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4. QT큐티체조. 마가복음 5:35-43.

간단설명. 주님은 회당장 야이로의 딸을 살리신 과정에서 야이로와 제자들에게 무엇을 가르치시려 하셨을까?

성경본문. 마가복음 5:35-43
한글본문
35아직 예수께서 말씀하실 때에 회당장의 집에서 사람들이 와서 회당장에게 이르되 당신의 딸이 죽었나이다 어찌하여 선생을 더 괴롭게 하나이까 36예수께서 그 하는 말을 곁에서 들으시고 회당장에게 이르시되 두려워하지 말고 믿기만 하라 하시고 37베드로와 야고보와 야고보의 형제 요한 외에 아무도 따라옴을 허락하지 아니하시고 38회당장의 집에 함께 가사 떠드는 것과 사람들이 울며 심히 통곡함을 보시고 39들어가서 그들에게 이르시되 너희가 어찌하여 떠들며 우느냐 이 아이가 죽은 것이 아니라 잔다 하시니 40그들이 비웃더라 예수께서 그들을 다 내보내신 후에 아이의 부모와 또 자기와 함께 한 자들을 데리시고 아이 있는 곳에 들어가사 41그 아이의 손을 잡고 이르시되 달리다굼 하시니 번역하면 곧 내가 네게 말하노니 소녀야 일어나라 하심이라 42소녀가 곧 일어나서 걸으니 나이가 열두 살이라 사람들이 곧 크게 놀라고 놀라거늘 43예수께서 이 일을 아무도 알지 못하게 하라고 그들을 많이 경계하시고 이에 소녀에게 먹을 것을 주라 하시니라

영어본문.
35.While Jesus was still speaking, some men came from the house of Jairus, the synagogue ruler. “Your daughter is dead,” they said. “Why bother the teacher any more?” 36.Ignoring what they said, Jesus told the synagogue ruler, “Don’t be afraid; just believe.” 37.He did not let anyone follow him except Peter, James and John the brother of James. 38.When they came to the home of the synagogue ruler, Jesus saw a commotion, with people crying and wailing loudly. 39.He went in and said to them, “Why all this commotion and wailing? The child is not dead but asleep.” 40.But they laughed at him. After he put them all out, he took the child’s father and mother and the disciples who were with him, and went in where the child was. 41.He took her by the hand and said to her, “Talitha koum!” (which means, “Little girl, I say to you, get up!” ). 42.Immediately the girl stood up and walked around (she was twelve years old). At this they were completely astonished. 43.He gave strict orders not to let anyone know about this, and told them to give her something to eat.

도움말.
선생을 더 괴롭게 하나이까(35절). 사람들의 말은 예수님을 격려한 것이 아니라 오히려 괴롭게 했다. 하나님의 아들로서의 예수님에 대한 강한 불신을 적나라하게 표현했기 때문이다.
죽은 것이 아니라 잔다(39절). 사람의 죽음에 대한 사람과 예수님의 시각은 서로에 대한 정체성을 분명히 보여준다. 피조물인 사람에게는 죽었다고 여겨지는 것이, 창조주이신 예수님께는 잠시 잠을 잤다가 일어나는 것처럼 여겨진다. 주님은 나사로가 죽었을 때에도 동일하게 표현하셨다(요 11:11-14).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야이로의 딸의 죽음에 대한 사람들의 시각과 예수님의 시각은 어떻게 다른가(39절)?
⬇ 아래로 인간. 죽음에 대한 사람들의 무력함이 어떻게 나타나고 있는가(38절)?
? 물어봐. 왜 주님은 야이로의 집에 급히 가지 않으시고 혈루병 여인의 일로 시간을 지체하신 걸까(35절)?
! 느껴봐. 당신이 매우 긴박하게 여기는 순간을 주님은 모르시는 것 같다는 느낌을 갖진 않았는가?
➡ 옆으로 실천해. 당신이 긴박히 여기는 삶의 정황에서 두려워하지 않고 믿음을 더 가져야 할 일은 무엇인가?

Meditation. 긴박한 순간이 긴박하지 않은 이유
회당장 야이로의 딸 사건은 긴급을 요하는 일이었다. 오죽하면 종교 공무원인 회당장이 예수님의 발 아래 엎드려서 간청하겠는가? 한시라도 빨리 가셔야 하는데 혈루병 여인의 긴 이야기를 태평하게 듣고 계셨다. 주님은 어찌 이리 늑장을 부리고 계신 것인가? “이보시오. 랍비!” 소리라도 치고 싶었을 것이다. 아니나 다를까? 올 것이 왔다. 딸이 죽었다는 소식을 듣는다. 억장이 무너지는 순간이다. 주님께 화라도 냈어야 하지 않는가? 그런 야이로에게 주님은 무슨 자신감인지 ‘두려워말고 믿기만 하라’고 큰 소리 치신다. 주님은 야이로의 집에 당신이 의도하신 시간에 가셨다. 언제라도 죽은 아이를 살리는 일은 주님께 큰 일이 아니셨다. 시간 또한 문제가 아니었다. 그 일을 통해 주님은 야이로의 믿음을 굳세게 하시고, 사람들에게 당신 자신이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나타내려 하신 것이다.
당신은 아주 긴박하다고 여겨지는 일 앞에서도 믿음을 지키는가? 동행하시며 ‘두려워하지 말고 믿기만 하라’는 주님의 음성을 듣는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w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