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1. QT큐티체조. 마가복음 14:43-52.

간단설명. 예수님이 잡히시는 위기의 순간에 베드로의 행동은 무엇을 말해 주는가? 베옷을 입고 주님을 따르다가 도망친 제자의 모습에서 우리의 어떤 자화상을 발견하게 되는가?

성경본문. 마가복음 14:43-52
한글본문.
43예수께서 말씀하실 때에 곧 열둘 중의 하나인 유다가 왔는데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과 장로들에게서 파송된 무리가 검과 몽치를 가지고 그와 함께 하였더라 44예수를 파는 자가 이미 그들과 군호를 짜 이르되 내가 입맞추는 자가 그이니 그를 잡아 단단히 끌어 가라 하였는지라 45이에 와서 곧 예수께 나아와 랍비여 하고 입을 맞추니 46그들이 예수께 손을 대어 잡거늘 47곁에 서 있는 자 중의 한 사람이 칼을 빼어 대제사장의 종을 쳐 그 귀를 떨어뜨리니라 48예수께서 무리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너희가 강도를 잡는 것 같이 검과 몽치를 가지고 나를 잡으러 나왔느냐 49내가 날마다 너희와 함께 성전에 있으면서 가르쳤으되 너희가 나를 잡지 아니하였도다 그러나 이는 성경을 이루려 함이니라 하시더라 50제자들이 다 예수를 버리고 도망하니라 51한 청년이 벗은 몸에 베 홑이불을 두르고 예수를 따라가다가 무리에게 잡히매 52베 홑이불을 버리고 벗은 몸으로 도망하니라

영어본문.
43.Just as he was speaking, Judas, one of the Twelve, appeared. With him was a crowd armed with swords and clubs, sent from the chief priests, the teachers of the law, and the elders. 44.Now the betrayer had arranged a signal with them: “The one I kiss is the man; arrest him and lead him away under guard.” 45.Going at once to Jesus, Judas said, “Rabbi!” and kissed him. 46.The men seized Jesus and arrested him. 47.Then one of those standing near drew his sword and struck the servant of the high priest, cutting off his ear. 48.”Am I leading a rebellion,” said Jesus, “that you have come out with swords and clubs to capture me? 49.Every day I was with you, teaching in the temple courts, and you did not arrest me. But the Scriptures must be fulfilled.” 50.Then everyone deserted him and fled. 51.A young man, wearing nothing but a linen garment, was following Jesus. When they seized him, 52.he fled naked, leaving his garment behind.

도움말.
몽치(43절). 예수님을 체포하러 오는 무리는 예루살렘의 성전 수비대였을 것이다. 몽치는 폭도를 통제하는 데 유용했지만, 유월절 같은 거룩한 날에는 갖고 다니지 않았다.
베 홑이불을 버리고(52절). 유대인들은 일반적으로 벗은 몸을 혐오했다. 예루살렘은 고도가 높으므로 추위를 느꼈을 수도 있지만, 핵심은 서둘러 도망갔다는 것에 있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인류의 구속에 대한 하나님의 약속이 어떻게 이루어지고 있는가(49절)?
⬇ 아래로 인간. 칼을 빼어 든 베드로의 모습에서 인간의 중심성이 무엇인지를 보게 되는가(47절)?
? 물어봐. 벗은 몸으로 도망치고 있는 청년의 모습에서 우리의 어떤 자화상을 보게 되는가(51-52절)?
! 느껴봐. 당신은 칼을 빼는 자인가, 아니면 부끄러운 모습으로 도망치는 자인가?
➡ 옆으로 실천해. 위기의 순간에 제대로 대처하기 위해 일상의 제자도에 어떻게 힘써야 하겠는가?

Meditation. 싸우고 도망치는 제자들
주님이 군병들에게 잡히는 위기의 순간에 베드로는 주님을 지키려고 칼을 뽑아서 대항했다. 대제사장의 종 말고를 내리쳐서 한 쪽 귀를 베었다. 얼마나 정확한 칼 솜씨인가? 위기의 순간에 보여주는 행동은 한 사람이 지닌 마음의 생각을 여실히 보여준다. 베드로의 중심에는 평화가 아닌 무력 중심적인 생각이 자리하고 있었다. 힘에는 힘으로, 칼에는 칼로 대항해야 한다는 생각 말이다. 주님은 그 말고의 귀를 치료해 주셨다(눅 22:51). 칼을 쓰는 자는 칼로 망한다는 교훈까지 주시면서(마 26:52)…. 제자들은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칼을 빼었다가 여의치 못하자 모두 도망쳤다. 벗은 몸으로 도망친 한 청년의 모습은 바로 우리 자신의 허약한 제자도를 보여주는 자화상이지 않은가? 우리 마음 한 구석은 주님을 따르고 싶지만 더 깊은 곳에는 자신의 안전이 먼저라는 생각이 깊이 자리 잡고 있다.
당신은 어떤 제자인가? 당신은 신앙적 위기를 만날 때 어떻게 대처하고 있는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