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3. QT큐티체조. 에스라 Ezra 8:15-20.

간단설명. 귀환민들을 살피던 에스라는 레위 자손이 없는 것을 발견하고 하나님의 성전을 섬길 레위 자손들을 규합한다.

성경본문. 에스라 Ezra 8:15-20
한글본문.
15내가 무리를 아하와로 흐르는 강 가에 모으고 거기서 삼일 동안 장막에 머물며 백성과 제사장들을 살핀즉 그 중에 레위 자손이 한 사람도 없는지라 16이에 모든 족장 곧 엘리에셀과 아리엘과 스마야와 엘라단과 야립과 엘라단과 나단과 스가랴와 므술람을 부르고 또 명철한 사람 요야립과 엘라단을 불러 17가시뱌 지방으로 보내어 그 곳 족장 잇도에게 나아가게 하고 잇도와 그의 형제 곧 가시뱌 지방에 사는 느디님 사람들에게 할 말을 일러 주고 우리 하나님의 성전을 위하여 섬길 자를 데리고 오라 하였더니 18우리 하나님의 선한 손의 도우심을 입고 그들이 이스라엘의 손자 레위의 아들 말리의 자손 중에서 한 명철한 사람을 데려오고 또 세레뱌와 그의 아들들과 형제 십팔 명과 19하사뱌와 므라리 자손 중 여사야와 그의 형제와 그의 아들들 이십 명을 데려오고 20다윗과 방백들이 레위 사람들을 섬기라고 준 느디님 사람 중 성전 일꾼은 이백이십 명이었는데 그들은 모두 지명 받은 이들이었더라

영어본문.
15.I assembled them at the canal that flows toward Ahava, and we camped there three days. When I checked among the people and the priests, I found no Levites there. 16.So I summoned Eliezer, Ariel, Shemaiah, Elnathan, Jarib, Elnathan, Nathan, Zechariah and Meshullam, who were leaders, and Joiarib and Elnathan, who were men of learning, 16.and I sent them to Iddo, the leader in Casiphia. I told them what to say to Iddo and his kinsmen, the temple servants in Casiphia, so that they might bring attendants to us for the house of our God. 17.Because the gracious hand of our God was on us, they brought us Sherebiah, a capable man, from the descendants of Mahli son of Levi, the son of Israel, and Sherebiah’s sons and brothers, 18 men; 19.and Hashabiah, together with Jeshaiah from the descendants of Merari, and his brothers and nephews, 20 men. 20.They also brought 220 of the temple servants–a body that David and the officials had established to assist the Levites. All were registered by name.

도움말.
아하와(15절). 바벨론 인근에 있는 유프라테스 강의 지류 중 하나로, 제국이 외부 침략 방어를 위해 사용했다.
명철한 사람(16절). 히브리어 ‘므비님’은 율법을 해석하고 가르치는 사람으로 포로기 시대 이후의 교사를 의미한다(느 8:7-9 참조).
가시뱌 지방(17절). 바벨론 근교에 있는 유대인 집단 거주지역으로 포로민들과 레위인들도 이곳에 함께 모여 살았다.
명철한(18절). 히브리어 ‘세켈’은 영적이고도 세속적 지혜를 갖추어 하나님의 뜻을 분별하는 능력을 의미한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하나님의 선한 손길은 어떻게 나타나는가(18-20절)?
⬇ 아래로 인간. 레위 자손을 데리고 가기 위해 이스라엘 족장 몇 명이 가시뱌 지방으로 가는가(16-17절)?
? 물어봐. 레위 자손이 한 사람도 없었던 이유는 무엇인가(15절)?
! 느껴봐. 나는 편안함을 선택하는가, 힘들어도 부르심을 선택하는가?
➡ 옆으로 실천해. 내게 주신 사명을 힘들어도 너끈히 감당하려면 어떤 전략이 필요할까?

Meditation. 사명을 놓치는 것이 위기다.
에스라는 성전으로의 귀환을 마지막으로 점검하면서 레위인이 한 사람도 보이지 않는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하나님을 사랑하고 성전과 예배를 사모하던 다윗시대에는 무려 3만 8천명에 육박하던 레위인이(대상 23:3), 이제 한 사람도 보이지 않는 것은 무엇 때문이었을까? 성전이 사라진 상태에서 더 이상 사명을 감당할 상황이 되지 못했기 때문이다. 당시 제사장에 비해 레위인의 상황은 훨씬 열악했고, 위상과 입지도 제대로 서지 못했다. 당시 레위인 대부분은 생계를 위해 생업에 뛰어들었던 모양이다. 이런 힘든 상황에서 이들은 사명을 잃어버렸고, 생존과 안정, 더 나아가 편함을 붙잡으려 했다. 그러나 이들이 없으면 귀환공동체는 예배공동체, 성전공동체가 될 수 없다. 이 어려운 상황에서 하나님의 선한 도우심을 통해 총 259명의 레위인이 합류하게 됐다.
나를 향한 하나님의 부르심은 무엇인가? 나는 불편해도 기꺼이 사명의 길을 선택하고 있는가, 아니면 머뭇거리거나 포기하진 않는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