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2-30. QT큐티체조. 시편 74편.

간단설명. 어려움이 닥쳤을 때 시인은 탄식 가운데 기도를 올려드린다.

성경본문. 시편 74:1-11
한글본문.
1하나님이여 주께서 어찌하여 우리를 영원히 버리시나이까 어찌하여 주께서 기르시는 양을 향하여 진노의 연기를 뿜으시나이까 2옛적부터 얻으시고 속량하사 주의 기업의 지파로 삼으신 주의 회중을 기억하시며 주께서 계시던 시온 산도 생각하소서 3영구히 파멸된 곳을 향하여 주의 발을 옮겨 놓으소서 원수가 성소에서 모든 악을 행하였나이다 4주의 대적이 주의 회중 가운데에서 떠들며 자기들의 깃발을 세워 표적으로 삼았으니 5그들은 마치 도끼를 들어 삼림을 베는 사람 같으니이다 6이제 그들이 도끼와 철퇴로 성소의 모든 조각품을 쳐서 부수고 7주의 성소를 불사르며 주의 이름이 계신 곳을 더럽혀 땅에 엎었나이다 8그들이 마음속으로 이르기를 우리가 그들을 진멸하자 하고 이 땅에 있는 하나님의 모든 회당을 불살랐나이다 9우리의 표적은 보이지 아니하며 선지자도 더 이상 없으며 이런 일이 얼마나 오랠는지 우리 중에 아는 자도 없나이다 10하나님이여 대적이 언제까지 비방하겠으며 원수가 주의 이름을 영원히 능욕하리이까 11주께서 어찌하여 주의 손 곧 주의 오른손을 거두시나이까 주의 품에서 손을 빼내시어 그들을 멸하소서

영어본문.
1 Why have you rejected us forever, O God? Why does your anger smolder against the sheep of your pasture? 2 Remember the people you purchased of old, the tribe of your inheritance, whom you redeemed– Mount Zion, where you dwelt. 3 Turn your steps toward these everlasting ruins, all this destruction the enemy has brought on the sanctuary. 4 Your foes roared in the place where you met with us; they set up their standards as signs. 5 They behaved like men wielding axes to cut through a thicket of trees. 6 They smashed all the carved paneling with their axes and hatchets. 7 They burned your sanctuary to the ground; they defiled the dwelling place of your Name. 8 They said in their hearts, “We will crush them completely!” They burned every place where God was worshiped in the land. 9 We are given no miraculous signs; no prophets are left, and none of us knows how long this will be. 10 How long will the enemy mock you, O God? Will the foe revile your name forever? 11 Why do you hold back your hand, your right hand? Take it from the folds of your garment and destroy them!

도움말.
시온 산(2절). 예루살렘 성과 성전이 있는 시온산을 말한다.
주의 이름이 계신 곳(7절). 히브리어 ‘미쉬칸’은 거처를 의미하며, 성소나 성전이라는 의미다.

큐티체조.
위로 하나님. 하나님은 옛적부터 이스라엘을 어떻게 붙드셨는가(2절)?
아래로 인간. 이스라엘 공동체가 처한 위기는 무엇인가(4-8절)?
? 물어봐. 이스라엘이 위기 가운데 답답해하는 이유는 무엇일까(9절)?
! 느껴봐. 요즈음 내가 속한 공동체(교회, 가정, 국가)에 대해 느끼는 안타까움은 무엇인가?
옆으로 실천해. 공동체의 위기에 좀 더 민감하게 대응하려면 어떤 자세가 필요하겠는가?

Meditation. 공동체의 소망이 무너져 갈 때
우리는 공동체의 위기에 둔감한 편이다. 위기 때마다 어떻게든 위기를 극복해왔고, 주변으로부터 많은 도움도 받아서 위기 가운데서도 큰 문제없을 거라는 안일한 생각이 종종 우리 마음 깊은 곳에 자리 잡고 있다. 시인은 예기치 못했던 공동체의 비참한 파괴 앞에 황망한 마음을 추스리며 울부짖고 있다(1절). 원수들이 하나님의 임재를 상징하는 성전으로 쳐들어와 도끼와 철퇴로 부수고(6절), 불살랐다(7절). 심지어는 하나님의 백성을 진멸하자고 한다(8절). 하나님의 임재가 함께하는 난공불락의 시온산이라고 생각했지만, 그런 기대는 속절없이 무너진다. 이런 위기 가운데 하나님의 음성을 듣거나 그 뜻을 알려주는 이들마저 없다(9절).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해야 할까? 오직 하나. 하나님 앞에 나와 울부짖는 것 외에는 대안이 없다.
위기 때마다 어떻게든 넘어갔던 국가의 운명이 이제 어떻게 될지 모르는 풍전등화의 상황이다. 지금 나는 어떻게 하고 있는가? 공동체의 위기를 그저 안일한 인식으로 넋 놓고 바라보고 있진 않는가? 깨어 주님 앞에 나와 힘써 부르짖으라. 그리고 새로운 길을 구하라.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