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6-06. QT큐티체조.

간단설명. 성도는 그리스도 예수의 마음을 품고 한 마음, 한 뜻, 한 사랑으로 나아가야 한다.

성경본문. 빌립보서 2:1-11
한글본문.
1그러므로 그리스도 안에 무슨 권면이나 사랑의 무슨 위로나 성령의 무슨 교제나 긍휼이나 자비가 있거든 2마음을 같이하여 같은 사랑을 가지고 뜻을 합하며 한마음을 품어 3아무 일에든지 다툼이나 허영으로 하지 말고 오직 겸손한 마음으로 각각 자기보다 남을 낫게 여기고 4각각 자기 일을 돌볼뿐더러 또한 각각 다른 사람들의 일을 돌보아 나의 기쁨을 충만하게 하라 5너희 안에 이 마음을 품으라 곧 그리스도 예수의 마음이니 6그는 근본 하나님의 본체시나 하나님과 동등됨을 취할 것으로 여기지 아니하시고 7오히려 자기를 비워 종의 형체를 가지사 사람들과 같이 되셨고 8사람의 모양으로 나타나사 자기를 낮추시고 죽기까지 복종하셨으니 곧 십자가에 죽으심이라 9이러므로 하나님이 그를 지극히 높여 모든 이름 위에 뛰어난 이름을 주사 10하늘에 있는 자들과 땅에 있는 자들과 땅 아래에 있는 자들로 모든 무릎을 예수의 이름에 꿇게 하시고 11모든 입으로 예수 그리스도를 주라 시인하여 하나님 아버지께 영광을 돌리게 하셨느니라

영어본문.
1 If you have any encouragement from being united with Christ, if any comfort from his love, if any fellowship with the Spirit, if any tenderness and compassion, 2 then make my joy complete by being like-minded, having the same love, being one in spirit and purpose. 3 Do nothing out of selfish ambition or vain conceit, but in humility consider others better than yourselves. 4 Each of you should look not only to your own interests, but also to the interests of others. 5 Your attitude should be the same as that of Christ Jesus: 6 Who, being in very nature God, did not consider equality with God something to be grasped, 7 but made himself nothing, taking the very nature of a servant, being made in human likeness. 8 And being found in appearance as a man, he humbled himself and became obedient to death– even death on a cross! 9 Therefore God exalted him to the highest place and gave him the name that is above every name, 10 that at the name of Jesus every knee should bow, in heaven and on earth and under the earth, 11 and every tongue confess that Jesus Christ is Lord, to the glory of God the Father.

도움말.
무슨 ~ 있거든(1절). 없다는 전제가 아니라 있다는 것을 상기시키고 동의를 끌어내기 위한 표현이다.
본체(6절). 하나님의 본질을 담아 드러내는 틀을 뜻한다.
형체(7절). 원어로는 ‘본체’(6절)와 같은 말이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예수님은 어떤 분이시며, 어떻게 사람과 같이 되셨는가(6절)?
⬇ 아래로 인간. 성도가 품어야 할 마음 4가지와 행해야 할 것 4가지는 무엇인가(2, 3-4절)?
? 물어봐. 예수님은 어떻게 지극히 높아지셨을까(9절)?
! 느껴봐. 내게는 그리스도 예수의 마음이 있는가?
➡ 옆으로 실천해. 예수 그리스도를 담아내는 공동체를 이루기 위해 내게 필요한 행동은 무엇인가?

Meditation. 그리스도 안에 나타난 참된 신성
근본 하나님의 본체셨던 분이 하나님과 동등됨을 취하지 않고 자기를 비워 사람들과 같이 되셨고, 자기를 낮춰 십자가에 죽기까지 복종하셨다(6-8절). 예수님의 신성이 잠시 중단되고 인성으로만 나타나신 것일까? 그렇지 않다. 성육신과 십자가는 예수님의 참된 신성이 계시되는 사건이었다. 인간이 되셔서 세상 죄를 모두 담당하고 죽는 것, 이것이야말로 하나님이 누구신지를 진정으로 보여주는 사건이다. 바울은 자신을 아낌없이 내어주시는 사랑의 하나님을 계시하신 그리스도의 마음이 빌립보 교인들에게 필요하다고 역설한다. 빌립보 성도들이 열심으로 그리스도를 전파했지만, 각자 품은 동기가 달라 언제라도 다투고 분열할 수 있음을 간파하고 있었던 것이다.
그래서 이들에게 그리스도의 마음을 품고, 다툼과 허영을 조심하라고 권면한다. 왜냐하면 그분의 몸된 교회는 자신을 죽기까지 사랑으로 내어주신 그리스도의 신성을 반영하는 교회가 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내게는 이런 그리스도의 마음이 있는가? 나는 이런 공동체를 이루어가고 있는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