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4. 주일에는 읽는 QT. 살아 있는 교회 16 – 연보는 균등에 기여한다.

간단설명. 아무도 타인의 부에 비추어 자신의 가난을 부끄러워하지 않고, 아무도 타인의 가난에 비추어 자신의 부를 부끄러워할 필요가 없다. - 줄리어스 니에레레

성경본문. 고린도후서 8:13-15
한글본문.
13이는 다른 사람들은 평안하게 하고 너희는 곤고하게 하려는 것이 아니요 균등하게 하려 함이니14이제 너희의 넉넉한 것으로 그들의 부족한 것을 보충함은 후에 그들의 넉넉한 것으로 너희의 부족한 것을 보충하여 균등하게 하려 함이라15기록된 것 같이 많이 거둔 자도 남지 아니하였고 적게 거둔 자도 모자라지 아니하였느니라

Meditation. 연보는 균등에 기여한다.
그리스도인의 연보에 대해 가르치면서 바울 사도는 마게도냐와 고린도의 신자들이 처했던 형편을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 이런 기조 위에서 로잔운동은 1978년에 <복음과 문화에 관한 윌로우뱅크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형제 사랑을 말로만 하는 건 아무 의미가 없고, 상호성의 기초 위에서 자연스럽게 피차 환대하는 삶의 기준을 개발하라고 제안한 바 있습니다. 이 또한 그리스도인들의 균등한 삶을 촉진하기 위한 선언이었다고 소개하고 있습니다.

그리스도인의 헌금의 기본 원칙은 “각 사람이 그의 능력에 따라”(행 11:29)이고, “각 사람에게 필요에 따라” 나누는 것입니다(행 2, 4장). 존 스토트 목사님은 이러한 원칙이 자칫 균등주의(equalitarianism)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간절하게 자원하는 마음이 우선이라고 분명하게 가르치고 있습니다. 고린도의 그리스도인들은 연보에서뿐 아니라 연보하려는 열망에서도 먼저였기 때문입니다(고후 8:10).

“마게도냐인들이 그들의 수입에 비례하여 연보했던 것처럼, 우리 역시 특별한 상황에서 희생적으로 드림으로써 연보하도록 부름받는 때가 있다. 그러나 여기에서 말하는 원리는 기본적인 것이다. 기독교적 연보는 우리의 수입에 비례한 것보다 결코 적어서는 안 된다. 만일 경제적 차이 때문에 다른 사람의 집을 방문하거나 그들을 집으로 초대하는 것이 당황스럽다면 무언가 잘못된 것이다. 이쪽으로건 저쪽으로건 혹은 양쪽으로건 일정한 균등화가 필요하다. 기독교적 연보는 이러한 균등에 기여한다.”(137, 142면)

“우리의 작지만 정성껏 드리는 연보가 공동체 안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체들을 돕고 격려하는 데 적절히 사용되도록 도와주옵소서.”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