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4-06. QT큐티체조.

간단설명. 모세가 호렙산에 이르러 불타는 떨기나무 가운데 나타나신 하나님을 만난다.

성경본문. 출애굽기 3:1-14
한글본문.
1모세가 그의 장인 미디안 제사장 이드로의 양 떼를 치더니 그 떼를 광야 서쪽으로 인도하여 하나님의 산 호렙에 이르매 2여호와의 사자가 떨기나무 가운데로부터 나오는 불꽃 안에서 그에게 나타나시니라 그가 보니 떨기나무에 불이 붙었으나 그 떨기나무가 사라지지 아니하는지라 3이에 모세가 이르되 내가 돌이켜 가서 이 큰 광경을 보리라 떨기나무가 어찌하여 타지 아니하는고 하니 그 때에 4여호와께서 그가 보려고 돌이켜 오는 것을 보신지라 하나님이 떨기나무 가운데서 그를 불러 이르시되 모세야 모세야 하시매 그가 이르되 내가 여기 있나이다 5하나님이 이르시되 이리로 가까이 오지 말라 네가 선 곳은 거룩한 땅이니 네 발에서 신을 벗으라 6또 이르시되 나는 네 조상의 하나님이니 아브라함의 하나님, 이삭의 하나님, 야곱의 하나님이니라 모세가 하나님 뵈옵기를 두려워하여 얼굴을 가리매 7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내가 애굽에 있는 내 백성의 고통을 분명히 보고 그들이 그들의 감독자로 말미암아 부르짖음을 듣고 그 근심을 알고 8내가 내려가서 그들을 애굽인의 손에서 건져내고 그들을 그 땅에서 인도하여 아름답고 광대한 땅, 젖과 꿀이 흐르는 땅 곧 가나안 족속, 헷 족속, 아모리 족속, 브리스 족속, 히위 족속, 여부스 족속의 지방에 데려가려 하노라 9이제 가라 이스라엘 자손의 부르짖음이 내게 달하고 애굽 사람이 그들을 괴롭히는 학대도 내가 보았으니 10이제 내가 너를 바로에게 보내어 너에게 내 백성 이스라엘 자손을 애굽에서 인도하여 내게 하리라 11모세가 하나님께 아뢰되 내가 누구이기에 바로에게 가며 이스라엘 자손을 애굽에서 인도하여 내리이까 12하나님이 이르시되 내가 반드시 너와 함께 있으리라 네가 그 백성을 애굽에서 인도하여 낸 후에 너희가 이 산에서 하나님을 섬기리니 이것이 내가 너를 보낸 증거니라 13모세가 하나님께 아뢰되 내가 이스라엘 자손에게 가서 이르기를 너희의 조상의 하나님이 나를 너희에게 보내셨다 하면 그들이 내게 묻기를 그의 이름이 무엇이냐 하리니 내가 무엇이라고 그들에게 말하리이까 14하나님이 모세에게 이르시되 나는 스스로 있는 자이니라 또 이르시되 너는 이스라엘 자손에게 이같이 이르기를 스스로 있는 자가 나를 너희에게 보내셨다 하라

영어본문.
1 Now Moses was tending the flock of Jethro his father-in-law, the priest of Midian, and he led the flock to the far side of the desert and came to Horeb, the mountain of God. 2 There the angel of the LORD appeared to him in flames of fire from within a bush. Moses saw that though the bush was on fire it did not burn up. 3 So Moses thought, “I will go over and see this strange sight–why the bush does not burn up.” 4 When the LORD saw that he had gone over to look, God called to him from within the bush, “Moses! Moses!” And Moses said, “Here I am.” 5 “Do not come any closer,” God said. “Take off your sandals, for the place where you are standing is holy ground.” 6 Then he said, “I am the God of your father, the God of Abraham, the God of Isaac and the God of Jacob.” At this, Moses hid his face, because he was afraid to look at God. 7 The LORD said, “I have indeed seen the misery of my people in Egypt. I have heard them crying out because of their slave drivers, and I am concerned about their suffering. 8 So I have come down to rescue them from the hand of the Egyptians and to bring them up out of that land into a good and spacious land, a land flowing with milk and honey–the home of the Canaanites, Hittites, Amorites, Perizzites, Hivites and Jebusites. 9 And now the cry of the Israelites has reached me, and I have seen the way the Egyptians are oppressing them. 10 So now, go. I am sending you to Pharaoh to bring my people the Israelites out of Egypt.” 11 But Moses said to God, “Who am I, that I should go to Pharaoh and bring the Israelites out of Egypt?” 12 And God said, “I will be with you. And this will be the sign to you that it is I who have sent you: When you have brought the people out of Egypt, you will worship God on this mountain.” 13 Moses said to God, “Suppose I go to the Israelites and say to them, ‘The God of your fathers has sent me to you,’ and they ask me, ‘What is his name?’ Then what shall I tell them?” 14 God said to Moses, “I am who I am. This is what you are to say to the Israelites: ‘I AM has sent me to you.’ “

도움말.
하나님의 산 호렙(1절). 시내 산의 또 다른 명칭
떨기나무(2절). 히브리어 ‘스네’로 찌르다는 뜻이다. 한국의 산딸기와 유사한 형태로 지중해 연안 일대에 분포해 관목으로 덤불을 이루며 살고, 열매를 맺는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하나님은 모세에게 어떻게 나타나시는가(2절)?
⬇ 아래로 인간. 모세는 하나님의 부르심에 어떻게 반응하는가(11절)?
? 물어봐. 하나님이 모세에게 가까이 오지 말고 신을 벗으라고 하신 이유는 무엇일까(5절)?
! 느껴봐. 나와 함께하신다는 하나님의 약속이 얼마나 큰 힘이 되는가?
➡ 옆으로 실천해. 망설여지고 주저하는 가운데 하나님의 부르심에 기꺼이 순종하려면 나는 어떤 약속의 말씀에 의지해야 할까?

Meditation. 불타는 인생을 붙드시는 하나님
하나님이 불타는 떨기나무 덤불 가운데 모세에게 나타나신다. 떨기나무는 불이 붙으면 곧바로 타서 재가 되어야 한다. 그런데 타지 않고 재가 되어 사라지지 않는다. 불붙는 나무가 그대로 있는 것이다. 이는 모세의 인생이 장차 하나님 앞에 어떻게 쓰임 받을지 보여주는 상징적인 사건이다. 우리 인생은 불에서 시커멓게 타는 검게 그을린 나무와 같다(슥 3:2). 그런데 하나님은 불타는 인생을 붙들어주시는 분이다. 그렇다고 무작정 붙들어주시지 않는다. 먼저 하나님은 우리로 그분 앞에 거룩할 것을 요구하신다(5절). 모세는 신을 벗고 스스로를 정결하게 해야 했다. 놀라운 것은 하나님이 모세를 부르신 호렙 산은 이전까지 미디안 광야에 위치한 평범한 산에 불과했다는 것이다. 하나님의 임재가 누구도 주목하지 않던 평범한 곳을 거룩하게 변화시키신 것이다.
나는 하나님의 손에 붙잡혀 살아가고 있는가? 그분의 임재를 나의 평범한 일상 가운데 경험하며 살아가는가? 그분의 손에 붙잡히길 사모하라. 그럴 때 숯덩이처럼 사그라지는 우리 인생도 존귀하게 쓰임 받을 수 있다.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