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4-01. QT큐티체조. 출애굽기 1장.

간단설명. 출애굽기의 배경으로, 이집트에 야곱을 모르는 새로운 왕이 일어나 생육하고 번성하는 이스라엘 백성을 괴롭게 한다.

성경본문. 출애굽기 1:1-14
한글본문.
1야곱과 함께 각각 자기 가족을 데리고 애굽에 이른 이스라엘 아들들의 이름은 이러하니 2르우벤과 시므온과 레위와 유다와 3잇사갈과 스불론과 베냐민과 4단과 납달리와 갓과 아셀이요 5야곱의 허리에서 나온 사람이 모두 칠십이요 요셉은 애굽에 있었더라 6요셉과 그의 모든 형제와 그 시대의 사람은 다 죽었고 7이스라엘 자손은 생육하고 불어나 번성하고 매우 강하여 온 땅에 가득하게 되었더라 8요셉을 알지 못하는 새 왕이 일어나 애굽을 다스리더니 9그가 그 백성에게 이르되 이 백성 이스라엘 자손이 우리보다 많고 강하도다 10자, 우리가 그들에게 대하여 지혜롭게 하자 두렵건대 그들이 더 많게 되면 전쟁이 일어날 때에 우리 대적과 합하여 우리와 싸우고 이 땅에서 나갈까 하노라 하고 11감독들을 그들 위에 세우고 그들에게 무거운 짐을 지워 괴롭게 하여 그들에게 바로를 위하여 국고성 비돔과 라암셋을 건축하게 하니라 12그러나 학대를 받을수록 더욱 번성하여 퍼져나가니 애굽 사람이 이스라엘 자손으로 말미암아 근심하여 13이스라엘 자손에게 일을 엄하게 시켜 14어려운 노동으로 그들의 생활을 괴롭게 하니 곧 흙 이기기와 벽돌 굽기와 농사의 여러 가지 일이라 그 시키는 일이 모두 엄하였더라

영어본문.
1 These are the names of the sons of Israel who went to Egypt with Jacob, each with his family: 2 Reuben, Simeon, Levi and Judah; 3 Issachar, Zebulun and Benjamin; 4 Dan and Naphtali; Gad and Asher. 5 The descendants of Jacob numbered seventy in all; Joseph was already in Egypt. 6 Now Joseph and all his brothers and all that generation died, 7 but the Israelites were fruitful and multiplied greatly and became exceedingly numerous, so that the land was filled with them. 8 Then a new king, who did not know about Joseph, came to power in Egypt. 9 “Look,” he said to his people, “the Israelites have become much too numerous for us. 10 Come, we must deal shrewdly with them or they will become even more numerous and, if war breaks out, will join our enemies, fight against us and leave the country.” 11 So they put slave masters over them to oppress them with forced labor, and they built Pithom and Rameses as store cities for Pharaoh. 12 But the more they were oppressed, the more they multiplied and spread; so the Egyptians came to dread the Israelites 13 and worked them ruthlessly. 14 They made their lives bitter with hard labor in brick and mortar and with all kinds of work in the fields; in all their hard labor the Egyptians used them ruthlessly.

도움말.
이스라엘(1절). 야곱을 가리킨다.
무거운 짐(11절). 힘든 노역
바로(11절). ‘큰 집’이란 뜻으로 애굽 왕을 지칭하는 표현이다.
국고성(11절). 식량이나 전쟁 도구 등을 보관하는 성읍
엄하게(13절). 폭력으로, 고통으로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하나님은 애굽에 있는 이스라엘 자손들을 어떻게 돌보셨는가(7절)?
⬇ 아래로 인간. 애굽의 새 왕은 이스라엘의 번성을 어떻게 받아들였는가(9-10절)?
? 물어봐. 바로의 학대가 가져온 결과는 무엇일까(11-12절)?
! 느껴봐. 핍박과 시련이 다가올 때 나는 어떤 반응을 보이는가?
➡ 옆으로 실천해. 오늘 내가 부당하게 겪는다고 생각되는 관계나 일을 어떻게 감당해야 하겠는가?

Meditation. 하나님의 복이 가져온 고통
하나님의 복이 커질수록 이스라엘 백성의 고통도 커지는 상황이 전개된다. 바로와 하나님의 나라가 추구하는 방향이 다르기 때문이다. 게다가 새 왕은 요셉을 알지 못했다(8절). 그가 어떻게 애굽 제국을 위해 혁혁한 공을 세웠는지 몰랐다. 그런 상태에서 이스라엘의 번성은 잠재적인 위협이 됐다(9-11절). 바로는 이런 이스라엘을 폭력과 고통으로 가혹하게 압제한다. 그러나 그럴수록 하나님의 은혜도 강력해 이스라엘은 더욱 생육하고 번성케 된다. 성도가 세상을 살아갈 때도 이 두 가지가 항상 겹쳐서 우리를 에워싼다. 성령이 주시는 평강과 기쁨, 감사와 응답이 있지만, 동시에 세상은 이런 우리를 미워한다. 추구하는 방향(사명)이 다르고, 가치관(세계관)이 다르기 때문이다.
주님이 기뻐하시는 길에는 환난이 따라온다. 이런 고난은 내가 제대로 가고 있다는 신호다. 나는 고통을 어떻게 바라보는가? 피하려고만 하는가, 아니면 주님을 신뢰하며 정면으로 마주하며 나아가는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