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7-24. QT 큐티체조.

간단설명. 모형 장막에서는 짐승의 피로 정결하게 했다. 그러나 하늘의 장막은 그보다 좋은 제물로 정결하게 한다. 사람의 죄를 담당하기 위해 단번에 자신을 드린 예수님이 그 제물이다.

성경본문. 히브리서 9:23-28
한글본문.
23그러므로 하늘에 있는 것들의 모형은 이런 것들로써 정결하게 할 필요가 있었으나 하늘에 있는 그것들은 이런 것들보다 더 좋은 제물로 할지니라 24그리스도께서는 참 것의 그림자인 손으로 만든 성소에 들어가지 아니하시고 바로 그 하늘에 들어가사 이제 우리를 위하여 하나님 앞에 나타나시고 25대제사장이 해마다 다른 것의 피로써 성소에 들어가는 것 같이 자주 자기를 드리려고 아니하실지니 26그리하면 그가 세상을 창조한 때부터 자주 고난을 받았어야 할 것이로되 이제 자기를 단번에 제물로 드려 죄를 없이 하시려고 세상 끝에 나타나셨느니라 27한번 죽는 것은 사람에게 정해진 것이요 그 후에는 심판이 있으리니 28이와 같이 그리스도도 많은 사람의 죄를 담당하시려고 단번에 드리신 바 되셨고 구원에 이르게 하기 위하여 죄와 상관 없이 자기를 바라는 자들에게 두 번째 나타나시리라

영어본문.
23 It was necessary, then, for the copies of the heavenly things to be purified with these sacrifices, but the heavenly things themselves with better sacrifices than these. 24 For Christ did not enter a man-made sanctuary that was only a copy of the true one; he entered heaven itself, now to appear for us in God’s presence. 25 Nor did he enter heaven to offer himself again and again, the way the high priest enters the Most Holy Place every year with blood that is not his own. 26 Then Christ would have had to suffer many times since the creation of the world. But now he has appeared once for all at the end of the ages to do away with sin by the sacrifice of himself. 27 Just as man is destined to die once, and after that to face judgment, 28 so Christ was sacrificed once to take away the sins of many people; and he will appear a second time, not to bear sin, but to bring salvation to those who are waiting for him.

도움말.
제물(23절). 원문에는 복수형으로 기록되어 있다. 이는 한 번의 제사로서 속죄 사역이 완전하게 성취되었음을 나타내는 의도적인 표현이다.
세상 끝(26절). 구속사역을 성취하는 때인 예수 그리스도의 초림을 가리킨다.
죄와 상관 없이(28절). 문자적으로 죄 없이라는 뜻이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그리스도께서 하신 일과 앞으로 하실 일은 무엇인가(28절)?
⬇ 아래로 인간. 모든 사람이 피해갈 수 없는 것은 무엇인가(27절)?
? 물어봐. 손으로 만든 성소는 어떤 특성이 있는가(24절)?
! 느껴봐. 나는 예수님의 피를 힘입어 하늘 지성소까지 매일 담대히 나아가는가?
➡ 옆으로 실천해. 내가 하늘 지성소를 더욱 누리기 위해선 어떤 변화가 필요하겠는가?

Meditation. 궁극의 제물, 예수 그리스도.
‘더 좋은 제물’이 드려졌다(23절). 옛 언약의 제물들에 비할 수 없이 탁월한 제물, 예수 그리스도가 드려졌다. 그로 인해서 나뉘었던 하늘과 땅이 다시 어우러졌고, 하나님과 사람이 만났다. 예수님은 손으로 만든 성소가 아니라 하늘 성소로 친히 들어가셔서 하나님 앞에 ‘나타나시고’(24절) 자신을 따르는 사람들이 하나님 앞에 용납될 수 있도록 중보자가 되셨다. 또한 예수님은 세상 끝 구속의 때에 사람들에게 ‘나타나셨다’(26절). 사람에게 정해진 죽음 뒤의 심판을 거두셨다. 그리고 자기를 기다리는 사람들을 마지막 때에 완전히 구원하시기 위해서 다시 ‘나타나실 것이다’(28절). 예수님은 하나님과 사람 앞에 세 번 ‘나타나심’(24, 26, 28절)으로 둘 사이에서 온전한 중보자가 되셨다.
더 좋은 제물로 인해 더 좋은 길이 열렸다. 또 다른 제물은 필요도 없고 의미도 없다.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언제라도 하나님께 받아들여진다. 예수 그리스도의 인격과 말씀과 삶의 도리를 따를 때 하늘 장막과 성소 앞에 일상이 펼쳐진다. 당신은 예수님을 따라 가고 있는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