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1-28. QT큐티체조.

간단설명. 주 안에서 남편과 아내와의 관계에 대한 권고다.

성경본문. 에베소서 5:22-33
한글본문.
22아내들이여 자기 남편에게 복종하기를 주께 하듯 하라 23이는 남편이 아내의 머리 됨이 그리스도께서 교회의 머리 됨과 같음이니 그가 바로 몸의 구주시니라 24그러므로 교회가 그리스도에게 하듯 아내들도 범사에 자기 남편에게 복종할지니라 25남편들아 아내 사랑하기를 그리스도께서 교회를 사랑하시고 그 교회를 위하여 자신을 주심 같이 하라 26이는 곧 물로 씻어 말씀으로 깨끗하게 하사 거룩하게 하시고 27자기 앞에 영광스러운 교회로 세우사 티나 주름 잡힌 것이나 이런 것들이 없이 거룩하고 흠이 없게 하려 하심이라 28이와 같이 남편들도 자기 아내 사랑하기를 자기 자신과 같이 할지니 자기 아내를 사랑하는 자는 자기를 사랑하는 것이라 29누구든지 언제나 자기 육체를 미워하지 않고 오직 양육하여 보호하기를 그리스도께서 교회에게 함과 같이 하나니 30우리는 그 몸의 지체임이라 31그러므로 사람이 부모를 떠나 그의 아내와 합하여 그 둘이 한 육체가 될지니 32이 비밀이 크도다 나는 그리스도와 교회에 대하여 말하노라 33그러나 너희도 각각 자기의 아내 사랑하기를 자신 같이 하고 아내도 자기 남편을 존경하라

영어본문.
22 Wives, submit to your husbands as to the Lord. 23 For the husband is the head of the wife as Christ is the head of the church, his body, of which he is the Savior. 24 Now as the church submits to Christ, so also wives should submit to their husbands in everything. 25 Husbands, love your wives, just as Christ loved the church and gave himself up for her 26 to make her holy, cleansing her by the washing with water through the word, 27 and to present her to himself as a radiant church, without stain or wrinkle or any other blemish, but holy and blameless. 28 In this same way, husbands ought to love their wives as their own bodies. He who loves his wife loves himself. 29 After all, no one ever hated his own body, but he feeds and cares for it, just as Christ does the church– 30 for we are members of his body. 31 “For this reason a man will leave his father and mother and be united to his wife, and the two will become one flesh.” 32 This is a profound mystery–but I am talking about Christ and the church. 33 However, each one of you also must love his wife as he loves himself, and the wife must respect her husband.

도움말.
복종하기를(22절). 헬라어 중간태형으로 복종의 자발성을 내포한다.
사랑하기를(25절). 헬라어 ‘아가파오’는 무조건적인 하나님의 사랑으로 사랑하는 것을 의미한다.
물로 씻어(26절). 그리스도의 보혈로 정결하게 하는 구속 사건을 가리키는 은유적 표현이다.

큐티체조.
위로 하나님. 그리스도는 교회를 어떻게 사랑하셨는가(25절)?
아래로 인간. 부부의 중요한 사명은 무엇인가(31절)?
? 물어봐. 아내가 남편에게 복종하기를 주께 하듯 해야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24절)?
! 느껴봐. 나는 아낌없이 자신을 내어주는 무조건적인 사랑에 인색하진 않았는가?
옆으로 실천해.
내 주변의 가까운 지체를 지금보다 더욱 사랑하기 위해 내가 내려놓아야 할 것은 무엇인가?

Meditation. 교회의 신비에서 시작되는 사랑
사랑은 시작하는 것 못지않게 지켜내기도 쉽지 않다. 본문은 남녀 간의 사랑이 열정이나 감정적인 매혹이 아니라 그리스도의 교회를 향한 사랑으로부터 출발함을 보여준다(23-25절). 먼저 아내는 그리스도가 교회의 머리됨, 즉 최종적인 권위자 되심과 같이 남편에게 자발적으로 기쁘게 복종해야 한다(23절). 남편은 그리스도가 그의 교회에 자신을 내어 주신 것 같이 아내를 무조건적인 아가페 사랑으로 사랑해야 한다(28절). 즉 부부의 사랑은 서로를 사랑하는 개인의 능력에 달린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가 그의 몸 된 교회를 사랑하고, 교회는 그리스도의 권위에 순복하는, 머리이신 그리스도와 몸 된 교회의 신비로부터 출발한다. 따라서 남녀가 더욱 가까워지고 자기중심성을 내려놓고 진실 되게 사랑하려면 그리스도와 그의 교회와의 신비로운 관계를 깊이 묵상해야 한다.
나는 아낌없이 자신을 내어주는 무조건적인 사랑을 나누고 있는가? 부부 관계에서 혹은 친밀한 다른 이들과의 관계에서 교회와 그리스도의 신비가 커다란 울림으로 다가오는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