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30. QT큐티체조.

간단설명. 다말을 범한 암논은 심히 미워하고 내쫓는다. 다말은 재를 머리에 덮어 쓰고 울부짖으며 친오빠 압살롬의 집에 머무른다. 이에 대해 압살롬은 침묵으로 일관한다.

성경본문. 사무엘하 13:15-22
한글본문.
15그리하고 암논이 그를 심히 미워하니 이제 미워하는 미움이 전에 사랑하던 사랑보다 더한지라 암논이 그에게 이르되 일어나 가라 하니 16다말이 그에게 이르되 옳지 아니하다 나를 쫓아보내는 이 큰 악은 아까 내게 행한 그 악보다 더하다 하되 암논이 그를 듣지 아니하고 17그가 부리는 종을 불러 이르되 이 계집을 내게서 이제 내보내고 곧 문빗장을 지르라 하니 18암논의 하인이 그를 끌어내고 곧 문빗장을 지르니라 다말이 채색옷을 입었으니 출가하지 아니한 공주는 이런 옷으로 단장하는 법이라 19다말이 재를 자기의 머리에 덮어쓰고 그의 채색옷을 찢고 손을 머리 위에 얹고 가서 크게 울부짖으니라 20그의 오라버니 압살롬이 그에게 이르되 네 오라버니 암논이 너와 함께 있었느냐 그러나 그는 네 오라버니이니 누이야 지금은 잠잠히 있고 이것으로 말미암아 근심하지 말라 하니라 이에 다말이 그의 오라버니 압살롬의 집에 있어 처량하게 지내니라 21다윗 왕이 이 모든 일을 듣고 심히 노하니라 22압살롬은 암논이 그의 누이 다말을 욕되게 하였으므로 그를 미워하여 암논에 대하여 잘잘못을 압살롬이 말하지 아니하니라

영어본문.
15.Then Amnon hated her with intense hatred. In fact, he hated her more than he had loved her. Amnon said to her, “Get up and get out!” 16.”No!” she said to him. “Sending me away would be a greater wrong than what you have already done to me.” But he refused to listen to her. 17.He called his personal servant and said, “Get this woman out of here and bolt the door after her.” 18.So his servant put her out and bolted the door after her. She was wearing a richly ornamented robe, for this was the kind of garment the virgin daughters of the king wore. 19.Tamar put ashes on her head and tore the ornamented robe she was wearing. She put her hand on her head and went away, weeping aloud as she went. 20.Her brother Absalom said to her, “Has that Amnon, your brother, been with you? Be quiet now, my sister; he is your brother. Don’t take this thing to heart.” And Tamar lived in her brother Absalom’s house, a desolate woman. 21.When King David heard all this, he was furious. 22.Absalom never said a word to Amnon, either good or bad; he hated Amnon because he had disgraced his sister Tamar.

도움말.
문빗장(17절). 문을 닫고 가로질러 잠그는 막대기나 쇠장대를 말한다.
가서 크게 울부짖으니라(19절). 직역하면 ‘계속해서 부르짖으며 갔다’는 뜻이다.
처량하게(20절). ‘외롭게’ 지냈다는 뜻으로, 공동체와 가문의 일원으로 소속감을 갖지 못하고 소외되었음을 의미한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하나님 앞에 범죄하고 난 뒤 암논의 반응은 어떠했는가(15-17절, 창 3:7-8 참조)?
⬇ 아래로 인간. 암논의 악한 행위에 대한 압살롬의 반응은 어떠했는가(20, 22절)?
? 물어봐. 다윗은 분노했으면서도 왜 가만히 있었을까(21절)?
! 느껴봐. 나는 조용히 누군가의 복수를 꿈꾸고 있지는 않는가?
➡ 옆으로 실천해. 하나님을 향한 순수한 동기와 나의 욕망을 분별하는 기준은 무엇일까?

Meditation. 알고 보니 욕망이었네
암논은 아름다운 누이를 뜨겁게 사랑하는 줄 알았지만 힘으로 제압해 동침하고 나자 사랑이 아니라 한때 욕망에 불과했다는 것이 드러났다. 죄를 저지르고 나자 그토록 연모하고 사랑했던 다말이 그토록 미워 보였다. 결국 암논은 억지로 끌어들여 관계를 맺은 누이를 강제로 내쫓는다. 이처럼 강제로 취한 욕망은 생각보다 오래가지 않는다. 충격적인 것은 이 사실을 알게 된 아버지 다윗의 반응이다. 다말에게 아무런 위로의 말도 전하지 않고, 암논을 책망하거나 징계하지도 않는다. 밧세바와의 부정한 과거가 마음에 걸렸는지 아무 말도 하지 않고 화만 내고 지나간다. 가장이 죄를 대충 덮고 가자 압살롬의 복수심은 더 강력한 죄로 자라간다(22절). 욕망과 죄를 하나님 앞에 철저히 다루지 못한 다윗은 더 큰 하나님의 징계 앞에 처하게 된다.
나는 하나님의 뜻과 내 욕망을 지혜롭게 분별할 수 있는가? 혹 지나고 보니 욕망이었음이 드러났더라도 이를 하나님 앞에서 지혜롭게 처리할 수 있는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