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20. QT큐티체조. 요한계시록 19:11-16.

간단설명. 예수 그리스도가 백마를 타고 그의 군대와 더불어 심판을 위해 임하신다.

성경본문. 요한계시록 19:11-16
한글본문.
11또 내가 하늘이 열린 것을 보니 보라 백마와 그것을 탄 자가 있으니 그 이름은 충신과 진실이라 그가 공의로 심판하며 싸우더라 12그 눈은 불꽃 같고 그 머리에는 많은 관들이 있고 또 이름 쓴 것 하나가 있으니 자기밖에 아는 자가 없고 13또 그가 피 뿌린 옷을 입었는데 그 이름은 하나님의 말씀이라 칭하더라 14하늘에 있는 군대들이 희고 깨끗한 세마포 옷을 입고 백마를 타고 그를 따르더라 15그의 입에서 예리한 검이 나오니 그것으로 만국을 치겠고 친히 그들을 철장으로 다스리며 또 친히 하나님 곧 전능하신 이의 맹렬한 진노의 포도주 틀을 밟겠고 16그 옷과 그 다리에 이름을 쓴 것이 있으니 만왕의 왕이요 만주의 주라 하였더라

영어본문.
11.I saw heaven standing open and there before me was a white horse, whose rider is called Faithful and True. With justice he judges and makes war. 12.His eyes are like blazing fire, and on his head are many crowns. He has a name written on him that no one knows but he himself. 13.He is dressed in a robe dipped in blood, and his name is the Word of God. 14.The armies of heaven were following him, riding on white horses and dressed in fine linen, white and clean. 15.Out of his mouth comes a sharp sword with which to strike down the nations. “He will rule them with an iron scepter.” He treads the winepress of the fury of the wrath of God Almighty. 16.On his robe and on his thigh he has this name written: KING OF KINGS AND LORD OF LORDS.

도움말.
하늘이 열린 것(11절). 인간 역사 속에서 하나님의 구원계획이 완성될 때를 계시하는 것으로, 종말의 완성이 이르렀다는 뜻이다(4:1 참조).
백마(11절). 말은 전쟁을 상징하고 흰색은 승리를 상징한다. 여기서 백마는 전쟁에서 승리하고 돌아오는 개선장군을 의미한다.
충신(11절). 충성된 자, 진실된 자를 의미한다.
자기밖에 아는 자가 없고(12절). 이름을 안다는 것은 그의 인격과 속성을 안다는 것이다. 여기서 자기밖에 아는 자가 없는 이름은, 종말에 승리한 성도에게 주어지는 그리스도의 새 이름으로(2:17, 3:12. 빌 2:9, 마 11:28, 사 62:2 참조), 이단 교주의 이름이 아니다.

큐티체조.
⬆ 위로 하나님. 백마 탄 자가 갖고 있는 이름은 무엇인가(11, 16절. 3:14 참조)?
⬇ 아래로 인간. 백마를 따르는 무리는 누구인가(14절)?
? 물어봐. 백마 탄 자의 머리에 많은 관들이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12절)?
! 느껴봐. 나는 말씀의 검과 같은 예리한 능력을 경험하는가?
➡ 옆으로 실천해. 내 삶 속에서 그리스도의 충성되고 진실된 모습을 어떻게 좀 더 닮아가야 하겠는가?

Meditation. 백마 탄 자 예수 그리스도
많은 이단 단체들이 자기네 교주야말로 백마 탄 자, 신인합일의 존재라고 주장하는 근거로 삼는 말씀인데, 근거가 부실하다. ●말이 육체라고 할 근거가 약하다. 다른 곳에서는 말을 바람 즉 영으로도 말하기 때문이다(슥 6:5). ●교주가 백마 탄 자라면 뒤에 나오는 최종 승리 이전, 즉 이긴 자가 되기 전에 신인합일이 된 것이기 때문에 논리적인 선후관계가 모순이 된다. ●백마는 이긴 자가 될 수 없다. 이긴 자는 백마가 아니라 백마를 탄 자(예수 그리스도)다. ●말을 타는 것이 신인합일이라면 사탄의 군사들도 그런 논리가 성립된다(18절). 여기서 예수 그리스도를 백마 탄 자로 묘사하는 것은 악의 최후 세력과 싸워 최후 승리를 거두시는 분이기 때문이다. 바벨론은 무너졌지만, 그 배후 세력인 사탄을 정복해야 궁극적인 승리를 거둘 수 있다. 이제 계시록은 사탄의 최후 멸망을 향해 나아간다.
나는 성도의 최후승리를 확신하는가? 그리스도를 따라 끝까지 충성스럽고 진실할 수 있겠는가?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