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2. QT큐티체조. 요한계시록 4:1-5.

간단설명. 요한은 하늘보좌에 펼쳐져 있는 하나님의 보좌와 그 주변을 바라본다.

성경본문. 요한계시록 4:1-5
한글본문.
1이 일 후에 내가 보니 하늘에 열린 문이 있는데 내가 들은 바 처음에 내게 말하던 나팔 소리 같은 그 음성이 이르되 이리로 올라오라 이 후에 마땅히 일어날 일들을 내가 네게 보이리라 하시더라 2내가 곧 성령에 감동되었더니 보라 하늘에 보좌를 베풀었고 그 보좌 위에 앉으신 이가 있는데 3앉으신 이의 모양이 벽옥과 홍보석 같고 또 무지개가 있어 보좌에 둘렸는데 그 모양이 녹보석 같더라 4또 보좌에 둘려 이십사 보좌들이 있고 그 보좌들 위에 이십사 장로들이 흰 옷을 입고 머리에 금관을 쓰고 앉았더라 5보좌로부터 번개와 음성과 우렛소리가 나고 보좌 앞에 켠 등불 일곱이 있으니 이는 하나님의 일곱 영이라

영어본문.
1.After this I looked, and there before me was a door standing open in heaven. And the voice I had first heard speaking to me like a trumpet said, “Come up here, and I will show you what must take place after this.” 2.At once I was in the Spirit, and there before me was a throne in heaven with someone sitting on it. 3.And the one who sat there had the appearance of jasper and carnelian. A rainbow, resembling an emerald, encircled the throne. 4.Surrounding the throne were twenty-four other thrones, and seated on them were twenty-four elders. They were dressed in white and had crowns of gold on their heads. 5.From the throne came flashes of lightning, rumblings and peals of thunder. Before the throne, seven lamps were blazing. These are the seven spirits of God.

도움말.
이 일 후에(1절). 시간적인 연결을 의미하지 않고 수사학적 이동, 즉 새로운 문단을 시작할 때 사용하는 관용적 표현이다.
열린 문(1절). 누구에게나 열린 문이 아니라 요한에게만 열린 문이다. 하늘의 열린 문은 역사의 초월적 차원을 경험하는 계시의 통로다.
보좌 위에 앉으신 이(2절). 성부 하나님을 가리킨다.
무지개(3절). 보석과 같은 하나님의 광채에서 나오는 일종의 후광으로, 무지개는 하나님의 언약을 상기시킨다(창 9:13-17, 겔 1:28 참조).
이십사(4절). 구약의 이스라엘 열두 지파와 신약의 열두 사도를 합친 수다.
일곱 영(5절). 성령을 의미한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하늘 보좌 앞과 둘레에는 누가 있는가(4-5절)?
⬇ 아래로 인간. 하나님의 음성은 요한을 어디로, 무엇을 위해 초대하는가(1절)?
? 물어봐. ‘이 일 후에’란 어떤 의미일까(1절)?
! 느껴봐. 나는 얼마나 하나님의 임재 안에 거하며 살아가는가?
➡ 옆으로 실천해. 현실의 고난과 어려움을 이겨내기 위해 내게 필요한 하늘 비전을 어떻게 붙들 수 있을까?

Meditation. 하늘 비전으로 현실을 새롭게 하라.
요한계시록은 땅과 하늘을 번갈아 보여주는 교차적 구조를 취하고 있다. 고난 받는 지상 교회 상황과 대조되는 하늘 보좌의 비전으로 독자들을 초대하는데, 하늘 보좌를 보니 로마 제국과는 비교할 수 없는 위엄과 영광의 광채가 보좌를 두르고 있었고(3절), 황제의 호위 고관과 비교할 수 없는 정결하고 영광스러운 24장로들이 흰 옷과 금관을 쓰고 보좌에 앉아 하나님의 통치에 참여하고 있었다. 이들은 보좌에 앉게 해 주겠다는 라오디게아 교회에 주신 약속, 흰 옷을 입게 해 주겠다는 사데 교회에 주신 약속, 면류관을 주겠다는 서머나 교회에 주신 약속이 온전히 성취된 신구약을 대표하는 이긴 성도를 상징한다. 이러한 하늘 비전을 통해 교회는 고난 속에서도 이 세상을 통치하시는 분이 로마황제가 아니라 바로 하나님임을 고백하고 더욱 굳건한 확신 속에 있게 된다.
나의 삶 가운데 하늘 비전이 필요한 영역이 어디인가? 어떻게 하면 이 비전을 붙들고 현실을 넉넉하게 이기며 나아갈 수 있을까?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w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