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0. QT큐티체조. 사사기 6:11-24.

간단설명. 하나님은 연약하고 두려워 떠는 기드온을 큰 용사로 부르시고 사사로 삼는다.

성경본문. 사사기 6:11-24
한글본문.
11여호와의 사자가 아비에셀 사람 요아스에게 속한 오브라에 이르러 상수리나무 아래에 앉으니라 마침 요아스의 아들 기드온이 미디안 사람에게 알리지 아니하려 하여 밀을 포도주 틀에서 타작하더니 12여호와의 사자가 기드온에게 나타나 이르되 큰 용사여 여호와께서 너와 함께 계시도다 하매 13기드온이 그에게 대답하되 오 나의 주여 여호와께서 우리와 함께 계시면 어찌하여 이 모든 일이 우리에게 일어났나이까 또 우리 조상들이 일찍이 우리에게 이르기를 여호와께서 우리를 애굽에서 올라오게 하신 것이 아니냐 한 그 모든 이적이 어디 있나이까 이제 여호와께서 우리를 버리사 미디안의 손에 우리를 넘겨 주셨나이다 하니 14여호와께서 그를 향하여 이르시되 너는 가서 이 너의 힘으로 이스라엘을 미디안의 손에서 구원하라 내가 너를 보낸 것이 아니냐 하시니라 15그러나 기드온이 그에게 대답하되 오 주여 내가 무엇으로 이스라엘을 구원하리이까 보소서 나의 집은 므낫세 중에 극히 약하고 나는 내 아버지 집에서 가장 작은 자니이다 하니 16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내가 반드시 너와 함께 하리니 네가 미디안 사람 치기를 한 사람을 치듯 하리라 하시니라 17기드온이 그에게 대답하되 만일 내가 주께 은혜를 얻었사오면 나와 말씀하신 이가 주 되시는 표징을 내게 보이소서 18내가 예물을 가지고 다시 주께로 와서 그것을 주 앞에 드리기까지 이 곳을 떠나지 마시기를 원하나이다 하니 그가 이르되 내가 너 돌아올 때까지 머무르리라 하니라 19기드온이 가서 염소 새끼 하나를 준비하고 가루 한 에바로 무교병을 만들고 고기를 소쿠리에 담고 국을 양푼에 담아 상수리나무 아래 그에게로 가져다가 드리매 20하나님의 사자가 그에게 이르되 고기와 무교병을 가져다가 이 바위 위에 놓고 국을 부으라 하니 기드온이 그대로 하니라 21여호와의 사자가 손에 잡은 지팡이 끝을 내밀어 고기와 무교병에 대니 불이 바위에서 나와 고기와 무교병을 살랐고 여호와의 사자는 떠나서 보이지 아니한지라 22기드온이 그가 여호와의 사자인 줄을 알고 이르되 슬프도소이다 주 여호와여 내가 여호와의 사자를 대면하여 보았나이다 하니 23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너는 안심하라 두려워하지 말라 죽지 아니하리라 하시니라 24기드온이 여호와를 위하여 거기서 제단을 쌓고 그것을 여호와 살롬이라 하였더라 그것이 오늘까지 아비에셀 사람에게 속한 오브라에 있더라

영어본문.
11.The angel of the LORD came and sat down under the oak in Ophrah that belonged to Joash the Abiezrite, where his son Gideon was threshing wheat in a winepress to keep it from the Midianites. 12.When the angel of the LORD appeared to Gideon, he said, “The LORD is with you, mighty warrior.” 13.”But sir,” Gideon replied, “if the LORD is with us, why has all this happened to us? Where are all his wonders that our fathers told us about when they said, ‘Did not the LORD bring us up out of Egypt?’ But now the LORD has abandoned us and put us into the hand of Midian.” 14.The LORD turned to him and said, “Go in the strength you have and save Israel out of Midian’s hand. Am I not sending you?” 15.”But Lord , ” Gideon asked, “how can I save Israel? My clan is the weakest in Manasseh, and I am the least in my family.” 16.The LORD answered, “I will be with you, and you will strike down all the Midianites together.” 17.Gideon replied, “If now I have found favor in your eyes, give me a sign that it is really you talking to me. 18.Please do not go away until I come back and bring my offering and set it before you.” And the LORD said, “I will wait until you return.” 19.Gideon went in, prepared a young goat, and from an ephah of flour he made bread without yeast. Putting the meat in a basket and its broth in a pot, he brought them out and offered them to him under the oak. 20.The angel of God said to him, “Take the meat and the unleavened bread, place them on this rock, and pour out the broth.” And Gideon did so. 21.With the tip of the staff that was in his hand, the angel of the LORD touched the meat and the unleavened bread. Fire flared from the rock, consuming the meat and the bread. And the angel of the LORD disappeared. 22.When Gideon realized that it was the angel of the LORD, he exclaimed, “Ah, Sovereign LORD! I have seen the angel of the LORD face to face!” 23.But the LORD said to him, “Peace! Do not be afraid. You are not going to die.” 24.So Gideon built an altar to the LORD there and called it The LORD is Peace. To this day it stands in Ophrah of the Abiezrites.

도움말.
요아스(11절). 여호와께서 주셨다는 뜻이다.
상수리나무(11절). 보통 이방신을 섬기는 제의적 장소로 많이 사용되었다.
기드온(11절). 자르는 사람(hacker)이란 의미이다.
큰 용사(12절). 전쟁에 능한 용맹한 전사라는 뜻이다.
무교병(19절). 누룩을 넣지 않아 부풀어 오르지 않은 빵, 크래커와 같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여호와의 사자는 두려워하는 기드온에게 나타나서 무엇이라 선포하는가(12절)?
⬇ 아래로 인간. 기드온은 여호와의 선포에 대해 어떤 반응을 보이는가(13, 15, 17절)?
? 물어봐. 기드온이 슬퍼한 이유는 무엇인가(22-23절)?
! 느껴봐. 나는 연약함에도 불구하고 큰 용사라 말씀하시는 하나님의 선언을 신뢰하는가?
➡ 옆으로 실천해. 내 안에서 원망 섞인 부정의 논리를 산 소망과 긍정으로 바꾸려면 어떤 변화가 필요하겠는가?

Meditation. 큰 용사여, 일어나라!
기드온은 미디안 몰래 커다란 포도주 틀에 숨어서 밀을 타작하던 두려움 많은 사람이었다(11절). 하나님은 그런 기드온을 향해 ‘큰 용사’라 선포하시고 하나님이 함께하심을 상기시키셨다. 이런 하나님의 선언에 기드온은 주저하며 지금 이스라엘에게 닥친 고난이 도대체 왜 일어났느냐고 항의하고(13절), 자신의 연약함에만 집중한다(15절). 기드온이 강적 미디안을 한 사람 치듯 손쉽게 무찌를 것을 선포하시자(16절), 그는 표징을 요구하고(17절) 놀라운 응답을 경험한다(21절). 그는 자신에게 말씀한 사자가 바로 하나님의 사자임을 깨닫고 아멘으로 받아들이기는커녕 자신이 거룩하신 하나님의 얼굴을 뵈었으니 죽게 될 것이라고 한탄한다(22-23절). 하나님은 기드온의 부정적 성향을 인내하시며 결국 그를 큰 용사로 세워주신다.

나는 연약함에도 불구하고 큰 용사로 선포하시는 하나님의 말씀을 신뢰하는가? 원망 섞인 부정의 논리가 난무하는 시대에 어떻게 하나님의 산 소망을 선포할 수 있겠는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w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