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1. QT큐티체조. 예레미야 애가 2:18-22.

간단설명. 시인은 하나님을 향해 간절히 부르짖을 것을 촉구한다.

성경본문. 예레미야 애가 2:18-22
한글본문.
18그들의 마음이 주를 향하여 부르짖기를 딸 시온의 성벽아 너는 밤낮으로 눈물을 강처럼 흘릴지어다 스스로 쉬지 말고 네 눈동자를 쉬게 하지 말지어다 19초저녁에 일어나 부르짖을지어다 네 마음을 주의 얼굴 앞에 물 쏟듯 할지어다 각 길 어귀에서 주려 기진한 네 어린 자녀들의 생명을 위하여 주를 향하여 손을 들지어다 하였도다 20여호와여 보시옵소서 주께서 누구에게 이같이 행하셨는지요 여인들이 어찌 자기 열매 곧 그들이 낳은 아이들을 먹으오며 제사장들과 선지자들이 어찌 주의 성소에서 죽임을 당하오리이까 21늙은이와 젊은이가 다 길바닥에 엎드러졌사오며 내 처녀들과 내 청년들이 칼에 쓰러졌나이다 주께서 주의 진노의 날에 죽이시되 긍휼히 여기지 아니하시고 도륙하셨나이다 22주께서 내 두려운 일들을 사방에서 부르시기를 절기 때 무리를 부름 같이 하셨나이다 여호와께서 진노하시는 날에는 피하거나 남은 자가 없나이다 내가 낳아 기르는 아이들을 내 원수가 다 멸하였나이다

영어본문.
18.The hearts of the people cry out to the Lord. O wall of the Daughter of Zion, let your tears flow like a river day and night; give yourself no relief, your eyes no rest. 19.Arise, cry out in the night, as the watches of the night begin; pour out your heart like water in the presence of the Lord. Lift up your hands to him for the lives of your children, who faint from hunger at the head of every street. 20″Look, O LORD, and consider: Whom have you ever treated like this? Should women eat their offspring, the children they have cared for? Should priest and prophet be killed in the sanctuary of the Lord? 21.”Young and old lie together in the dust of the streets; my young men and maidens have fallen by the sword. You have slain them in the day of your anger; you have slaughtered them without pity. 22.”As you summon to a feast day, so you summoned against me terrors on every side. In the day of the LORD’s anger no one escaped or survived; those I cared for and reared, my enemy has destroyed.”

도움말.
마음을(19절). 직역하면 ‘염통’, ‘심장’을 말한다.
주려 기진한(19절). 굶주려 까무러친 상황을 의미한다.
행하셨는지요(20절). 히브리어 ‘알랄’은 심하게 행동하거나 다투다는 뜻이다.
도륙하셨나이다(21절). 사람이나 짐승을 무참하게 마구 죽이는 것을 말한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유일한 소망이신 하나님 앞에 시온은 어떻게 해야 할까(18-19절)?
⬇ 아래로 인간. 시온에 벌어지는 끔찍한 주민들의 상황은 어떠했는가(20-21절)?
? 물어봐. 시온이 밤낮으로 눈물 흘렸던 피곤한 눈을 쉬게 하지 말아야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19절)?
! 느껴봐. 내게는 간절한 부르짖음이 있는가?
➡ 옆으로 실천해. 믿음의 유산을 공동체의 다음 세대에 잘 전수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겠는가?

Meditation. 생명을 위해 주를 향해 손을 들라
다음 세대가 끊어질 절체절명의 위기를 인식한 시인은 하나님을 향해 간절히 부르짖고(20절), 시온 공동체를 향해 하나님께 밤낮 쉬지 않고 부르짖을 것을 촉구한다(18절). 다음 세대를 더 이상 이어갈 수 없기 때문이다(19절). 생명의 위기는 내적, 외적으로 찾아왔다. ●시온에게 찾아온 극심한 굶주림으로 여인들은 자기가 낳은 아들을 먹을 지경에까지 이르렀다(20절). ●또한 수없이 많은 대적들이 쳐들어와 처녀들과 청년들이 칼에 쓰러지고(21절), 다음 세대를 멸망시키려 한다(22절). 이러한 대내외적인 위기 가운데 자신의 무력함을 철저히 인식한 시인은 자신뿐만 아니라 시온 공동체 모두가 하나님 앞에 밤낮으로 간절히 부르짖을 것을 촉구한다. 공동체의 다음 세대를 잇는 희망은 오직 하나님의 행하심에 달려있기 때문이다.
내게는 공동체를 향한 간절한 부르짖음이 있는가? 함께 기도할 동역자가 있는가? 무기력감에 휘청거리는 지체들을 초대해 함께 부르짖는 자리로 나아가라.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