realize that these things had been written about him and that they had done these things to him. 17 Now the crowd that was with him when he called Lazarus from the tomb and raised him from the dead continued to spread the word. 18 Many people, because they had heard that he had given this miraculous sign, went out to meet him. 19 So the Pharisees said to one another, “See, this is getting us nowhere. Look how the whole world has gone after him!”

도움말.
호산나(13절). 히브리말의 음역으로, ‘도와주소서’ 혹은 ‘구원하소서’란 뜻이다.
시온 딸(15절). 시온 산 위에 세워진 예루살렘 성 백성들을 지칭하는 시적인 표현이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왕으로 예루살렘 성에 입성하시는 예수님은 무엇을 타고 계시는가(14-15절)?
⬇ 아래로 인간. 예수님을 맞이하는 무리의 반응은 어떠했는가(13절)?
? 물어봐. 예수님의 입성을 지켜보던 바리새인들은 뭐라고 자조 섞인 풍자를 하는가(19절)?
! 느껴봐. 나의 삶의 골목을 찾아오시는 주님을 나는 어떻게 영접하고 있는가?
➡ 옆으로 실천해. 주님의 왕 되심 앞에 아직도 내어 드리지 못한 나의 삶의 영역은 어디인가?

Meditation. 나귀를 타신 왕과의 동행
유월절 순례자들의 손에 들린 종려나무 가지들이 푸른 물결을 이룬 예루살렘 성으로 예수님이 나귀 새끼를 타고 입성하신다. 나사로가 다시 살아나는 것을 친히 목격한 사람들(17절)과 큰 무리(12절)가 둘러서서 연호한다. “호산나 찬송하리로다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 곧 이스라엘의 왕이시여!”(13절) 그 광경을 지켜보는 바리새인들도 부지불식중에 말한다. “보라 온 세상이 그를 따르는도다”(19절). 그런데 정작 예수님과 함께 성으로 들어서고 있는 제자들은 그 입성이 어떤 의미인 줄 깨닫지 못했다(16절). 그들은 지금 왕 중의 왕과 동행하고 있음을 모른 채 떠들썩한 환영 인파 속을 어리둥절해 하며 지나갔다. 훗날 예수님이 부활하신 후에야 그 일이 스가랴 선지자의 예언(슥 9:9)의 성취였음을 생각하게 된다(16절).
기억된 말씀이 상황 속에 적확하게 침노해 생각을 깨울 때에야 주님과 의미 있는 동행을 할 수 있다. 시시각각 삶의 자리에 임하는 주님의 섭리에 대해 얼마나 깨어 반응하고 있는가? 매 순간 말씀의 기억을 통해서 왕 되신 주님과 복된 동행을 하고 있는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