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7-04. QT큐티체조. 사도행전 2장.

간단설명. 오순절에 하늘로부터 급하고 강한 바람 같은 소리가 나고 각 사람 위에 불의 혀 같이 성령이 임하시자 제자들이 여러 방언으로 하나님의 큰 일을 말한다. 이 광경을 본 사람들은 다 놀란다.

성경본문. 사도행전 2:1-13
한글본문.
1오순절 날이 이미 이르매 그들이 다같이 한 곳에 모였더니 2홀연히 하늘로부터 급하고 강한 바람 같은 소리가 있어 그들이 앉은 온 집에 가득하며 3마치 불의 혀처럼 갈라지는 것들이 그들에게 보여 각 사람 위에 하나씩 임하여 있더니 4그들이 다 성령의 충만함을 받고 성령이 말하게 하심을 따라 다른 언어들로 말하기를 시작하니라 5그 때에 경건한 유대인들이 천하 각국으로부터 와서 예루살렘에 머물러 있더니 6이 소리가 나매 큰 무리가 모여 각각 자기의 방언으로 제자들이 말하는 것을 듣고 소동하여 7다 놀라 신기하게 여겨 이르되 보라 이 말하는 사람들이 다 갈릴리 사람이 아니냐 8우리가 우리 각 사람이 난 곳 방언으로 듣게 되는 것이 어찌 됨이냐 9우리는 바대인과 메대인과 엘람인과 또 메소보다미아, 유대와 갑바도기아, 본도와 아시아, 10브루기아와 밤빌리아, 애굽과 및 구레네에 가까운 리비야 여러 지방에 사는 사람들과 로마로부터 온 나그네 곧 유대인과 유대교에 들어온 사람들과 11그레데인과 아라비아인들이라 우리가 다 우리의 각 언어로 하나님의 큰 일을 말함을 듣는도다 하고 12다 놀라며 당황하여 서로 이르되 이 어찌 된 일이냐 하며 13또 어떤 이들은 조롱하여 이르되 그들이 새 술에 취하였다 하더라

영어본문.
1 When the day of Pentecost came, they were all together in one place. 2 Suddenly a sound like the blowing of a violent wind came from heaven and filled the whole house where they were sitting. 3 They saw what seemed to be tongues of fire that separated and came to rest on each of them. 4 All of them were filled with the Holy Spirit and began to speak in other tongues as the Spirit enabled them. 5 Now there were staying in Jerusalem God-fearing Jews from every nation under heaven. 6 When they heard this sound, a crowd came together in bewilderment, because each one heard them speaking in his own language. 7 Utterly amazed, they asked: “Are not all these men who are speaking Galileans? 8 Then how is it that each of us hears them in his own native language? 9 Parthians, Medes and Elamites; residents of Mesopotamia, Judea and Cappadocia, Pontus and Asia, 10 Phrygia and Pamphylia, Egypt and the parts of Libya near Cyrene; visitors from Rome 11 (both Jews and converts to Judaism Cretans and Arabs–we hear them declaring the wonders of God in our own tongues!” 12 Amazed and perplexed, they asked one another, “What does this mean?” 13 Some, however, made fun of them and said, “They have had too much wine.”

도움말.
오순절(1절). 유월절이 지난 후 7주 곧 50일이 되는 날을 기념하는 절기다(레 23:15-16). 예수 그리스도가 승천하신 지 10일이 지난 시점이다.
바람(2절). 헬라어 ‘포노에’로서 성령(헬, ‘프뉴마’)이란 단어와 발음과 철자가 비슷하다. 바람은 성령에 대한 좋은 유비로 사용된다(요 3:8).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성령이 모인 사람들 위에 어떻게 임하셨는가(2-3절)?
⬇ 아래로 인간. 성령 충만을 받은 사람들에게는 어떤 일이 일어났는가(4절)?
? 물어봐. 어떤 이들에게는 성령의 충만함이 어떻게 보였는가(13절)?
! 느껴봐. 나는 입을 열어 말하기 전에 성령께 의지하는가?
➡ 옆으로 실천해. 성령 충만한 삶을 위해 내려놓아야 할 것과 붙들어야 할 것은 무엇인가?

Meditation. 오순절에 다시 시작된 소통
역사상 가장 위대한 오순절이 이르렀다. 하나님의 영이 다시 땅에 강림하셨다. “나의 영이 영원히 사람과 함께하지 아니하리니”(창 6:3) 말씀하시며 거두신 하나님의 영을 이 땅에 다시 보내셨다. 그 방식도 수천 년 구약 역사 가운데서 특별한 경우에 한해 임시적으로 발현하게 하신 것과는 전혀 다르다. 이제는 완전하고도 영구적으로 하나님의 사람들 안에 내재하시도록 보내셨다. 홀연히 하늘로부터 내린 불의 혀 같은 성령의 임재는 사도들의 입을 열어 각 사람이 난 곳 방언으로 말하게 하셨다. 이를 통해 바벨의 저주를 벗기셨다. 언어를 혼잡케 해 서로 알아듣지 못하게 하셨던(창 11:7) 바벨의 저주를 거두고, 소통이 회복되었다. 이는 ‘하나님의 큰 일’ 곧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시작된 하나님 나라를 전파하게 하심이다(11절).
성령이 오셨다. 성령 안에는 참된 소통이 있다. 바벨의 저주는 물러가고 하나님의 큰일을 증언하는 방언이 터진다. 당신은 바로 그 오순절을 체험했는가? 하나님의 큰일을 말하는 하나님 나라 방언을 삶으로 외치고 있는가?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