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5. QT큐티체조. 사사기 9:46-57.

간단설명. 아비멜렉은 세겜 성읍의 남은 사람들이 피신한 보루를 불태우고 이어 북동쪽에 있는 데베스까지 점령하려다가 한 여인이 던진 맷돌 위짝에 맞아 두개골이 깨져 죽는다.

성경본문. 사사기 9:46-57
한글본문.
46세겜 망대의 모든 사람들이 이를 듣고 엘브릿 신전의 보루로 들어갔더니 47세겜 망대의 모든 사람들이 모인 것이 아비멜렉에게 알려지매 48아비멜렉 및 그와 함께 있는 모든 백성이 살몬 산에 오르고 아비멜렉이 손에 도끼를 들고 나뭇가지를 찍어 그것을 들어올려 자기 어깨에 메고 그와 함께 있는 백성에게 이르되 너희는 내가 행하는 것을 보나니 빨리 나와 같이 행하라 하니 49모든 백성들도 각각 나뭇가지를 찍어서 아비멜렉을 따라 보루 위에 놓고 그것들이 얹혀 있는 보루에 불을 놓으매 세겜 망대에 있는 사람들이 다 죽었으니 남녀가 약 천 명이었더라 50아비멜렉이 데베스에 가서 데베스에 맞서 진 치고 그것을 점령하였더니 51성읍 중에 견고한 망대가 있으므로 그 성읍 백성의 남녀가 모두 그리로 도망하여 들어가서 문을 잠그고 망대 꼭대기로 올라간지라 52아비멜렉이 망대 앞에 이르러 공격하며 망대의 문에 가까이 나아가서 그것을 불사르려 하더니 53한 여인이 맷돌 위짝을 아비멜렉의 머리 위에 내려 던져 그의 두개골을 깨뜨리니 54아비멜렉이 자기의 무기를 든 청년을 급히 불러 그에게 이르되 너는 칼을 빼어 나를 죽이라 사람들이 나를 가리켜 이르기를 여자가 그를 죽였다 할까 하노라 하니 그 청년이 그를 찌르매 그가 죽은지라 55이스라엘 사람들이 아비멜렉이 죽은 것을 보고 각각 자기 처소로 떠나갔더라 56아비멜렉이 그의 형제 칠십 명을 죽여 자기 아버지에게 행한 악행을 하나님이 이같이 갚으셨고 57또 세겜 사람들의 모든 악행을 하나님이 그들의 머리에 갚으셨으니 여룹바알의 아들 요담의 저주가 그들에게 응하니라

영어본문.
46.On hearing this, the citizens in the tower of Shechem went into the stronghold of the temple of El-Berith. 47.When Abimelech heard that they had assembled there, 48.he and all his men went up Mount Zalmon. He took an ax and cut off some branches, which he lifted to his shoulders. He ordered the men with him, “Quick! Do what you have seen me do!” 49.So all the men cut branches and followed Abimelech. They piled them against the stronghold and set it on fire over the people inside. So all the people in the tower of Shechem, about a thousand men and women, also died. 50.Next Abimelech went to Thebez and besieged it and captured it. 51.Inside the city, however, was a strong tower, to which all the men and women–all the people of the city–fled. They locked themselves in and climbed up on the tower roof. 52.Abimelech went to the tower and stormed it. But as he approached the entrance to the tower to set it on fire, 53.a woman dropped an upper millstone on his head and cracked his skull. 54.Hurriedly he called to his armor-bearer, “Draw your sword and kill me, so that they can’t say, ‘A woman killed him.’ ” So his servant ran him through, and he died. 55.When the Israelites saw that Abimelech was dead, they went home. 56.Thus God repaid the wickedness that Abimelech had done to his father by murdering his seventy brothers. 57.God also made the men of Shechem pay for all their wickedness. The curse of Jotham son of Jerub-Baal came on them.

도움말.
보루(46절). 히브리어 ‘쩨리아흐’는 숨기 위해 만들어 놓은 지하실 또는 동굴을 의미한다. 여기서는 엘브릿 신전 지하에 만들어놓은 피난처를 의미한다.
데베스(50절). 세겜의 위성도시로 북동쪽으로 16km 정도 떨어져 있다.
맷돌(53절). 곡식을 가는 데 쓰는 둥글넓적한 돌이다.
무기를 든 청년(54절). 장수를 위한 전쟁수행 보조원으로 장수를 위해 다양한 무기를 운반하고 장수가 넘어뜨린 적을 죽이는 일도 수행했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하나님은 아비멜렉과 세겜 사람들의 악행을 어떻게 다루셨는가(56-57절)?
⬇ 아래로 인간. 아비멜렉의 최후는 어떠했는가(53-54절)?
? 물어봐. 아비멜렉이 무기를 든 청년에게 자신을 칼로 죽이라고 한 이유는 무엇인가(54절)?
! 느껴봐. 열심히 달려갔지만 결국 허망하게 그만두게 된 적은 없었는가?
➡ 옆으로 실천해. 지금 내가 열정을 쏟고 있는 일이 열매 없이 끝나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겠는가?

Meditation. 가치의 진가는 최후에 드러난다.
아비멜렉은 왕처럼 행세하려 했지만, 불량잡배의 모습을 보여주고는 허망한 최후를 맞이했다. 세겜 성읍을 허물고 여세를 몰아 엘브릿 신전의 보루로 피한 사람들을 추격하면서 아버지 기드온이 미디안을 공격할 때 했던 영웅적 행위를 흉내내지만(7:17), 무자비한 살인자의 행동에 불과했다. 그는 백성들을 지하 피난처에 몰아넣어 불로 태워 몰살시켰다(49절). 또 아무런 대의명분 없이 인근에 있는 위성도시 데베스까지 점령하고는 그들 역시 불살라 죽이려 했다(52절). 하지만 이러한 무모한 열정을 하나님은 심판하셨다. 망대 위의 여인이 던진 맷돌이 아비멜렉의 머리에 정확하게 맞아 두개골을 깨뜨렸다(53절). 그가 죽자 그동안 아비멜렉 주변으로 모였던 사람들은 뿔뿔이 흩어져 버린다(55절).
하나님은 우리가 도모하는 일들의 가치를 최후에 드러나게 하신다. 그때까지는 어렵고 괴로운 일들이 많다. 나는 최후승리를 확신하는가? 내가 인내하며 몰두하는 이 일은 정말 가치 있는 일인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w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