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9. 주일에는 읽는 큐티QT. 내 이름은 야곱입니다 9.

간단설명. 결혼에 대하여 일반적으로 두 가지 문제가 있는데, 첫째는 기대하던 것을 얻지 못하는 것, 둘째는 기대하지 못한 것을 얻는 것이다. - 폴 스티븐스

한글본문. 창세기 29:14-30
16라반에게 두 딸이 있으니 언니의 이름은 레아요 아우의 이름은 라헬이라 17레아는 시력이 약하고 라헬은 곱고 아리따우니 18야곱이 라헬을 더 사랑하므로 대답하되 내가 외삼촌의 작은 딸 라헬을 위하여 외삼촌에게 칠 년을 섬기리이다 19라반이 이르되 그를 네게 주는 것이 타인에게 주는 것보다 나으니 나와 함께 있으라 20야곱이 라헬을 위하여 칠 년 동안 라반을 섬겼으나 그를 사랑하는 까닭에 칠 년을 며칠 같이 여겼더라

Meditation. 결혼(Marriage) : 레아 이야기
“잘 준비한 결혼에서도 갈등은 피할 수 없다. 두 사람이 각자의 이익과 주도권, 기대치에 대한 아무 충돌 없이 물리적, 감정적으로 가깝게 지낼 수 있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일이다. 무조건 상대방의 요구에 따르는 순응은 해결책이 아니다. 이것은 잘못된 순종이다. 참된 순종은 상대방의 입장을 자유의지로 기꺼이 수용하는 행동이다. 순응(compliance)이란 고통에 정신적으로 적응하는 것을 말한다.”(128면)

개성을 중시하는 요즘 결혼식에서는 신랑 신부가 서로 쓴 편지나 간단한 약속으로 결혼서약을 대신하기도 하는데, “좋을 때나 나쁠 때나, 병들었을 때나 건강할 때나, 죽음이 둘을 갈라놓을 때까지” 같은 전통적인 서약이 갖는 엄중한 면이 조금 소홀히 다뤄지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아직 결혼 전인 이들에겐 이 서약이 조금 구태의연해 보일지 모르지만, 결혼생활을 경험하고 있는 이들은 무슨 의미인지 고개를 끄덕이실 것입니다.

창세기 29장 이후 속이는 자 야곱은 외삼촌에게 속아 두 자매와 결혼하는 예상치 못했던 상황이 전개되는데, 하나님의 섭리로 이 결혼생활은 지속되고, 창조성을 띠기도 하고, 만족감을 누리게 된다고 폴 스티븐스는 풀고 있습니다(138-142면). 이 챕터의 소제목 가운데 하나는 “엉망이 된 결혼 가운데 계시는 하나님”인데, 뜻밖의 상황에서도 언제 어디서나 함께하시며 우리 삶의 작은 일까지 살피시고, 어려움을 극복하게 하시고, 선한 뜻을 펼치시는 하나님을 경험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기도
“결혼을 통해 우리를 성화시키시는 주님의 섭리를 즐거이 따르고 기대하게 하옵소서.”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