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2-26. QT큐티체조.

간단설명. 헬라인의 방문을 받으신 예수님은 인자가 영광을 받으실 때가 왔음을 선언하신다. 그 영광은 열매를 맺는 것인데, 이를 위해서는 땅에 떨어져 죽는 한 알의 밀알이 되어야 한다고 역설하신다.

성경본문. 요한복음 12:20-26
한글본문.
20명절에 예배하러 올라온 사람 중에 헬라인 몇이 있는데 21그들이 갈릴리 벳새다 사람 빌립에게 가서 청하여 이르되 선생이여 우리가 예수를 뵈옵고자 하나이다 하니 22빌립이 안드레에게 가서 말하고 안드레와 빌립이 예수께 가서 여쭈니 23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인자가 영광을 얻을 때가 왔도다 24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한 알의 밀이 땅에 떨어져 죽지 아니하면 한 알 그대로 있고 죽으면 많은 열매를 맺느니라 25자기의 생명을 사랑하는 자는 잃어버릴 것이요 이 세상에서 자기의 생명을 미워하는 자는 영생하도록 보전하리라 26사람이 나를 섬기려면 나를 따르라 나 있는 곳에 나를 섬기는 자도 거기 있으리니 사람이 나를 섬기면 내 아버지께서 그를 귀히 여기시리라

영어본문.
20 Now there were some Greeks among those who went up to worship at the Feast. 21 They came to Philip, who was from Bethsaida in Galilee, with a request. “Sir,” they said, “we would like to see Jesus.” 22 Philip went to tell Andrew; Andrew and Philip in turn told Jesus. 23 Jesus replied, “The hour has come for the Son of Man to be glorified. 24 I tell you the truth, unless a kernel of wheat falls to the ground and dies, it remains only a single seed. But if it dies, it produces many seeds. 25 The man who loves his life will lose it, while the man who hates his life in this world will keep it for eternal life. 26 Whoever serves me must follow me; and where I am, my servant also will be. My Father will honor the one who serves me.

도움말.
헬라인(20절). 유대교로 개종해 유월절을 맞아 예루살렘 성전으로 순례하던 사람들로 추정할 수 있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하나님 아버지께서 귀히 여기시는 사람은 누구인가(26b)?
⬇ 아래로 인간. 예수님을 섬기기 위해서는 어떤 삶을 살아야 하는가(26a)?
? 물어봐. 자기의 생명을 사랑하는 것과 미워하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 걸까(25절)?
! 느껴봐. 나는 나의 생명을 미워하고 있는가?
➡ 옆으로 실천해. 삶의 모든 자리에서 주님을 따르기 위해 내려놓아야 할 것들은 무엇인가?

Meditation. 놀라운 역설, 죽음으로 얻는 영광
예수님의 때가 가까워오고 있다. 이방의 헬라인들까지 예수님께 나아오자 예수님은 영광을 얻을 때가 왔다고 친히 선언하신다(23절). 제자들과 무리들의 가슴이 불타올랐다. 그런데 예수님은 일순간 찬물을 끼얹으신다. 두 번 “아멘”(진실로, 24절)으로 무게감을 실은 그 말씀 속에서 영광의 방식이 다름 아닌 죽음임을 통고하신다. 한 알의 밀알이 땅에 떨어져 죽어야 열매를 맺듯이 그런 희생이 있어야 영광의 열매들을 맺을 수 있고(24절), 자기의 생명을 미워해야만 영원한 생명을 누릴 수 있음을 갈파하신다(25절). 세상이 결코 납득할 수 없는 방식이다. 당혹해 하는 그들에게 예수님은 한 술 더 떠 “나를 따르라”(26절)고 명하신다. 그 삶의 방식에 참예할 것을 강권하시는 것이다.
참된 영광의 길은 살고자 할 때가 아니라 죽고자 할 때 열린다. 매 순간 알량한 자기의 웰빙(well-being)을 내려놓을 때 그 영광의 첩경을 걸을 수 있다. 당신은 매 순간 그리스도 안에서 죽고자 하는가? 웰빙을 넘어 웰다잉(well-dying)의 방식을 붙들고 있는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