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6-15. QT큐티체조.

간단설명. 표적과 기사로 인해 남녀의 큰 무리가 주님을 믿게 되자 이를 시기하는 종교지도자들이 사도들을 옥에 가둔다. 그러나 주의 사자가 옥문을 열어 구해 내고 사도들은 다시 성전에서 가르친다.

성경본문. 사도행전 5:12-26
한글본문.
12사도들의 손을 통하여 민간에 표적과 기사가 많이 일어나매 믿는 사람이 다 마음을 같이하여 솔로몬 행각에 모이고 13그 나머지는 감히 그들과 상종하는 사람이 없으나 백성이 칭송하더라 14믿고 주께로 나아오는 자가 더 많으니 남녀의 큰 무리더라 15심지어 병든 사람을 메고 거리에 나가 침대와 요 위에 누이고 베드로가 지날 때에 혹 그의 그림자라도 누구에게 덮일까 바라고 16예루살렘 부근의 수많은 사람들도 모여 병든 사람과 더러운 귀신에게 괴로움 받는 사람을 데리고 와서 다 나음을 얻으니라 17대제사장과 그와 함께 있는 사람 즉 사두개인의 당파가 다 마음에 시기가 가득하여 일어나서 18사도들을 잡아다가 옥에 가두었더니 19주의 사자가 밤에 옥문을 열고 끌어내어 이르되 20가서 성전에 서서 이 생명의 말씀을 다 백성에게 말하라 하매 21그들이 듣고 새벽에 성전에 들어가서 가르치더니 대제사장과 그와 함께 있는 사람들이 와서 공회와 이스라엘 족속의 원로들을 다 모으고 사람을 옥에 보내어 사도들을 잡아오라 하니 22부하들이 가서 옥에서 사도들을 보지 못하고 돌아와 23이르되 우리가 보니 옥은 든든하게 잠기고 지키는 사람들이 문에 서 있으되 문을 열고 본즉 그 안에는 한 사람도 없더이다 하니 24성전 맡은 자와 제사장들이 이 말을 듣고 의혹하여 이 일이 어찌 될까 하더니 25사람이 와서 알리되 보소서 옥에 가두었던 사람들이 성전에 서서 백성을 가르치더이다 하니 26성전 맡은 자가 부하들과 같이 가서 그들을 잡아왔으나 강제로 못함은 백성들이 돌로 칠까 두려워함이더라

영어본문.
12 The apostles performed many miraculous signs and wonders among the people. And all the believers used to meet together in Solo-mon’s Colonnade. 13 No one else dared join them, even though they were highly regarded by the people. 14 Nevertheless, more and more men and women believed in the Lord and were added to their number. 15 As a result, people brought the sick into the streets and laid them on beds and mats so that at least Peter’s shadow might fall on some of them as he passed by. 16 Crowds gathered also from the towns around Jerusalem, bringing their sick and those tormented by evil spirits, and all of them were healed. 17 Then the high priest and all his associates, who were members of the party of the Sadducees, were filled with jealousy. 18 They arrested the apostles and put them in the public jail. 19 But during the night an angel of the Lord opened the doors of the jail and brought them out. 20 “Go, stand in the temple courts,” he said, “and tell the people the full message of this new life.” 21 At daybreak they entered the temple courts, as they had been told, and began to teach the people. When the high priest and his associates arrived, they called together the Sanhedrin–the full assembly of the elders of Israel–and sent to the jail for the apostles. 22 But on arriving at the jail, the officers did not find them there. So they went back and reported, 23 “We found the jail securely locked, with the guards standing at the doors; but when we opened them, we found no one inside.” 24 On hearing this report, the captain of the temple guard and the chief priests were puzzled, wondering what would come of this. 25 Then someone came and said, “Look! The men you put in jail are standing in the temple courts teaching the people.” 26 At that, the captain went with his officers and brought the apostles. They did not use force, because they feared that the people would stone them.

도움말.
솔로몬 행각(13절). 성전 구역의 일부로서, 행각은 기둥으로 떠받쳐진 현관이나 테라스를 뜻한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주님의 사자가 행한 일은 무엇인가(19-20절)?
⬇ 아래로 인간. 옥에서 나온 사도들은 새벽부터 어떤 일을 하고 있는가(21절)?
? 물어봐. 당시 종교지도자들이 두려워한 대상은 누구인가(26절)?
! 느껴봐. 나의 행동의 동기는 사람의 시선이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에서 비롯되는가?
➡ 옆으로 실천해. 하나님의 말씀이 오늘 내게 순종하라고 강권하시는 것은 무엇인가?

Meditation. 질문을 일으키는 증인들
사도들로 인해 표적과 기사가 일어나고 주님을 믿는 사람들이 많아지자(12-14절), 종교지도자들은 마음에 시기가 가득해 사도들을 다시 잡아 옥에 가둔다(17-18절). 그러나 주의 사자가 밤에 옥문을 열어 그들을 이끌어낸다(19절). 그런데 기껏 구출한 사도들에게 명하는 것은 피난과 쉼이 아니다. 새벽부터 성전으로 나아가 생명의 말씀을 전하라는 것이다(20절). 위기를 초래하는 명령이다. 그러나 사도들은 즉시 담대하고 용감하게 순종한다. 새벽부터 성전에 들어가 가르친다(21절). 이쯤 되면 성전 맡은 사람들과 제사장들에게서 질문이 생기지 않을 수 없다. ‘이 일이 어찌될까’(24절)? 사도들의 말과 삶을 통해 야기되는 이러한 질문은 결국 허다한 제사장의 무리도 예수 그리스도의 도에 복종하게 되는 중요한 단초가 된다(6:7).
하나님의 명령에 대한 온전한 순종은 연못 위 파장과 같이 질문을 일으킨다.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서는 누구나 예수 그리스도 앞에 오게 된다. 당신의 언행심사는 삶의 자리에서 이러한 질문을 일으키고 있는가? 그 답을 찾기 위한 거룩한 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는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