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3-23. QT큐티체조. 요한복음 19장.

간단설명.
빌라도는 유대인들에게 예수님의 무죄를 거듭 선언한다. 그러나 유대인들이 소리 질러 가이사의 충신 운운하며 몰아붙이자 결국 빌라도는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도록 그들에게 넘겨준다.

성경본문. 요한복음 19:1-16
한글본문.
1이에 빌라도가 예수를 데려다가 채찍질하더라 2군인들이 가시나무로 관을 엮어 그의 머리에 씌우고 자색 옷을 입히고 3앞에 가서 이르되 유대인의 왕이여 평안할지어다 하며 손으로 때리더라 4빌라도가 다시 밖에 나가 말하되 보라 이 사람을 데리고 너희에게 나오나니 이는 내가 그에게서 아무 죄도 찾지 못한 것을 너희로 알게 하려 함이로라 하더라 5이에 예수께서 가시관을 쓰고 자색 옷을 입고 나오시니 빌라도가 그들에게 말하되 보라 이 사람이로다 하매 6대제사장들과 아랫사람들이 예수를 보고 소리 질러 이르되 십자가에 못 박으소서 십자가에 못 박으소서 하는지라 빌라도가 이르되 너희가 친히 데려다가 십자가에 못 박으라 나는 그에게서 죄를 찾지 못하였노라 7유대인들이 대답하되 우리에게 법이 있으니 그 법대로 하면 그가 당연히 죽을 것은 그가 자기를 하나님의 아들이라 함이니이다 8빌라도가 이 말을 듣고 더욱 두려워하여 9다시 관정에 들어가서 예수께 말하되 너는 어디로부터냐 하되 예수께서 대답하여 주지 아니하시는지라 10빌라도가 이르되 내게 말하지 아니하느냐 내가 너를 놓을 권한도 있고 십자가에 못 박을 권한도 있는 줄 알지 못하느냐 11예수께서 대답하시되 위에서 주지 아니하셨더라면 나를 해할 권한이 없었으리니 그러므로 나를 네게 넘겨 준 자의 죄는 더 크다 하시니라 12이러하므로 빌라도가 예수를 놓으려고 힘썼으나 유대인들이 소리 질러 이르되 이 사람을 놓으면 가이사의 충신이 아니니이다 무릇 자기를 왕이라 하는 자는 가이사를 반역하는 것이니이다 13빌라도가 이 말을 듣고 예수를 끌고 나가서 돌을 깐 뜰(히브리 말로 가바다)에 있는 재판석에 앉아 있더라 14이 날은 유월절의 준비일이요 때는 제육시라 빌라도가 유대인들에게 이르되 보라 너희 왕이로다 15그들이 소리 지르되 없이 하소서 없이 하소서 그를 십자가에 못 박게 하소서 빌라도가 이르되 내가 너희 왕을 십자가에 못 박으랴 대제사장들이 대답하되 가이사 외에는 우리에게 왕이 없나이다 하니 16이에 예수를 십자가에 못 박도록 그들에게 넘겨 주니라

영어본문.
1 Then Pilate took Jesus and had him flogged. 2 The soldiers twisted together a crown of thorns and put it on his head. They clothed him in a purple robe 3 and went up to him again and again, saying, “Hail, king of the Jews!” And they struck him in the face. 4 Once more Pilate came out and said to the Jews, “Look, I am bringing him out to you to let you know that I find no basis for a charge against him.” 5 When Jesus came out wearing the crown of thorns and the purple robe, Pilate said to them, “Here is the man!” 6 As soon as the chief priests and their officials saw him, they shouted, “Crucify! Crucify!” But Pilate answered, “You take him and crucify him. As for me, I find no basis for a charge against him.” 7 The Jews insisted, “We have a law, and according to that law he must die, because he claimed to be the Son of God.” 8 When Pilate heard this, he was even more afraid, 9 and he went back inside the palace. “Where do you come from?” he asked Jesus, but Jesus gave him no answer. 10 “Do you refuse to speak to me?” Pilate said. “Don’t you realize I have power either to free you or to crucify you?” 11 Jesus answered, “You would have no power over me if it were not given to you from above. Therefore the one who handed me over to you is guilty of a greater sin.” 12 From then on, Pilate tried to set Jesus free, but the Jews kept shouting, “If you let this man go, you are no friend of Caesar. Anyone who claims to be a king opposes Caesar.” 13 When Pilate heard this, he brought Jesus out and sat down on the judge’s seat at a place known as the Stone Pavement (which in Aramaic is Gabbatha). 14 It was the day of Preparation of Passover Week, about the sixth hour. “Here is your king,” Pilate said to the Jews. 15 But they shouted, “Take him away! Take him away! Crucify him!” “Shall I crucify your king?” Pilate asked. “We have no king but Caesar,” the chief priests answered. 16 Finally Pilate handed him over to them to be crucified. So the soldiers took charge of Jesus.

도움말.
돌을 깐 뜰(13절). 히브리어 ‘가바다’로서 언덕이라는 뜻이다. 돌로 돋우어진 로마 총독의 재판석을 지칭한다.
제육시(14절). 요한은 로마의 시간대를 적용하여 기록했다. 오늘날 오전 6시를 뜻한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예수님은 모든 상황을 주관하는 권한이 어디에 있다고 말씀하시는가(11절)?
⬇ 아래로 인간. 빌라도의 감정과 행동의 변화는 주로 무엇에 근거했는가(8, 13절)?
? 물어봐. ‘너는 어디로부터냐’라고 묻는 빌라도의 질문에 예수님이 대답하지 않으신 이유는 무엇인가(8절)?
! 느껴봐. 나는 고난의 상황도 하나님이 주관하고 계신다는 사실을 확신하는가?
➡ 옆으로 실천해. 모든 상황을 다스리시는 하나님의 주권 앞에 맡겨드려야 할 나의 고난의 상황은 무엇인가?

Meditation. 빌라도를 빌라도 되게 한 이유
요한은 ‘이에’(1, 16절)라는 인과적 접속사를 통해서 빌라도가 어떠한 내면적 과정을 통해서 행동을 결정하는지 보여준다. ‘이에’라는 접속사가 이끄는 구문들 앞에는 ‘그들이 또 소리 질러’(18:40), ‘그들이 소리 지르되’(19:15)라는 문장이 어김없이 위치한다. 사실 빌라도는 자신의 속에서 올라오는 양심의 소리(4, 6절)를 들었다. 그러나 그의 귓전에 들려오는 무리들의 소리의 볼륨이 그 양심의 소리를 압도했고, 그 때마다 빌라도는 예수님을 채찍질하는 자리(1절)로, 그리고 십자가에 못 박히는 자리(19절)로 내어 주게 된다. 더욱이 무리들의 소리의 볼륨이 빌라도에게 절대적일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땅의 황제 가이사의 이름(12절)이 거명되었기 때문이다.
내면에서 부르짖는 양심의 소리를 외면한 채 군중의 소리에 몰려간 빌라도는 인류 중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했지만 또한 결코 내가 해서는 안 되는 그 일을 하고 만다. 당신을 당신 되게 하는 그 소리는 무엇인가? 성령께서 내면으로부터 외치시는 양심의 소리를 오늘도 천둥처럼 듣고 있는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