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30. QT큐티체조.

간단설명. 사무엘은 밤새 하나님께 부르짖고 사울 왕을 만나 메시지를 전달한다.

성경본문. 사무엘상 15:10-15
한글본문.
10여호와의 말씀이 사무엘에게 임하니라 이르시되 11내가 사울을 왕으로 세운 것을 후회하노니 그가 돌이켜서 나를 따르지 아니하며 내 명령을 행하지 아니하였음이니라 하신지라 사무엘이 근심하여 온 밤을 여호와께 부르짖으니라 12사무엘이 사울을 만나려고 아침에 일찍이 일어났더니 어떤 사람이 사무엘에게 말하여 이르되 사울이 갈멜에 이르러 자기를 위하여 기념비를 세우고 발길을 돌려 길갈로 내려갔다 하는지라 13사무엘이 사울에게 이른즉 사울이 그에게 이르되 원하건대 당신은 여호와께 복을 받으소서 내가 여호와의 명령을 행하였나이다 하니 14사무엘이 이르되 그러면 내 귀에 들려오는 이 양의 소리와 내게 들리는 소의 소리는 어찌 됨이니이까 하니라 15사울이 이르되 그것은 무리가 아말렉 사람에게서 끌어 온 것인데 백성이 당신의 하나님 여호와께 제사하려 하여 양들과 소들 중에서 가장 좋은 것을 남김이요 그 외의 것은 우리가 진멸하였나이다 하는지라

영어본문.
10.Then the word of the LORD came to Samuel: 11.”I am grieved that I have made Saul king, because he has turned away from me and has not carried out my instructions.” Samuel was troubled, and he cried out to the LORD all that night. 12.Early in the morning Samuel got up and went to meet Saul, but he was told, “Saul has gone to Carmel. There he has set up a monument in his own honor and has turned and gone on down to Gilgal.” 13.When Samuel reached him, Saul said, “The LORD bless you! I have carried out the LORD’s instructions.” 14.But Samuel said, “What then is this bleating of sheep in my ears? What is this lowing of cattle that I hear?” 15.Saul answered, “The soldiers brought them from the Amalekites; they spared the best of the sheep and cattle to sacrifice to the LORD your God, but we totally destroyed the rest.”

도움말.
근심하여(11절). 히브리어 동사 ‘하라’는 기본적으로 분노하다란 의미를 갖고 있다.
갈멜(12절). 이스라엘 북부 해안의 갈멜산이 아니라 헤브론 근처 유대광야에 있는 성읍이다.
기념비를 세우고(12절) 직역하면 ‘손을 세웠다’이다.

큐티체조.
위로 하나님. 하나님은 불순종하는 사울을 향해 어떤 마음을 갖고 계시는가(11절)?
아래로 인간. 사무엘의 추궁에 대해 사울은 어떻게 변명하는가(15절)?
? 물어봐. 사울이 하나님을 ‘당신의 하나님’이라고 부른 이유는 무엇일까(15절)?
! 느껴봐. 나는 하나님의 마음을 품고 밤새 기도할 수 있는 기도의 사람인가?
옆으로 실천해. 교묘하게 내 욕심을 미화하거나 포장하지 않으려면 어떤 변화가 필요하겠는가?

Meditation. 나의 하나님 vs. 당신의 하나님
하나님은 사무엘에게 사울을 왕으로 세운 것을 후회한다는 충격적인 선언을 하신다. 물론 이 표현은 하나님의 안타까운 마음과 함께 하나님이 장차 일으키실 새로운 미래를 암시하는 말이다(창 6:6 참조). 사울의 상태를 잘 보여주는 것이 그가 ‘자기를 위하여’ 기념비를 세우러 갈멜로 갔다는 것이다. 아말렉 전쟁은 분명 하나님의 예언성취(신 25:19)로 부름 받은 여호와의 전쟁으로, 승리는 마땅히 하나님께 드려야 했다. 그러나 사울은 자신의 손으로 승리한 전쟁임을 과시하기 위해 기념비를 세운다. ‘당신의 하나님 여호와’란 표현은 이제 하나님은 더 이상 자신의 하나님이 아니라는 선언에 다름없다. 하나님과 사울의 관계가 멀어지고, 영적인 감각도 무뎌졌다. 하나님의 명령을 성취하지 못했음에도 자신이 하나님의 명령을 성취했다고 착각하고 있었다(13절).
나는 하나님을 ‘나의 하나님’으로 당당하게 고백할 수 있는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다고 교묘하게 포장하지만 결국 속으로는 은밀하게 내 유익을 도모하진 않는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