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1. 주일에는 읽는 QT. 살아 있는 교회 17 – 연보는 추수와 닮았다.

간단설명. 일시적인 기분으로 헌금하기보다 시간을 가지고 마음에 확신을 구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 존 스토트

성경본문. 고린도후서 9:6-11
한글본문.
6이것이 곧 적게 심는 자는 적게 거두고 많이 심는 자는 많이 거둔다 하는 말이로다 7각각 그 마음에 정한 대로 할 것이요 인색함으로나 억지로 하지 말지니 하나님은 즐겨 내는 자를 사랑하시느니라 8하나님이 능히 모든 은혜를 너희에게 넘치게 하시나니 이는 너희로 모든 일에 항상 모든 것이 넉넉하여 모든 착한 일을 넘치게 하게 하려 하심이라 9기록된 바 그가 흩어 가난한 자들에게 주었으니 그의 의가 영원토록 있느니라 함과 같으니라 10심는 자에게 씨와 먹을 양식을 주시는 이가 너희 심을 것을 주사 풍성하게 하시고 너희 의의 열매를 더하게 하시리니 11너희가 모든 일에 넉넉하여 너그럽게 연보를 함은 그들이 우리로 말미암아 하나님께 감사하게 하는 것이라

Meditation. 연보는 추수와 닮았다 .
청년 시절 다니던 교회에서는 헌금 시간이 되면 목사님께서 헌금과 관련한 몇몇 구절들을 오르간 주악에 맞춰 천천히 낭송해 주시곤 했는데, 그중 매주 빠지지 않고 들려주시던 구절이 6-7절입니다. 문맥으로 봐선 7절을 강조하시는 것 같은데, 헌금에 참여하는 회중 입장에선 6절을 강조하는 걸로 들렸던 기억이 납니다.^^ 그런데 이 문맥에선 8-11절이 이어지면서 모든 은혜를 넘치게 주시는 하나님이 우리를 모든 일에 넉넉하게 하신다는 것도 볼 수 있습니다.

“우리가 수확한 것에는 이중적인 목적이 있다. 먹기 위한 목적과 나중에 씨를 뿌리기 위한 목적이다. 수확의 하나님은 우리의 현재 배고픔을 덜어 주는 것뿐 아니라 미래를 위해 준비하는 데도 관심을 두신다. 그러므로 그분은 ‘음식으로서의 빵’(즉각적인 소비)과 ‘씨 뿌리는 자를 위한 씨앗’(다음 절기가 돌아오면 파종할) 모두를 제공하신다. 바울은 어떤 사람들이 주장해 온 것처럼 번영의 복음을 가르치고 있는 것이 아니다. 참으로 바울은 ‘너희가 모든 일에 넉넉할’ 것이라고 약속한다.”(146면)

존 스토트 목사님은 고린도후서 8장과 9장에 나타난 연보에 관한 가르침을 깊이 묵상할 때 우리의 연보가 한 차원 높아지고, 더 사려 깊고 더 조직적이고 더 희생적으로 연보하도록 우리를 설득할 것이라면서, 목사님 자신도 바울 사도의 가르침에 설득돼 이미 자신의 연보를 검토하고 증액했노라고 고백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다시 한번 고린도후서 8장과 9장을 앉은자리에서 읽으면서 우리의 연보 생활을 돌아보고, 주신 은혜를 감사하며 모든 일에 넉넉하도록 도와주옵소서.”
<young2080에서 가져왔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