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3. QT큐티체조.

간단설명. 몰래 사울 진영에서 사울의 창과 물병을 가지고 나온 다윗이 멀리서 사울을 불러 자신의 무고함을 호소하자, 사울은 회개하고 물러간다.

성경본문. 사무엘상 26:13-25
한글본문.
13이에 다윗이 건너편으로 가서 멀리 산 꼭대기에 서니 거리가 멀더라 14다윗이 백성과 넬의 아들 아브넬을 대하여 외쳐 이르되 아브넬아 너는 대답하지 아니하느냐 하니 아브넬이 대답하여 이르되 왕을 부르는 너는 누구냐 하더라 15다윗이 아브넬에게 이르되 네가 용사가 아니냐 이스라엘 가운데에 너 같은 자가 누구냐 그러한데 네가 어찌하여 네 주 왕을 보호하지 아니하느냐 백성 가운데 한 사람이 네 주 왕을 죽이려고 들어갔었느니라 16네가 행한 이 일이 옳지 못하도다 여호와께서 살아 계심을 두고 맹세하노니 여호와의 기름 부음 받은 너희 주를 보호하지 아니하였으니 너희는 마땅히 죽을 자이니라 이제 왕의 창과 왕의 머리 곁에 있던 물병이 어디 있나 보라 하니 17사울이 다윗의 음성을 알아 듣고 이르되 내 아들 다윗아 이것이 네 음성이냐 하는지라 다윗이 이르되 내 주 왕이여 내 음성이니이다 하고 18또 이르되 내 주는 어찌하여 주의 종을 쫓으시나이까 내가 무엇을 하였으며 내 손에 무슨 악이 있나이까 19원하건대 내 주 왕은 이제 종의 말을 들으소서 만일 왕을 충동시켜 나를 해하려 하는 이가 여호와시면 여호와께서는 제물을 받으시기를 원하나이다마는 만일 사람들이면 그들이 여호와 앞에 저주를 받으리니 이는 그들이 이르기를 너는 가서 다른 신들을 섬기라 하고 오늘 나를 쫓아내어 여호와의 기업에 참여하지 못하게 함이니이다 20그런즉 청하건대 여호와 앞에서 먼 이 곳에서 이제 나의 피가 땅에 흐르지 말게 하옵소서 이는 산에서 메추라기를 사냥하는 자와 같이 이스라엘 왕이 한 벼룩을 수색하러 나오셨음이니이다 21사울이 이르되 내가 범죄하였도다 내 아들 다윗아 돌아오라 네가 오늘 내 생명을 귀하게 여겼은즉 내가 다시는 너를 해하려 하지 아니하리라 내가 어리석은 일을 하였으니 대단히 잘못되었도다 하는지라 22다윗이 대답하여 이르되 왕은 창을 보소서 한 소년을 보내어 가져가게 하소서 23여호와께서 사람에게 그의 공의와 신실을 따라 갚으시리니 이는 여호와께서 오늘 왕을 내 손에 넘기셨으되 나는 손을 들어 여호와의 기름 부음을 받은 자 치기를 원하지 아니하였음이니이다 24오늘 왕의 생명을 내가 중히 여긴 것 같이 내 생명을 여호와께서 중히 여기셔서 모든 환난에서 나를 구하여 내시기를 바라나이다 하니라 25사울이 다윗에게 이르되 내 아들 다윗아 네게 복이 있을지로다 네가 큰 일을 행하겠고 반드시 승리를 얻으리라 하니라 다윗은 자기 길로 가고 사울은 자기 곳으로 돌아가니라

영어본문.
13.Then David crossed over to the other side and stood on top of the hill some distance away; there was a wide space between them. 14.He called out to the army and to Abner son of Ner, “Aren’t you going to answer me, Abner?” Abner replied, “Who are you who calls to the king?” 15.David said, “You’re a man, aren’t you? And who is like you in Israel? Why didn’t you guard your lord the king? Someone came to destroy your lord the king. 16.What you have done is not good. As surely as the LORD lives, you and your men deserve to die, because you did not guard your master, the LORD’s anointed. Look around you. Where are the king’s spear and water jug that were near his head?” 17.Saul recognized David’s voice and said, “Is that your voice, David my son?” David replied, “Yes it is, my lord the king.” 18.And he added, “Why is my lord pursuing his servant? What have I done, and what wrong am I guilty of? 19.Now let my lord the king listen to his servant’s words. If the LORD has incited you against me, then may he accept an offering. If, however, men have done it, may they be cursed before the LORD! They have now driven me from my share in the LORD’s inheritance and have said, ‘Go, serve other gods.’ 20.Now do not let my blood fall to the ground far from the presence of the LORD. The king of Israel has come out to look for a flea–as one hunts a partridge in the mountains.” 21.Then Saul said, “I have sinned. Come back, David my son. Because you considered my life precious today, I will not try to harm you again. Surely I have acted like a fool and have erred greatly.” 22.”Here is the king’s spear,” David answered. “Let one of your young men come over and get it. 23.The LORD rewards every man for his righteousness and faithfulness. The LORD delivered you into my hands today, but I would not lay a hand on the LORD’s anointed. 24.As surely as I valued your life today, so may the LORD value my life and deliver me from all trouble.” 25.Then Saul said to David, “May you be blessed, my son David; you will do great things and surely triumph.” So David went on his way, and Saul returned home.

도움말.
메추라기(20절). 히브리어 ‘코레’로 부르다는 뜻의 동사 ‘카라’와 같다. 부르는 자란 의미로, 산에서 왕을 불러 외치며 말하는 다윗을 암시한다.
창(22절). 통치의 상징이다. 사울은 창을 홀과 같이 손에 쥐고 있었다.
자기 길(25절). 망명의 길을 가리킨다.
자기 곳(25절). 기브아를 뜻한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하나님은 다윗을 어떻게 성장하도록 훈련시키는가(24절)?
⬇ 아래로 인간. 다윗은 자신의 억울함을 어떻게 호소하는가(18-20절)?
? 물어봐. 다윗이 창을 돌려주려는 이유는 무엇인가(22-23절)?
! 느껴봐. 나는 하나님이 모든 환난에서 구해 주실 것을 확신하는가?
➡ 옆으로 실천해. 학교와 직장, 가정에서 나의 억울함을 어떻게 지혜롭게 호소할 수 있겠는가?

Meditation. 언제까지 용서해야 할까
다윗은 미치광이 사울을 향해 또 다시 자신의 억울함을 선언한다. 여전히 가능성은 없어 보이지만, 주변 사람들의 충동하는 말에 현혹되지 말기를 간곡히 부탁한다(19절). 이에 사울은 이전처럼 뉘우치는 듯하다. 그러나 그 속은 알 수 없다. 그래서 다윗은 통치의 왕권을 상징하는 창을 되돌려준다(22절). 그러면서 자신이 원수 갚지 않고 용서한 이유를 고백한다. 이는 사울과 다윗 사이에 계신 하나님의 살아 역사하시는 손길을 인정했고, 또 그 하나님이 용서를 선언한 자신을 언젠가 모든 환난에서 건져내실 것을 확신하고 신뢰했기 때문이다.
우리는 일곱 번만이 아니라 일흔 번에 일곱 번까지라도 용서하도록 부름 받았다(마 18:22). 나는 하나님을 신뢰하며 불가능한 용서를 선언할 수 있는가? 언제까지 용서할 수 있겠는가? 억울하고 분노가 치솟는 상황 가운데서도 마음의 평정을 유지하며 지혜롭게 자신의 상황을 호소하며 용서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