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6. QT큐티체조. 예레미야 애가 3:55-66.

간단설명. 깊은 웅덩이에 빠진 시인은 하나님의 이름을 부르며 확신 가운데 응답을 간구한다.

성경본문. 예레미야 애가 3:55-66
한글본문.
55여호와여 내가 심히 깊은 구덩이에서 주의 이름을 불렀나이다 56주께서 이미 나의 음성을 들으셨사오니 이제 나의 탄식과 부르짖음에 주의 귀를 가리지 마옵소서 57내가 주께 아뢴 날에 주께서 내게 가까이 하여 이르시되 두려워하지 말라 하셨나이다 58주여 주께서 내 심령의 원통함을 풀어 주셨고 내 생명을 속량하셨나이다 59여호와여 나의 억울함을 보셨사오니 나를 위하여 원통함을 풀어주옵소서 60그들이 내게 보복하며 나를 모해함을 주께서 다 보셨나이다 61여호와여 그들이 나를 비방하며 나를 모해하는 모든 것 62곧 일어나 나를 치는 자들의 입술에서 나오는 것들과 종일 나를 모해하는 것들을 들으셨나이다 63그들이 앉으나 서나 나를 조롱하여 노래하는 것을 주목하여 보옵소서 64여호와여 주께서 그들의 손이 행한 대로 그들에게 보응하사 65그들에게 거만한 마음을 주시고 그들에게 저주를 내리소서 66주께서 진노로 그들을 뒤쫓으사 여호와의 하늘 아래에서 멸하소서

영어본문.
55.I called on your name, O LORD, from the depths of the pit. 56.You heard my plea: “Do not close your ears to my cry for relief.” 57.You came near when I called you, and you said, “Do not fear.” 58.O Lord, you took up my case; you redeemed my life. 59.You have seen, O LORD, the wrong done to me. Uphold my cause! 60.You have seen the depth of their vengeance, all their plots against me. 61.O LORD, you have heard their insults, all their plots against me- 62.what my enemies whisper and mutter against me all day long. 63.Look at them! Sitting or standing, they mock me in their songs. 64.Pay them back what they deserve, O LORD, for what their hands have done. 65.Put a veil over their hearts, and may your curse be on them! 66.Pursue them in anger and destroy them from under the heavens of the LORD.

도움말.
심히 깊은(55절). 히브리어 ‘타흐티’는 가장 낮은 곳이란 뜻이다.
불렀나이다(55절). 히브리어 ‘카라’로, 어려운 가운데 있는 자신을 여호와께서 도와주시기를 바라며 호소하는 행위를 의미한다(시 99:6 참조).
풀어 주셨고(58절). 히브리 동사 ‘리브’로, 변호하다는 뜻이다. 여호와께서 자신의 변호사로 법정에서 싸워주셨다는 뜻이다.
속량(58절). 다른 것에 매여 있는 사람을 땅 등을 대가로 주고 풀어 자신에게 속하게 하는 것이다.
나를 조롱하여 노래하는 것(63절). 직역하면 ‘내가 그들의 돌림노래입니다’이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하나님은 예레미야의 기도에 어떻게 응답하시는가(56-58절)?
⬇ 아래로 인간. 예레미야는 어떤 상황에서 탄식하며 기도하고 있는가(55, 60절)?
? 물어봐. 왜 예레미야는 아직 응답되지 않은 기도에 대해 주께서 이미 들으셨다고 고백했을까(56절, 시 18:6, 55:17 참조)?
! 느껴봐. 나는 나를 괴롭히는 이들에 대한 거친 마음을 하나님께 쏟아내는가?
➡ 옆으로 실천해. 힘들어도 계속 기도하려면 내게 어떤 확신과 믿음이 필요할까?

Meditation. 힘들어도 계속 기도해야 한다.
예레미야는 깊은 절망의 웅덩이에 빠졌다. 시드기야 왕의 명령으로 파 놓은 진창이 있는 깊은 웅덩이인 동시에(렘 38:6), 인생의 밑바닥을 의미한다. 왕으로부터 외면당하고, 사방에서 비방하며 모해하는 상황에서 아직 응답이 오지 않았지만 ‘주께서 이미 나의 음성을 들으셨다’는 확신을 갖고 기도한다(56절). 이런 확신은 시편의 영적 유산을 반영한다(시 18:6, 55:17). 과거에 처음 소명을 받고 두려워 떨며 기도할 때 ‘두려워 말라’며 응답하셨던 하나님을 경험했기 때문이다(렘 1:8). 여전히 현실에는 원통한 문제들이 산적해 있지만(59절), 그는 거친 마음을 날것 그대로 하나님께 아뢴다. 그들에게 그대로 보응해 달라고, 저주해 달라고, 하늘 아래 멸망시켜 달라고 기도한다(64-66절). 투박하고 거칠어지더라도 우리는 이 마음을 하나님께 가지고 나아와 기도해야 한다.
요즈음 내 기도생활은 어떠한가? 지치고 힘들고, 억울할 때도 계속 기도하는가? 하나님은 상한 심령을 기뻐 받으신다(시 51:17).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