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7-22. QT큐티체조. 사도행전 8장.

간단설명. 스데반의 말을 듣고 마음에 찔린 사람들이 돌로 치지만 스데반은 그들의 죄에 대한 용서를 구하며 순교한다. 이 과정에서 사울은 그 증인들의 옷을 지키고 나아가 교회를 잔멸하려 한다.

성경본문. 사도행전 7:54-8:3
한글본문.
54그들이 이 말을 듣고 마음에 찔려 그를 향하여 이를 갈거늘 55스데반이 성령 충만하여 하늘을 우러러 주목하여 하나님의 영광과 및 예수께서 하나님 우편에 서신 것을 보고 56말하되 보라 하늘이 열리고 인자가 하나님 우편에 서신 것을 보노라 한대 57그들이 큰 소리를 지르며 귀를 막고 일제히 그에게 달려들어 58성 밖으로 내치고 돌로 칠새 증인들이 옷을 벗어 사울이라 하는 청년의 발 앞에 두니라 59그들이 돌로 스데반을 치니 스데반이 부르짖어 이르되 주 예수여 내 영혼을 받으시옵소서 하고 60무릎을 꿇고 크게 불러 이르되 주여 이 죄를 그들에게 돌리지 마옵소서 이 말을 하고 자니라 8:1사울은 그가 죽임 당함을 마땅히 여기더라 그 날에 예루살렘에 있는 교회에 큰 박해가 있어 사도 외에는 다 유대와 사마리아 모든 땅으로 흩어지니라 2경건한 사람들이 스데반을 장사하고 위하여 크게 울더라 3사울이 교회를 잔멸할새 각 집에 들어가 남녀를 끌어다가 옥에 넘기니라

영어본문.
54 When they heard this, they were furious and gnashed their teeth at him. 55 But Stephen, full of the Holy Spirit, looked up to heaven and saw the glory of God, and Jesus standing at the right hand of God. 56 “Look,” he said, “I see heaven open and the Son of Man standing at the right hand of God.” 57 At this they covered their ears and, yelling at the top of their voices, they all rushed at him, 58 dragged him out of the city and began to stone him. Meanwhile, the witnesses laid their clothes at the feet of a young man named Saul. 59 While they were stoning him, Stephen prayed, “Lord Jesus, receive my spirit.” 60 Then he fell on his knees and cried out, “Lord, do not hold this sin against them.” When he had said this, he fell asleep. 8:1 And Saul was there, giving approval to his death. On that day a great persecution broke out against the church at Jerusalem, and all except the apostles were scattered throughout Judea and Samaria. 2 Godly men buried Stephen and mourned deeply for him. 3 But Saul began to destroy the church. Going from house to house, he dragged off men and women and put them in prison.

도움말.
마음에 찔려(54절). 오순절 베드로의 설교에 대한 청중의 반응과 같은 단어다(2:37).
흩어지니라(1절). 헬라어 ‘디아스페이로’라는 동사로, 그 어근은 씨앗을 뿌리다, 파종하다(헬, ‘스페이로’)라는 뜻의 단어다. 예루살렘의 지경을 넘어 보다 넓은 영역으로 복음의 씨앗이 파종되는 광경을 시사한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스데반이 순교할 때에 인자되신 예수님은 어디에 계셨는가(56절)?
⬇ 아래로 인간. 순교의 상황에서 스데반이 기도한 내용은 무엇인가(59-60절)?
? 물어봐. 예루살렘 교회에 대한 박해는 어떤 결과를 가져왔는가(8:1, 4절 참고)?
! 느껴봐. 고난 중에도 나의 시선은 스데반처럼 하늘을 우러르는가?
➡ 옆으로 실천해. 하늘을 바라보며 오늘도 믿음의 인내로 감당해야 할 일은 무엇인가?

Meditation, 열린 하늘 너머 마주 본 참된 실제
스데반의 설교를 듣게 된 공회원들은 마음이 찔렸다. 그런데 이를 갈고 있다. 이전에 베드로의 설교 앞에서 마음이 찔린 자들의 반응(2:37)과는 사뭇 다르다. ‘우리가 어찌할꼬’ 묻기보다 광란의 군중이 되어 스데반에게 달려든다. 그러나 스데반은 하늘을 우러르고 또 주목한다(55절). 예수 그리스도가 하나님 우편에 서신 것을 본다. 그 순간 스데반의 눈에 보이는 실제는 오직 주님 한 분뿐이다. 다른 어떤 것도 스데반의 시야에서 실제가 아니었다. 분노한 군중들도, 그들의 손에 들린 돌들도, 그들의 투석으로 인해 깨지고 터지는 몸뚱이도 그에겐 실제가 아니었다. 스데반은 오직 궁극적 실제(the ultimate reality)를 마주하며 그 앞에만 무릎 꿇고 있었다(60절). 그러나 그 궁극적 실제를 볼 수 없었던 청년 사울은 스데반의 죽음을 마땅히 여기고(60절), 나아가 교회를 잔멸하기 위한 헛된 수고에 함몰된다(8:3).
스데반은 순교의 극한 상황에서도 주님을 보고(55-56절), 또 보라고 외친다(56절). 이것이 초대교회 집사의 스케일이며 클래스다. 매순간 당신의 시야를 가득 채우는 실제는 무엇인가?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