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3. QT큐티체조. 마가복음 14:66-72.

간단설명. 마가가 베드로의 부인을 매우 자세히 기록한 이유는 무엇인가? 베드로를 책망하기 위함인가, 아니면 다른 의도가 있었는가?

성경본문. 마가복음 14:66-72
한글본문.
66베드로는 아랫뜰에 있더니 대제사장의 여종 하나가 와서 67베드로가 불 쬐고 있는 것을 보고 주목하여 이르되 너도 나사렛 예수와 함께 있었도다 하거늘 68베드로가 부인하여 이르되 나는 네가 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지도 못하고 깨닫지도 못하겠노라 하며 앞뜰로 나갈새 69여종이 그를 보고 곁에 서 있는 자들에게 다시 이르되 이 사람은 그 도당이라 하되 70또 부인하더라 조금 후에 곁에 서 있는 사람들이 다시 베드로에게 말하되 너도 갈릴리 사람이니 참으로 그 도당이니라 71그러나 베드로가 저주하며 맹세하되 나는 너희가 말하는 이 사람을 알지 못하노라 하니 72닭이 곧 두 번째 울더라 이에 베드로가 예수께서 자기에게 하신 말씀 곧 닭이 두 번 울기 전에 네가 세 번 나를 부인하리라 하심이 기억되어 그 일을 생각하고 울었더라

영어본문.
66.While Peter was below in the courtyard, one of the servant girls of the high priest came by. 67.When she saw Peter warming himself, she looked closely at him. “You also were with that Nazarene, Jesus,” she said. 68.But he denied it. “I don’t know or understand what you’re talking about,” he said, and went out into the entryway. 69.When the servant girl saw him there, she said again to those standing around, “This fellow is one of them.” 70.Again he denied it. After a little while, those standing near said to Peter, “Surely you are one of them, for you are a Galilean.” 71.He began to call down curses on himself, and he swore to them, “I don’t know this man you’re talking about.” 72.Immediately the rooster crowed the second time. Then Peter remembered the word Jesus had spoken to him: “Before the rooster crows twice you will disown me three times.” And he broke down and wept.

도움말.
베드로가 저주하며 맹세하되(71절). 누가는 이 사건에 대해 훨씬 더 자세히 다루고 있다. 베드로가 세 번째 주님을 부인했을 때 주님이 돌이켜 베드로를 보셨다(눅 22:61). 이 일은 이미 주님이 예고하신 바 있는데, 베드로의 믿음을 굳게 하시기 위함이었다(눅 22:31-32).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주님은 베드로가 자신을 거듭 부인할 것을 어떻게 예고하시는가(72절)?
⬇ 아래로 인간. 천하의 베드로가 이리 쉽게 무너진 이유는 무엇일까(66-71절)?
? 물어봐. 베드로가 세 번 주님을 부인하고 통곡한 것은 훗날 어떤 영향을 주었을까(72절)?
! 느껴봐. 당신은 주님께 대한 충성이 늘 한계가 있음을 인식하고 있는가?
➡ 옆으로 실천해. 흔들리지 않고 주님께 더욱 충성하기 위해 평소 주님의 은혜를 어떻게 더 묵상해야 하겠는가?

Meditation. 능력 없는 충성심
시몬 베드로, 그는 불타는 충성심으로 주님을 따랐다. 주님이 물 위를 걸어오실 때 유일하게 그 위험을 따라 시도했다. 주님이 잡히실 때는 주님을 지키기 위해 칼을 휘두르고, 변화산에서는 주님과 선지자들을 위한 건축 프로젝트를 제안하기도 했다. 그러나 오늘 너무도 초라하게 세 번이나 주님을 부인했다. 그 현장을 하필 주님께 들켰다. 이제 베드로는 끝났다. 더 이상 주님을 뵐 면목이 없었다. 의리의 사나이 베드로가 이렇게 처참히 무너지다니…. 그러나 주님은 베드로의 헛된 충성을 믿지 않으셨고 기대하지도 않았고, 부활하셔서 그 일을 책망하지도 않으셨다. 그것이 인간의 한계임을 잘 아셨던 주님은 그가 스승을 부인하는 과정이 훗날에 약이 될 것을 아시고 더 완전한 시나리오를 준비하고 계셨다. 성령이 능력으로 임하셔서 권능을 주실 것을 말이다.
당신은 능력 없는 충성심을 가지고 있지는 않은가? 당신이 주님께 진정으로 충성하기 위해 붙잡아야 할 것은 무엇인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w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