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8-16. QT큐티체조.

간단설명. 유대인들이 무리를 충동해 바울을 돌로 쳐서 죽은 줄 알고 내친다. 제자들 틈에서 깨어 일어난 바울은 루스드라 성에 들어가 제자들을 권한 후 여러 지역에 복음을 전하고 안디옥에 당도한다.

성경본문. 사도행전 14:19-28
한글본문.
19유대인들이 안디옥과 이고니온에서 와서 무리를 충동하니 그들이 돌로 바울을 쳐서 죽은 줄로 알고 시외로 끌어 내치니라 20제자들이 둘러섰을 때에 바울이 일어나 그 성에 들어갔다가 이튿날 바나바와 함께 더베로 가서 21복음을 그 성에서 전하여 많은 사람을 제자로 삼고 루스드라와 이고니온과 안디옥으로 돌아가서 22제자들의 마음을 굳게 하여 이 믿음에 머물러 있으라 권하고 또 우리가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려면 많은 환난을 겪어야 할 것이라 하고 23각 교회에서 장로들을 택하여 금식 기도 하며 그들이 믿는 주께 그들을 위탁하고 24비시디아 가운데로 지나서 밤빌리아에 이르러 25말씀을 버가에서 전하고 앗달리아로 내려가서 26거기서 배 타고 안디옥에 이르니 이 곳은 두 사도가 이룬 그 일을 위하여 전에 하나님의 은혜에 부탁하던 곳이라 27그들이 이르러 교회를 모아 하나님이 함께 행하신 모든 일과 이방인들에게 믿음의 문을 여신 것을 보고하고 28제자들과 함께 오래 있으니라

영어본문.
19 Then some Jews came from Antioch and Iconium and won the crowd over. They stoned Paul and dragged him outside the city, thinking he was dead. 20 But after the disciples had gathered around him, he got up and went back into the city. The next day he and Barnabas left for Derbe. 21 They preached the good news in that city and won a large number of disciples. Then they returned to Lystra, Iconium and Antioch, 22 strengthening the disciples and encouraging them to remain true to the faith. “We must go through many hardships to enter the kingdom of God,” they said. 23 Paul and Barnabas appointed elders for them in each church and, with prayer and fasting, committed them to the Lord, in whom they had put their trust. 24 After going through Pisidia, they came into Pamphylia, 25 and when they had preached the word in Perga, they went down to Attalia. 26 From Attalia they sailed back to Antioch, where they had been committed to the grace of God for the work they had now completed. 27 On arriving there, they gathered the church together and reported all that God had done through them and how he had opened the door of faith to the Gentiles. 28 And they stayed there a long time with the disciples.

도움말.
일어나(20절). 헬라어 ‘아니스테미’로서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 사건을 서술할 때 사용된 단어다(눅 24:7, 롬 14:9 등).
환난(22절). 헬라어 ‘들립시스’로서 겨와 알곡을 분리시키는 탈곡기에서 유래한 단어다. 그리스도인이 당하는 환난의 영적 의미를 추론하게 한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하나님은 두 사도의 선교여행 중에 어떤 일들을 행하셨는가(27절)?
⬇ 아래로 인간. 돌에 맞아 내쳐졌던 바울이 깨어 일어나 가장 먼저 한 일은 무엇인가(20-21절)?
? 물어봐. 환난의 미학은 무엇인가(22절)?
! 느껴봐. 나의 눈은 환난 뒤에 열릴 하나님 나라를 바라볼 수 있는가?
➡ 옆으로 실천해. 믿음으로 다시 도전해야 할 사명의 일은 무엇인가?

Meditation. 완주하는 복음의 경주자
바울을 돌로 쳐서 내친 사람들이 조금 전까지만 해도 그를 신으로 여긴 루스드라 사람들(11-13절)이라는 사실이 놀랍다. 그러나 이것이 군중의 적나라한 정체이며 본성이다. 그렇기에 이처럼 변덕스럽기 짝이 없는 군중의 반응에 일희일비(一喜一悲)하며 그들 속에서 눈치를 살피고 있을 이유가 없다. 그들 가운데로 나아가야 할 이유는 오직 복음을 증언하기 위함일 뿐이다. 이것을 너무도 잘 알고 있던 바울은 만신창이의 몸으로 일어난 후 오직 복음의 증언을 위해 다시 군중들이 있는 루스드라로 들어간다(20절). 그리고 바나바와 함께 그 군중들 사이에서 제자들(20, 22, 28절)을 세우며 1차 선교 여행의 모든 여정을 완주한다.
바울의 행로는 얼핏 보면 환난과 핍박을 당하며 쫓겨 다니는 것 같다. 그러나 그 속을 들여다보면 복음의 역동적인 운동이 내재하고 있다. 복음은 어떤 상황에서도 멈추지 않았다. 지난 이천년 동안 복음은 지구라는 행성을 남김없이 돌고 돌았다. 당신은 인류의 역사 그 이면을 통렬히 관통하는 복음의 역사를 볼 수 있는가? 그리고 그 역사의 흐름에 지금 동참하고 있는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