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3. QT큐티체조. 마가복음 9:30-37.

간단설명. 주님의 죽으심과 부활에 대한 예고를 제자들이 깨닫지 못하고 묻기도 두려워한 이유가 무엇이며, 이 사건은 섬기는 것의 중요성과 어떻게 연결이 되는 걸까?

성경본문. 마가복음 9:30-37
한글본문.
30그 곳을 떠나 갈릴리 가운데로 지날새 예수께서 아무에게도 알리고자 아니하시니 31이는 제자들을 가르치시며 또 인자가 사람들의 손에 넘겨져 죽임을 당하고 죽은 지 삼 일만에 살아나리라는 것을 말씀하셨기 때문이더라 32그러나 제자들은 이 말씀을 깨닫지 못하고 묻기도 두려워하더라 33가버나움에 이르러 집에 계실새 제자들에게 물으시되 너희가 길에서 서로 토론한 것이 무엇이냐 하시되 34그들이 잠잠하니 이는 길에서 서로 누가 크냐 하고 쟁론하였음이라 35예수께서 앉으사 열두 제자를 불러서 이르시되 누구든지 첫째가 되고자 하면 뭇 사람의 끝이 되며 뭇 사람을 섬기는 자가 되어야 하리라 하시고 36어린 아이 하나를 데려다가 그들 가운데 세우시고 안으시며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37누구든지 내 이름으로 이런 어린 아이 하나를 영접하면 곧 나를 영접함이요 누구든지 나를 영접하면 나를 영접함이 아니요 나를 보내신 이를 영접함이니라

영어본문.
30.They left that place and passed through Galilee. Jesus did not want anyone to know where they were, 31.because he was teaching his disciples. He said to them, “The Son of Man is going to be betrayed into the hands of men. They will kill him, and after three days he will rise.” 32.But they did not understand what he meant and were afraid to ask him about it. 33.They came to Capernaum. When he was in the house, he asked them, “What were you arguing about on the road?” 34.But they kept quiet because on the way they had argued about who was the greatest. 35.Sitting down, Jesus called the Twelve and said, “If anyone wants to be first, he must be the very last, and the servant of all.” 36.He took a little child and had him stand among them. Taking him in his arms, he said to them, 37.”Whoever welcomes one of these little children in my name welcomes me; and whoever welcomes me does not welcome me but the one who sent me.”

도움말.
쟁론하였음이라(34절). 헬라어는 디알레고마이, 영어로는 dispute(KJV)를 사용하고 있다. 잘 정리되지 않은 생각을 가지고 논쟁하는 것을 말하는데, 그 당시에도 사람들 사이에 리더십에 대한 잘못된 이해가 유행했음을 보여주고 있다.
섬기는 자(35절). 제자들이 주님의 죽으심과 부활에 대해 깨닫지 못한 결과, 누가 크냐는 논쟁을 하게 된다. 그러나 주님은 십자가의 죽으심으로 섬기는 분으로 세상에 오셨으며(마 20:28), 그것이 제자들이 배워야 할 핵심적인 제자도였다. 섬김은 경쟁으로 치닫게 하는 세상을 향한 유일한 해독제이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주님은 섬김의 가치를 세상에서 어떻게 보여주셨는가(35-37절)?
⬇ 아래로 인간. 십자가의 섬김에 비해 제자들의 주 관심사는 무엇이었는가(34절)?
? 물어봐. 왜 제자들은 주님의 십자가의 죽으심과 부활을 깨닫지 못했는가(32절)?
! 느껴봐. 당신은 주님의 십자가의 죽으심의 핵심이 섬김(serving)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는가?
➡ 옆으로 실천해. 당신이 오늘 섬김을 실천해야 할 어린아이와 같은 대상은 누구인가?

Meditation. 경쟁이 아니라 섬김이다.
제자들이 누가 크냐는 주제로 논쟁했다. 그에 대한 생각이 모두 달랐기 때문이다. 요즘 말로 하면 리더십의 개념이 달랐던 것이다. 예수님은 어린아이를 섬기는 모습으로 답을 보여주셨고, 궁극적으로는 십자가에서 죽으심으로 하나님을 섬기고 인간들을 섬기셨다. 섬김은 주님이 세상의 죄를 도말하시는 유일한 방법이었다. 또한 십자가의 도는 죄로 인해 인간들이 서로 경쟁함으로 왜곡된 관계를 바로 잡는 섬김의 사건이었다. 특별히 어린아이처럼 이권에 관계없는 섬김이 가장 순수한 섬김이다.
어쩌면 우리는 태어나면서부터 너무 경쟁에 익숙하기 때문에 십자가의 도도 ‘경쟁의 도’로 이해하고 있는지 모른다. 그러나 십자가의 도는 분명히 ‘섬김의 도’이다. 제자들이 주님의 십자가의 계획을 깨닫지도 못하고 묻기도 두려워한 이유는, 그들이 아직도 ‘경쟁 중심적인 세계관’에 함몰되었기 때문이었다. 당신은 섬기는 사람인가, 아니면 아직도 경쟁하는 사람인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w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