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5. 주일에는 읽는 QT. 일상 교회 4 – 일상의 선교사들

간단설명. 선교는 주로 이름 없는 이들의 증거, 곧 수없는 친절한 행동, 가족과 친구의 유대 관계, 도전적인 제자도, 진지한 대화에 의존했다. 전도는 전문가의 활동이 아니라, 생활양식이었다. - 스튜어트 머레이

한글본문.
베드로전서 2:9
그러나 너희는 택하신 족속이요 왕 같은 제사장들이요 거룩한 나라요 그의 소유가 된 백성이니
이는 너희를 어두운 데서 불러 내어 그의 기이한 빛에 들어가게 하신 이의 아름다운 덕을 선포하게 하려 하심이라

베드로전서 3:15
너희 마음에 그리스도를 주로 삼아 거룩하게 하고 너희 속에 있는 소망에 관한 이유를 묻는 자에게는 대답할 것을 항상 준비하되 온유와 두려움으로 하고

Meditation. 일상의 선교사들
팀 체스터는 『일상 교회: 세상이 이웃 삼고 싶은 교회』(IVP)에서 교회는 대개 모든 일을 자체적으로 해야 한다는 생각에 사로잡혀 있는 것 같다면서 재미있는 비유를 들고 있습니다. 가령 등산하는 사람들에게 다가가려고 교회에서 등산 모임을 시작하는 식이라는 것입니다. 그러지 말고 기존 등산 모임에 합류하면 안 되는지 도전하고 있습니다.

“그리스도인들이 일상의 삶에서 해야 하는 일을 하지 않을 때 만들어 내는 것이 바로 프로그램이다. 일상의 삶에서 서로를 목양하지 않기 때문에, 책임을 질 그룹을 만들어 내는 것이다. 일상의 삶에서 복음을 나누지 않기 때문에, 초청 예배를 만들어 내는 것이다. 사회 그룹들에 속하여 예수님을 증언하지 않기 때문에, 교회 안에 자체적인 사회 그룹들을 만들어 내는 것이다”(79면)

“당신 같은 사람이 더 많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나그네로 사는 우리는 교회 안에서만 살아가지 말고, 모든 사람이 이웃으로 삼고 싶어 하는 사람이 되어 가야 합니다. 사람들을 교회로 불러들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우리가 그들의 선한 이웃이 되어 가는 것도 소중한 일이고 소명이고 사역입니다. 그럴 때 우리 주위는 우리도 모르게 일상 교회를 형성해 가지 않을까요?

“우리의 일상을 통해 그리스도의 향기를 드러내는 전염성 있는 그리스도인과 그런 일상 공동체가 되게 하옵소서.”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