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05. QT큐티체조.

간단설명. 바울은 하나님이 영원하신 능력과 신성을 그가 만드신 만물을 통해 보이시고 알리셨지만 불의한 사람들이 하나님께 영광과 감사를 드리지 않고 오히려 우상숭배에 치우쳤음을 폭로한다.

성경본문. 로마서 1:18-23
한글본문.
18하나님의 진노가 불의로 진리를 막는 사람들의 모든 경건하지 않음과 불의에 대하여 하늘로부터 나타나나니 19이는 하나님을 알 만한 것이 그들 속에 보임이라 하나님께서 이를 그들에게 보이셨느니라 20창세로부터 그의 보이지 아니하는 것들 곧 그의 영원하신 능력과 신성이 그가 만드신 만물에 분명히 보여 알려졌나니 그러므로 그들이 핑계하지 못할지니라 21하나님을 알되 하나님을 영화롭게도 아니하며 감사하지도 아니하고 오히려 그 생각이 허망하여지며 미련한 마음이 어두워졌나니 22스스로 지혜 있다 하나 어리석게 되어 23썩어지지 아니하는 하나님의 영광을 썩어질 사람과 새와 짐승과 기어다니는 동물 모양의 우상으로 바꾸었느니라

영어본문.
18.The wrath of God is being revealed from heaven against all the godlessness and wickedness of men who suppress the truth by their wickedness, 19.since what may be known about God is plain to them, because God has made it plain to them. 20.For since the creation of the world God’s invisible qualities–his eternal power and divine nature–have been clearly seen, being understood from what has been made, so that men are without excuse. 21.For although they knew God, they neither glorified him as God nor gave thanks to him, but their thinking became futile and their foolish hearts were darkened. 22.Although they claimed to be wise, they became fools 23.and exchanged the glory of the immortal God for images made to look like mortal man and birds and animals and reptiles.

도움말.
경건하지 않음과 불의(18절). 각각 십계명(출 20:2-17)의 큰 두 주제와 관련한다. 곧 ‘경건하지 않음’은 하나님과 사람 사이의 관계, ‘불의’는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를 요약한 말이다.
만드신 만물(20절). 헬라어 ‘포이에마’로서 이 단어에서 시(poem)라는 영어 단어가 파생되었다. 곧 만물은 창조주 하나님의 영과 뜻과 생각을 드러내는 작품임을 시사한다.

큐티체조.
위로 하나님. 하나님의 진노는 어떻게 드러나는가(18절)?
아래로 인간. 하나님을 알면서도 영광과 감사를 드리지 않는 자들은 결국 어떤 상태에 이르게 되는가(21-23절)?
? 물어봐. 창조된 만물은 무엇을 드러내 보이는가(20절)?
! 느껴봐. 나는 창조세계를 통해 하나님의 능력과 신성을 보고 영광을 돌리고 있는가?
옆으로 실천해. 나의 삶에서 하나님보다 높아진 우상은 무엇인가?

Meditation. 최악의 거래, 그 참담한 결과
하나님은 천지와 인생을 창조하실 때 창조주의 존재를 알 수 있도록 프로그래밍 하셨다. 먼저는 사람들 ‘속에’ 하나님을 알고 하나님과 통할 수 있는 구조를 두셨다(19절). 바로 양심이다. 또한 그가 ‘만드신 만물’ 곧 자연 가운데 ‘하나님을 보여주는 거울’(존 칼빈)을 두셨다(20절). 자연은 하나님의 시(詩)다(‘포이에마’, 뜻풀이 참조). 따라서 누구도 하나님의 존재에 대해 핑계할 수 없다(20절). 그러나 사람은 ‘하나님을 알되’(21절) 스스로 하나님을 거부한다(21-23절).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지도 않고 감사하지도 않는다. 생각은 허망해지고 마음은 어두워진다. 그리고 마침내 하나님의 영광과 피조물의 모양을 서로 교환한다. 다스려야 할 것들을 주인의 자리에 올려놓고 스스로 종노릇하게 된다. 최악의 거래요, 참담한 딜(deal)이 현실이 된 것이다.
하나님의 영광과 피조물의 모양을 맞바꿀 때, 삶의 질서가 뒤집어지고 비틀어지고 어그러진다. 당신의 삶에는 지금 이러한 영적 질서가 바로 잡혀 있는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