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6. QT큐티체조. 마가복음 1:40-45.

간단설명. 마가가 주님이 나병환자를 치유하신 사건을 통해 전하려는 메시지와, 치유 후에 굳이 제사장에게 가서 모세의 율법을 지키도록 명령하신 이유는 무엇일까?

성경본문. 마가복음 1:40-45
한글본문.
40한 나병환자가 예수께 와서 꿇어 엎드려 간구하여 이르되 원하시면 저를 깨끗하게 하실 수 있나이다 41예수께서 불쌍히 여기사 손을 내밀어 그에게 대시며 이르시되 내가 원하노니 깨끗함을 받으라 하시니 42곧 나병이 그 사람에게서 떠나가고 깨끗하여진지라 43곧 보내시며 엄히 경고하사 44이르시되 삼가 아무에게 아무 말도 하지 말고 가서 네 몸을 제사장에게 보이고 네가 깨끗하게 되었으니 모세가 명한 것을 드려 그들에게 입증하라 하셨더라 45그러나 그 사람이 나가서 이 일을 많이 전파하여 널리 퍼지게 하니 그러므로 예수께서 다시는 드러나게 동네에 들어가지 못하시고 오직 바깥 한적한 곳에 계셨으나 사방에서 사람들이 그에게로 나아오더라

영어본문.
40.A man with leprosy came to him and begged him on his knees, “If you are willing, you can make me clean.” 41.Filled with compassion, Jesus reached out his hand and touched the man. “I am willing,” he said. “Be clean!” 42.Immediately the leprosy left him and he was cured. 43.Jesus sent him away at once with a strong warning: 44.”See that you don’t tell this to anyone. But go, show yourself to the priest and offer the sacrifices that Moses commanded for your cleansing, as a testimony to them.” 45.Instead he went out and began to talk freely, spreading the news. As a result, Jesus could no longer enter a town openly but stayed outside in lonely places. Yet the people still came to him from everywhere.

도움말.
나병환자(40절). 나병은 정결법에서 매우 심각히 다루어진 병이다(레 13:1-14:32). 나병환자는 스스로 부정하다고 외쳐야 했으며(레 13:45), 병이 있는 동안은 사회와 격리되어 살아야 했다(레 13:46).
원하노니(41절). 치유의 원천이 요청하는 자의 간절한 간청에 있는 것이 아니라 치유하시는 주님의 선택과 권한에 있음을 나타내고자 했던 표현이다. 주님은 나병환자의 표현을 그대로 인용해 치유하셨다.
불쌍히 여기사(41절). 영어 compassion은 com(함께)과 passion(고통)의 합성어로, 고통을 함께 느끼는 것을 의미한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나병환자의 간청 내용은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어떤 권위를 암시하는가(40절)?
⬇ 아래로 인간. 죄와 질병으로 고생하는 인간에게 유일한 해결책은 무엇인가(40절)?
? 물어봐. 왜 주님은 이미 깨끗하게 된 나병환자를 제사장에게 보내셨는가(44절)?
! 느껴봐. 당신은 나병환자의 손을 잡아 주시는 주님의 긍휼함을 느끼는가?
➡ 옆으로 실천해. 당신이 주변 사람들 가운데 손을 내밀어 주어야 할 사람은 누구인가?

Meditation. 손을 내밀어
나병환자는 율법적으로 모든 질병 중에서 가장 심각한 것으로 여겨졌다. 레위기 13-14장은 매우 상세하게 이 병에 대해 기록하고 있다. 성결을 유지해야 할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가장 심각한 병으로 여겨졌던 나병환자를 향해 거룩하신 주님이 손을 내밀어 그를 만지셨다. 불가촉(un-touchable)한 사람을 만질만한(touchable) 사람으로 여기신 것이다. 정결함은 육신적 치유뿐 아니라 사회적인 관계 회복을 의미했다. 주님이 나병환자를 고치시는 사건은 매우 특별하다. 왜냐하면 주님이 곤경에 처한 사람들에게 어떤 마음을 품으셨는지를 여실히 잘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었다. 부정한 사람을 만지면 자신도 부정한 사람으로 여겨졌던 율법을 주님은 긍휼히 여기심으로 완성하셨던 것이다.
당신은 사람들을 향해 옳고 그름을 따지기 이전에 긍휼함으로 대하고 있는가? 그래서 그들에게 손을 내밀어 관계를 회복하고 있는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