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6. QT큐티체조. 에스라 Ezra 6:13-18.

간단설명. 성전재건이 형통하게 진행되어 마침내 끝나게 되고, 이에 즐거이 성전봉헌식을 거행한다.

성경본문. 에스라 Ezra 6:13-18
한글본문.
13다리오 왕의 조서가 내리매 유브라데 강 건너편 총독 닷드내와 스달보스내와 그들의 동관들이 신속히 준행하니라 14유다 사람의 장로들이 선지자 학개와 잇도의 손자 스가랴의 권면을 따랐으므로 성전 건축하는 일이 형통한지라 이스라엘 하나님의 명령과 바사 왕 고레스와 다리오와 아닥사스다의 조서를 따라 성전을 건축하며 일을 끝내되 15다리오 왕 제육년 아달월 삼일에 성전 일을 끝내니라 16이스라엘 자손과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과 기타 사로잡혔던 자의 자손이 즐거이 하나님의 성전 봉헌식을 행하니 17하나님의 성전 봉헌식을 행할 때에 수소 백 마리와 숫양 이백 마리와 어린 양 사백 마리를 드리고 또 이스라엘 지파의 수를 따라 숫염소 열두 마리로 이스라엘 전체를 위하여 속죄제를 드리고 18제사장을 그 분반대로, 레위 사람을 그 순차대로 세워 예루살렘에서 하나님을 섬기게 하되 모세의 책에 기록된 대로 하게 하니라

영어본문.
13.Then, because of the decree King Darius had sent, Tattenai, governor of Trans-Euphrates, and Shethar-Bozenai and their associates carried it out with diligence. 14.So the elders of the Jews continued to build and prosper under the preaching of Haggai the prophet and Zechariah, a descendant of Iddo. They finished building the temple according to the command of the God of Israel and the decrees of Cyrus, Darius and Artaxerxes, kings of Persia. 15.The temple was completed on the third day of the month Adar, in the sixth year of the reign of King Darius. 16.Then the people of Israel–the priests, the Levites and the rest of the exiles–celebrated the dedication of the house of God with joy. 17.For the dedication of this house of God they offered a hundred bulls, two hundred rams, four hundred male lambs and, as a sin offering for all Israel, twelve male goats, one for each of the tribes of Israel. 18.And they installed the priests in their divisions and the Levites in their groups for the service of God at Jerusalem, according to what is written in the Book of Moses.

도움말.
신속히(13절). 부지런히, 열심히, 성심성의껏 등의 의미가 있다.
다리오 왕 제육년(15절). BC 515년으로 솔로몬 성전이 파괴된 이후 약 70년이 지난 시간이다(렘 25:11-12, 29:10 참조).
아달월(15절). 12월을 가리킨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하나님은 성전을 재건하는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어떤 은혜를 주셨는가(14절)?
⬇ 아래로 인간. 성전 봉헌식 때 이스라엘 자손들은 어떻게 감사를 표현하는가(17절)?
? 물어봐. 성전건축이 다리오 왕 제육년에 마쳤다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15절)?
! 느껴봐. 성전건축을 마쳤을 때 이스라엘 백성들의 심정은 어떠했을까?
➡ 옆으로 실천해. 하나님이 내게 맡기신 일 중 반드시 마무리해야 하는 일은 무엇인가? 어떻게 잘 마칠 수 있을까?

Meditation. 반드시 끝난다.
때로 막막해 보이고 암담하기까지 했던 성전건축이 마침내 하나님의 은혜로 끝났다(14-15절). 하나님은 왜 이렇게 힘들고 어려운 과정을 통과하게 하셨을까?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지만 분명하게 드러나는 것은, 이 모든 고난의 역풍들이 하나도 헛되이 찾아온 것이 아니라, 결국은 이 모든 것이 합력해 하나님의 뜻을 이룬다는 것이다(롬 8:28 참조). 이들이 성전을 완공한 다리오 왕 제6년은 예레미야가 예언한 회복의 기간 70년이 끝나는 때다. 일부러 시기를 맞추기 위해 느릿느릿한 것이 아니다. 할 수 있는 여건에서 이들은 성심성의껏 부지런히 최선을 다해 재건에 참여했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이 합력해 하나님의 약속의 때를 성취했다. 이처럼 하나님이 시작하신 일은 더뎌보여도 반드시 성취된다. 하나님이 시작하시는 역사는 그 분의 능력으로 반드시 끝난다.
내게 맡기신 일 가운데 힘들고 더디게 느껴져 포기한 것은 없는가? 어떻게 하면 이 사명을 반드시 마칠 수 있을까?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