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8. QT큐티체조. 예레미야 애가 1:18-22.

간단설명. 시인은 자신의 고난을 여호와의 명령을 거역하고 반역했기 때문이라 고백한다.

성경본문. 예레미야 애가 1:18-22
한글본문.
18여호와는 의로우시도다 그러나 내가 그의 명령을 거역하였도다 너희 모든 백성들아 내 말을 듣고 내 고통을 볼지어다 나의 처녀들과 나의 청년들이 사로잡혀 갔도다 19내가 내 사랑하는 자들을 불렀으나 그들은 나를 속였으며 나의 제사장들과 장로들은 그들의 목숨을 회복시킬 그들의 양식을 구하다가 성 가운데에서 기절하였도다 20여호와여 보시옵소서 내가 환난을 당하여 나의 애를 다 태우고 나의 마음이 상하오니 나의 반역이 심히 큼이니이다 밖에서는 칼이 내 아들을 빼앗아 가고 집 안에서는 죽음 같은 것이 있나이다 21그들이 내가 탄식하는 것을 들었으나 나를 위로하는 자가 없으며 나의 모든 원수들은 내가 재난 당하는 것을 듣고 주께서 이렇게 행하신 것을 기뻐하나이다 그러나 주께서 그 선포하신 날을 이르게 하셔서 그들이 나와 같이 되게 하소서 22그들의 모든 악을 주 앞에 가지고 오게 하시고 나의 모든 죄악들로 말미암아 내게 행하신 것 같이 그들에게 행하옵소서 나의 탄식이 많고 나의 마음이 병들었나이다

영어본문.
18.”The LORD is righteous, yet I rebelled against his command. Listen, all you peoples; look upon my suffering. My young men and maidens have gone into exile. 19.”I called to my allies but they betrayed me. My priests and my elders perished in the city while they searched for food to keep themselves alive. 20.”See, O LORD, how distressed I am! I am in torment within, and in my heart I am disturbed, for I have been most rebellious. Outside, the sword bereaves; inside, there is only death. 21.”People have heard my groaning, but there is no one to comfort me. All my enemies have heard of my distress; they rejoice at what you have done. May you bring the day you have announced so they may become like me. 22.”Let all their wickedness come before you; deal with them as you have dealt with me because of all my sins. My groans are many and my heart is faint.”

도움말.
그러나(18절). 히브리어 접속사 ‘키’는 이유를 나타내는 ‘왜냐하면’이란 뜻을 갖는다.
속였으며(19절). 내버려 두다, 모른 체하여 전혀 돌보지 않는다는 뜻이다.
기절하였도다(19절). 히브리어 ‘가바’는 ‘마지막 숨을 쉬다’, ‘죽다’는 의미를 갖는다.
애를 다 태우고(20절). 직역하면 ‘창자가 부글부글 끓고’라는 뜻이다.
마음이 상하오니(20절). 직역하면 ‘심장이 내 안에서 변했다’는 뜻이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이스라엘의 고난 중에도 하나님은 어떤 분이신가(18절)?
⬇ 아래로 인간. 이스라엘은 하나님의 명령을 거역한 대가로 어떤 고통을 받는가(18-19절)?
? 물어봐. 이스라엘의 창자가 부글부글 끓고, 심장이 상하게 된 이유는 무엇인가(20-21절)?
! 느껴봐. 나는 원수의 비웃음과 조롱 앞에 어떻게 반응하는가?
➡ 옆으로 실천해. 하나님의 선하심과 의로우심을 신뢰하기 위해 내 안에 제거해야 할 죄악은 무엇인가?

Meditation. 힘들어도 의로우신 하나님을 붙들라.
극심한 고난 중에 놀라운 고백이 등장한다. ‘여호와는 의로우시도다’라는 하나님의 정의로우심에 대한 고백이다(18절). 상황이 힘들고 어려우면 하나님을 향한 원망이 앞서기 쉽다. 예루살렘의 처녀와 청년들이 사로잡혀가고, 제사장과 장로들은 양식을 구하다 쓰러져 죽어가고 있다. 하지만 시인은 탄식과 고통중에 하나님의 공의로우심을 붙든다. 하나님이 선하시다는 선언은 이스라엘의 극심한 고난이 불의, 즉 범죄로 말미암았다는 고백과 같다. 그래서 시인은 ‘내가 그의 명령을 거역하였고’, ‘자신의 반역이 심히 크다’면서(18, 20절) 공의로우신 하나님 앞에 새로운 희망을 발견한다. 고통스럽게 짓밟는 원수들에게도 하나님의 공의를 따라 갚아달라는 것이다(21-22절). 적의 비웃음과 조롱을 그들도 그대로 당하게 해 달라고 탄원한다.
나는 힘들고 어려운 일 앞에, 원수의 조롱과 멸시 앞에 내 의로움만 항변하지 않고 겸손히 내 잘못과 죄를 돌아보며, 하나님이 역사하시길 구하는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