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30. QT큐티체조. 마가복음 6:45-52.

간단설명. 몇 시간 전에 오병이어의 기적을 경험한 제자들이 물 위를 걸어오시는 예수님을 보고 유령으로 착각하며, 이런 현상을 이해하지 못한 이유는 무엇일까?

성경본문. 마가복음 6:45-52
한글본문.
45예수께서 즉시 제자들을 재촉하사 자기가 무리를 보내는 동안에 배 타고 앞서 건너편 벳새다로 가게 하시고 46무리를 작별하신 후에 기도하러 산으로 가시니라 47저물매 배는 바다 가운데 있고 예수께서는 홀로 뭍에 계시다가 48바람이 거스르므로 제자들이 힘겹게 노 젓는 것을 보시고 밤 사경쯤에 바다 위로 걸어서 그들에게 오사 지나가려고 하시매 49제자들이 그가 바다 위로 걸어 오심을 보고 유령인가 하여 소리 지르니 50그들이 다 예수를 보고 놀람이라 이에 예수께서 곧 그들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안심하라 내니 두려워하지 말라 하시고 51배에 올라 그들에게 가시니 바람이 그치는지라 제자들이 마음에 심히 놀라니 52이는 그들이 그 떡 떼시던 일을 깨닫지 못하고 도리어 그 마음이 둔하여졌음이러라

영어본문
45.Immediately Jesus made his disciples get into the boat and go on ahead of him to Bethsaida, while he dismissed the crowd. 46.After leaving them, he went up on a mountainside to pray. 47.When evening came, the boat was in the middle of the lake, and he was alone on land. 48.He saw the disciples straining at the oars, because the wind was against them. About the fourth watch of the night he went out to them, walking on the lake. He was about to pass by them, 49.but when they saw him walking on the lake, they thought he was a ghost. They cried out, 50.because they all saw him and were terrified. Immediately he spoke to them and said, “Take courage! It is I. Don’t be afraid.” 51.Then he climbed into the boat with them, and the wind died down. They were completely amazed, 52.for they had not understood about the loaves; their hearts were hardened.

도움말.
밤 사경쯤에(48절). 새벽 3시에서 6시 사이 시간으로, 새벽 4시쯤에(메시지 성경)로 옮기기도 했다.
내니(50절). It is I(NIV). 구약의 하나님을 묘사하는 I am이라는 뉘앙스를 암시하기도 한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주님은 바다를 걸으시는 것을 통해 제자들에게 어떤 교훈을 주려 하셨는가(52절)?
⬇ 아래로 인간. 제자들이 바다를 걷고 있는 주님을 인식하지 못한 이유는 무엇인가(52절)?
? 물어봐. 주님이 제자들이 탄 배를 지나쳐서 걸으신 이유는 무엇인가(48절)?
! 느껴봐. 당신은 주님이 초월적인(supernatural) 분이심을 일상에서도 인지하고 있는가?
➡ 옆으로 실천해. 당신의 일상에서 주님의 주님 되심을 더욱 인정해야 할 영역은 무엇인가?

Meditation. 따로 국밥 신앙
불과 몇 시간 전에 주님이 베푸신 오병이어의 기적을 경험했던 제자들은 상황이 달라지자 주님을 알아보지 못했다. 아니, 이 일은 그렇게 낯선 일도 아니었다. 얼마 전에도 주님과 함께 배 타고 갈릴리 바다를 건너다가 엄청난 풍랑을 만난 일이 있었다(막 4:35-41). 제자들은 조금만 상황이 달라져도 주님의 주님 되심을 인식하는데 한계를 보였다. 왜 그럴까? 아람 사람들은 이스라엘과 전쟁할 때 신의 개념을 평지의 신과 산의 신으로 나누었다(왕상 20:23). 지금 제자들도 그런 신관을 갖고 있기 때문에 이런 반응을 보이는 것은 아닌가? 우리가 주님을 향해 가져야 할 주재권(Lordship)은 주님이 모든 영역의 주님이라는 사실이다. 이런 시각은 우리로 하여금 이원론(dualism)을 넘어서 총체적인 하나님에 대한 시각을 갖게 한다. 주님에 대한 총체적인 인식이 모든 삶의 영역에서 거룩함을 추구하게 한다.
당신은 삶의 모든 영역에서 주님의 주님 되심을 인정하고 있는가? 그래서 모든 일을 할 때 주께 하듯 하고 있는가(골 3:23)?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w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