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9-21. QT큐티체조. 사도행전 25장.

간단설명. 수일 후 아그립바 왕이 베스도에게 문안하러 왔다가 바울을 심문하게 된다. 베스도는 바울이 죽을 죄를 범하지는 않았지만 가이사에게 상소했기에 그를 상소할 수 있는 죄목을 찾는다고 밝힌다.

성경본문. 사도행전 25:13-27
한글본문.
13수일 후에 아그립바 왕과 버니게가 베스도에게 문안하러 가이사랴에 와서 14여러 날을 있더니 베스도가 바울의 일로 왕에게 고하여 이르되 벨릭스가 한 사람을 구류하여 두었는데 15내가 예루살렘에 있을 때에 유대인의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이 그를 고소하여 정죄하기를 청하기에 16내가 대답하되 무릇 피고가 원고들 앞에서 고소 사건에 대하여 변명할 기회가 있기 전에 내주는 것은 로마 사람의 법이 아니라 하였노라 17그러므로 그들이 나와 함께 여기 오매 내가 지체하지 아니하고 이튿날 재판 자리에 앉아 명하여 그 사람을 데려왔으나 18원고들이 서서 내가 짐작하던 것 같은 악행의 혐의는 하나도 제시하지 아니하고 19오직 자기들의 종교와 또는 예수라 하는 이가 죽은 것을 살아 있다고 바울이 주장하는 그 일에 관한 문제로 고발하는 것뿐이라 20내가 이 일에 대하여 어떻게 심리할는지 몰라서 바울에게 묻되 예루살렘에 올라가서 이 일에 심문을 받으려느냐 한즉 21바울은 황제의 판결을 받도록 자기를 지켜 주기를 호소하므로 내가 그를 가이사에게 보내기까지 지켜 두라 명하였노라 하니 22아그립바가 베스도에게 이르되 나도 이 사람의 말을 듣고자 하노라 베스도가 이르되 내일 들으시리이다 하더라 23이튿날 아그립바와 버니게가 크게 위엄을 갖추고 와서 천부장들과 시중의 높은 사람들과 함께 접견 장소에 들어오고 베스도의 명으로 바울을 데려오니 24베스도가 말하되 아그립바 왕과 여기 같이 있는 여러분이여 당신들이 보는 이 사람은 유대의 모든 무리가 크게 외치되 살려 두지 못할 사람이라고 하여 예루살렘에서와 여기서도 내게 청원하였으나 25내가 살피건대 죽일 죄를 범한 일이 없더이다 그러나 그가 황제에게 상소한 고로 보내기로 결정하였나이다 26그에 대하여 황제께 확실한 사실을 아뢸 것이 없으므로 심문한 후 상소할 자료가 있을까 하여 당신들 앞 특히 아그립바 왕 당신 앞에 그를 내세웠나이다 27그 죄목도 밝히지 아니하고 죄수를 보내는 것이 무리한 일인 줄 아나이다 하였더라

영어본문.
13 A few days later King Agrippa and Bernice arrived at Caesarea to pay their respects to Festus. 14 Since they were spending many days there, Festus discussed Paul’s case with the king. He said: “There is a man here whom Felix left as a prisoner. 15 When I went to Jerusalem, the chief priests and elders of the Jews brought charges against him and asked that he be condemned. 16 “I told them that it is not the Roman custom to hand over any man before he has faced his accusers and has had an opportunity to defend himself against their charges. 17 When they came here with me, I did not delay the case, but convened the court the next day and ordered the man to be brought in. 18 When his accusers got up to speak, they did not charge him with any of the crimes I had expected. 19 Instead, they had some points of dispute with him about their own religion and about a dead man named Jesus who Paul claimed was alive. 20 I was at a loss how to investigate such matters; so I asked if he would be willing to go to Jerusalem and stand trial there on these charges. 21 When Paul made his appeal to be held over for the Emperor’s decision, I ordered him held until I could send him to Caesar.” 22 Then Agrippa said to Festus, “I would like to hear this man myself.” He replied, “Tomorrow you will hear him.” 23 The next day Agrippa and Bernice came with great pomp and entered the audience room with the high ranking officers and the leading men of the city. At the command of Festus, Paul was brought in. 24 Festus said: “King Agrippa, and all who are present with us, you see this man! The whole Jewish community has petitioned me about him in Jerusalem and here in Caesarea, shouting that he ought not to live any longer. 25 I found he had done nothing deserving of death, but because he made his appeal to the Emperor I decided to send him to Rome. 26 But I have nothing definite to write to His Majesty about him. Therefore I have brought him before all of you, and especially before you, King Agrippa, so that as a result of this investigation I may have something to write. 27 For I think it is unreasonable to send on a prisoner without specifying the charges against him.”

도움말.
아그립바 왕(13절). 헤롯 아그립바 2세를 가리킨다. BC 40년부터 AD 100년까지 팔레스타인 지역을 통치했던 헤롯 왕조의 마지막 왕이었다. 헤롯 가문은 예수 그리스도와 오랜 인연이 있다. 증조부 헤롯 대왕은 아기 예수를 살해하려 했고, 큰 아버지 헤롯 안티파스는 실제로 예수님의 재판 과정에서 직접 만났지만 그가 누구신지 알아보지 못했다.
위엄(23절). 헬라어 ‘판타시아스’로서 장관, 외형적 과시 등의 의미가 있으며 fantasy가 여기에서 유래한다.

큐티체조.
위로 하나님. 바울은 어떤 이유로 고발되었는가(19절)?
아래로 인간. 베스도가 바울을 아그립바 왕 앞에 세운 이유는 무엇인가(26-27절)?
? 물어봐. 하나님 나라 관점에서 볼 때 베스도 총독의 소임은 어떤 의미가 있는가(21절)?
! 느껴봐. 복음을 위한 하나님의 열심이 인류의 역사 속에 반영되고 있다는 사실을 믿는가?
옆으로 실천해. 오늘도 하나님의 열심이 도우신다는 확신 가운데서 복음을 어떤 방식으로 증언하겠는가?

Meditation. 위엄을 갖춘 죄수, 바울
바울은 지금 베스도 총독과 아그립바 왕 앞에 서 있다. “너희가 나로 말미암아 총독들과 임금들 앞에 끌려가리니 이는 그들과 이방인들에게 증거가 되게 하려 하심이라”(마 10:18) 예수 그리스도의 이 예언이 지금 바울을 통해 성취되고 있다. 가이사에게 상소한 죄수(27절)가 아니고서는 일개 평범한 시민 바울이 어떻게 이방인 통치자들을 만나 예수 그리스도에 대해서 증언할 수 있겠는가? 더욱이 통치자들은 심문을 위해서라도 그의 증언을 귀 기울여 들어야만 하는 처지(?)에 놓이게 된다. 이 신비로운 프레임 속에서, 복음과 질긴 악연을 가진 헤롯 가문의 아그립바 왕은 마지막으로 복음의 진리를 바울을 통해 대면하게 된다. 그러나 그는 사람의 위엄은 갖출 수 있었으나(23절) 결코 하늘의 위엄을 입지는 못했다. 그 곳에서 참된 위엄을 갖춘 사람은 오직 바울뿐이었다. 바울만이 만왕의 왕의 가족이었기 때문이다.
영원한 삶을 좌우할 그 열쇠를 가진 사람만이 진정한 위엄을 가진다. 당신도 그 열쇠를 가지고 있다. 과연 당신은 사람들과 세상을 향해 진정한 위엄을 드러내며 살고 있는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