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3. QT큐티체조.

간단설명. 야고보는 고난당하는 자는 기도하고 즐거운 자는 찬송하며 병든 자는 장로들을 청해 기도할 것을 권면하고, 진리를 떠난 자를 구원하는 일에 힘쓸 것을 명령한다.

성경본문. 야고보서 5:13-20
한글본문.
13너희 중에 고난 당하는 자가 있느냐 그는 기도할 것이요 즐거워하는 자가 있느냐 그는 찬송할지니라 14너희 중에 병든 자가 있느냐 그는 교회의 장로들을 청할 것이요 그들은 주의 이름으로 기름을 바르며 그를 위하여 기도할지니라 15믿음의 기도는 병든 자를 구원하리니 주께서 그를 일으키시리라 혹시 죄를 범하였을지라도 사하심을 받으리라 16그러므로 너희 죄를 서로 고백하며 병이 낫기를 위하여 서로 기도하라 의인의 간구는 역사하는 힘이 큼이니라 17엘리야는 우리와 성정이 같은 사람이로되 그가 비가 오지 않기를 간절히 기도한즉 삼 년 육 개월 동안 땅에 비가 오지 아니하고 18다시 기도하니 하늘이 비를 주고 땅이 열매를 맺었느니라 19내 형제들아 너희 중에 미혹되어 진리를 떠난 자를 누가 돌아서게 하면 20너희가 알 것은 죄인을 미혹된 길에서 돌아서게 하는 자가 그의 영혼을 사망에서 구원할 것이며 허다한 죄를 덮을 것임이라

영어본문.
13.Is any one of you in trouble? He should pray. Is anyone happy? Let him sing songs of praise. 14.Is any one of you sick? He should call the elders of the church to pray over him and anoint him with oil in the name of the Lord. 15.And the prayer offered in faith will make the sick person well; the Lord will raise him up. If he has sinned, he will be forgiven. 16.Therefore confess your sins to each other and pray for each other so that you may be healed. The prayer of a righteous man is powerful and effective. 17.Elijah was a man just like us. He prayed earnestly that it would not rain, and it did not rain on the land for three and a half years. 18.Again he prayed, and the heavens gave rain, and the earth produced its crops. 19.My brothers, if one of you should wander from the truth and someone should bring him back, 20.remember this: Whoever turns a sinner from the error of his way will save him from death and cover over a multitude of sins.

도움말.
고백하며(16절). 헬라어 ‘엑소몰로게오’로서, ‘같은 것을 말하여 내어놓다’라는 뜻이다. 곧 회개에는 범한 죄에 대한 구체적이고도 정직한 고백이 필요함을 의미한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병든 자를 위한 믿음의 기도에 하나님은 어떻게 응답하시는가(15절)?
⬇ 아래로 인간. 고난과 즐거움 중에 있는 성도에게 합당한 믿음의 반응은 무엇인가(13절)?
? 물어봐. 의인의 간구를 위해서는 무엇이 선결되어야 하는가(16절)?
! 느껴봐. 고난 중에는 기도로 예배하고, 즐거움 중에는 찬송으로 예배하고 있는가?
➡ 옆으로 실천해. 예배적 삶에 자주 실패하는 영역은 어디이며, 어떻게 회복할 수 있겠는가?

Meditation. 일상 속에서 빛나는 믿음
야고보가 마지막 당부를 남긴다. 흩어진 성도들에게 고난과 즐거움의 상황을 만날 때, 단지 울고 웃기보다, 하나님 앞에 서서 기도하고 찬송하며 모든 일상을 예배로 채워갈 것을 권면한다(13절). 또한 병이 들었을 때에도 육신의 치료에만 골몰하지 말고 병고침을 위한 기도 과정에 죄 문제도 해결할 수 있는 영적 도약의 계기로 삼을 것을 권고한다(14절). 특히 이 때에 복수적 의미의 ‘장로들’을 청하라고 한 것은 치유 과정이 한 개인의 공로로 치부되는 역기능이 생기지 않도록 하기 위한 장치가 된다. 끝으로 구원받지 못한 자들을 위한 전도만이 아니라, 이미 구원받았으나 실족한 자들을 회복시키는 사역 또한 중요하다는 점을 잊지 말 것을 명하며 편지를 마무리한다(19-20절).
희로애락의 교차로가 연속되는 인생길에서 고난에 울고, 즐거움에 웃는 일차원적 일희일비의 삶을 살고 있지는 않는가? 모든 상황 속에서 예배적 삶을 감당하면서 때를 따라 돕는 은혜의 보좌를 만나고 그 앞에서 살고 있는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