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9. QT큐티체조.

간단설명. 요나단은 다윗과 정한 날에 화살로 신호를 보내고 둘은 슬픈 작별인사를 나눈다.

성경본문. 사무엘상 20:35-42
한글본문.
35아침에 요나단이 작은 아이를 데리고 다윗과 정한 시간에 들로 나가서 36아이에게 이르되 달려가서 내가 쏘는 화살을 찾으라 하고 아이가 달려갈 때에 요나단이 화살을 그의 위로 지나치게 쏘니라 37아이가 요나단이 쏜 화살 있는 곳에 이를 즈음에 요나단이 아이 뒤에서 외쳐 이르되 화살이 네 앞쪽에 있지 아니하냐 하고 38요나단이 아이 뒤에서 또 외치되 지체 말고 빨리 달음질하라 하매 요나단의 아이가 화살을 주워 가지고 주인에게로 돌아왔으나 39그 아이는 아무것도 알지 못하고 요나단과 다윗만 그 일을 알았더라 40요나단이 그의 무기를 아이에게 주며 이르되 이것을 가지고 성읍으로 가라 하니 41아이가 가매 다윗이 곧 바위 남쪽에서 일어나서 땅에 엎드려 세 번 절한 후에 서로 입 맞추고 같이 울되 다윗이 더욱 심하더니 42요나단이 다윗에게 이르되 평안히 가라 우리 두 사람이 여호와의 이름으로 맹세하여 이르기를 여호와께서 영원히 나와 너 사이에 계시고 내 자손과 네 자손 사이에 계시리라 하였느니라 하니 다윗은 일어나 떠나고 요나단은 성읍으로 들어가니라

영어본문.
35.In the morning Jonathan went out to the field for his meeting with David. He had a small boy with him, 36.and he said to the boy, “Run and find the arrows I shoot.” As the boy ran, he shot an arrow beyond him. 37.When the boy came to the place where Jonathan’s arrow had fallen, Jonathan called out after him, “Isn’t the arrow beyond you?” 38.Then he shouted, “Hurry! Go quickly! Don’t stop!” The boy picked up the arrow and returned to his master. 39.(The boy knew nothing of all this; only Jonathan and David knew.) 40.Then Jonathan gave his weapons to the boy and said, “Go, carry them back to town.” 41.After the boy had gone, David got up from the south side of the stone and bowed down before Jonathan three times, with his face to the ground. Then they kissed each other and wept together–but David wept the most.
42.Jonathan said to David, “Go in peace, for we have sworn friendship with each other in the name of the LORD, saying, ‘The LORD is witness between you and me, and between your descendants and my descendants forever.’ ” Then David left, and Jonathan went back to the town.

도움말.
외쳐 이르되(37절). 히브리어 ‘카라’는 멀리서도 들을 수 있을 정도의 큰 소리로 외치다란 뜻이다.
아이(36절). 어린(히. 카톤) 소년이란 뜻으로, 다윗을 지칭하는 말이다(17:14).
너와 나 사이에 계시고(42절). 하나님이 너와 나 사이에 증인이 되신다는 뜻이다(표준새번역, NIV-witness).

큐티체조.
위로 하나님. 하나님은 다윗과 요나단 사이에 어떻게 역사하시는가(42절)?
아래로 인간. 요나단은 다윗과 약속한 시간에 어떻게 신호를 보내는가(36-37절)?
? 물어봐. 요나단이 화살을 아이 위로 넘어가도록 쏜 이유는 무엇인가(36절, 20:22)?
! 느껴봐. 나는 어려움 가운데 있는 친구나 이웃에게 끝까지 약속을 지키는가?
옆으로 실천해. 내 힘으로 더 이상 어떻게 해 볼 수 없는 상황이 올 때 어떻게 믿음으로 내어맡길 수 있겠는가?

Meditation. 끝까지 신실하라.
다윗을 향한 사울의 광기와 증오를 확인한 요나단은 약속대로 들로 나아가 다윗에게 신호를 보낸다. 화살을 소년의 머리 위로 넘겨 도망가야 한다는 신호를 보낸 것이다(20:20-22 참조). 다윗의 어린 시절 별명을 연상시키는 어린 소년(17:14)을 향해 요나단은 화살을 주우러 가도록 보내고는 “지체 말고 빨리 달음질 하라”(38절)고 외친다. 이는 다윗을 향해 ‘서둘러 사울을 피해 도망가라’는 이중적인 메시지를 보낸 것이다. 화살을 찾아 돌아온 소년을 돌려보낸 후, 요나단은 다윗이 숨어있는 곳으로 가서 만난다. 다윗은 마치 주군에게 하듯 세 번 절한 후 서로를 붙들고 같이 울며 석별의 안타까움을 나눈다. 심히 연약해져 있는 다윗을 향해 요나단은 ‘여호와께서 둘 사이와 그 후손 대대로 영원히 함께하실 것’이란 격려의 말을 전한다. 도망가는 다윗에게 끝까지 신실하게 대했던 것이다.
어려움 가운데 있는 지체에게 끝까지 신실하기란 쉽지 않다. 이는 둘 사이에 살아계시는 하나님을 뚜렷하게 인식할 때 가능하다. 나는 내 주변 관계에 끝까지 신실한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